E,AHRSS

제3자 효과

last modified: 2014-10-31 23:46:57 Contributors

Third-person effect

W.P. 데이비슨이 1983년에 개발한 가설.

사람들이 매스미디어가 자신보다는 다른 사람들에게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생각한다는 추론적 설명이다. 즉 어떤 설득적 메시지에 노출된 사람들은 남이 자신보다 더 그 메시지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음을 가리키는 개념으로서, 커뮤니케이션 효과는 '나'도 '남'도 아닌 '제3자'에 의해서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메시지의 내용이 사회적으로 바람직하지 못한 경우에는 제3자 효과가 더 크게 발생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에는 오히려 타인보다 자신이 더 영향을 받는다고 지각하는 '역제3자 효과', '제1자 효과'가 나타난다고 한다.

반면 제3자 효과가 과학적 방법론에 의한 검증을 거친 엄밀한 이론이라기 보다는 다소 보편적 현상을 지칭하는 개념이라고 보는 의견도 있다.[1]

웹상에서도 이러한 제3자 효과를 흔하게 볼 수 있다. 원래 예로부터 아이들은 매우 영악해, 어른들이 듣도보도 못한 것들을 마구 발상해서 실천한다. 다만 우리 아이만큼은 절대 그렇지 않다능!! 이라는 환상에 잡혀사는 부모들이 있는데, 이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그리고 월드컵이나 WBC와 같은 국민 대다수가 관심을 가지는 스포츠 이벤트에서 국가대표가 강한 팀이나 선수와 맞붙게 되었을 때 승리를 기원하는 기사를 언론사가 올렸을 때, "님들 상대팀이 얼마나 강한지 모르시나요? (상대의 강함을 설명함) 또 사람들 이런 기사보고 설레발치지 어휴..."라면서 혀를 차는 사람들도 예가 된다.

여담이지만 2007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언어 영역에 이것과 관련된 지문이 출제된 적이 있다.
----
  • [1] 출처 : 오미영, 정인숙, 커뮤니케이션 핵심 이론, 커뮤니케이션 북스,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