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전설드립

last modified: 2014-11-20 09:30:11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진실
3. 패러디


1. 개요

드라마 아이리스의 명장면(?). 내용은 이렇다.

"이 동상에는 슬픈 전설이 있어."
"무슨… 전설인데요?"
"……."
"지금 그랬잖아요, 이 동상엔 슬픈 전설이 있다고."
"난 전설같은 건 믿지 않아."
'아니 이 새끼가…….'

이병헌이 걸어가는 뒷모습을 김소연이 째려보는게 감상 포인트.

한편 김태희의 카메라 드립도 있다. NSS 본부의 감시 카메라에 빈틈따윈 없다고 떡하니 대사가 나오는데, 잠시 후 아무렇지도 않게 여기는 NSS 유일의 사각지대라고 말한다(…).

한편 NSS 방탄복 드립도 있는데, 대통령도 모르는 비밀조직이라면서 NSS라고 큼지막하게 찍힌 유니폼을 입고 활동한다(…).

이 셋은 작중 3대 개드립으로 꼽힌다. 물론 그중에서도 최강. 드라마 내 개드립 중에선 가히 무적의 포스를 내뿜고 있으며 이미 하나의 유행으로 자리잡아 허무개그를 연출하기도 한다.

2. 진실

사실 이 장면은 발편집의 폐해로, OCN판에서는 중간에 현준의 회상 장면이 나온다. 참고로 원작 소설의 내용은 이렇다.

현준이 발걸음을 멈추고 한곳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그의 시선이 머문 곳에는 황금빛 여인상이 서 있었다.
현준이 중얼거리듯 말했다. "이 동상엔 슬픈 전설이 있어."
선화는 현준의 옆얼굴을 쳐다보았다. 무표정한 얼굴에서 씁쓸한 기운이 묻어나왔다.
"무슨 전설인데요?" 현준은 대답이 없다. "얘기해줘요." 선화가 가볍게 팔꿈치를 잡아 흔들자 문득 정신을 차린 듯 현준이 말했다. "무슨 얘기?"
"지금 그랬잖아요. 저 동상에는 슬픈 전설이 있다고요."
한동안 말이 없던 현준이 단호하게 고개를 저었다. "아냐, 난 전설 따윈 믿지 않아."
현준은 자신의 팔을 잡고 있는 선화의 손을 밀어내고 뒤돌아 걷기 시작했다. 선화는 가만히 입술을 깨물었다.

한 마디로 소설판을 초월압축했고, 그 결과 이런 병맛넘치는 드립이 탄생한 것이다. 원래대로라면 잠깐 동안의 침묵과 고개를 젓는 모습으로 현준의 심리를 짧고도 인상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굉장히 몰입되는 분위기였으나, 망할 발편집 때문에 본방을 보던 많은 시청자들을 벙찌게 했다.

3. 패러디

워낙에 김화백을 생각나게 하는 대사 탓인지 때문에 김화백 짤방과 연관되어 유행하기도 했다. 럭키짱의 "아..안돼!"에 "돼!" 라든가, 늑대파의 대사인 "돈 내놔 xx야" 에 "드...드리겠습니다!"고 하니 "필요 없어!" 라든가, "목숨만은 살려주지" 라고 해 놓으니 "저희는 어떻게 되는 겁니까?" 라고 하자 "죽을 것이다!" 라든가……. 구도가 비슷하다.

네이버 웹툰 정글고#, 선천적 얼간이들# , 그리고 싸우자 귀신아#에서도 나왔다.

logend.jpg
[JPG image (Unknown)]


루저의 난으로 루저의 전설이라는 짤도 생겨났다. 참고로 이병헌의 키는 아무도 안 믿는 프로필상의 수치177cm.

다간하고도 패러디 되었다. 그리고 세계는 멸망했다

사실 실제 드라마에서 전설 떡밥은 회수가 되었다. 하지만 워낙의 짤방의 임팩트가 커서 그냥 전설로 남고 말았다. 극중 현준과 승희가 애인이 되자마자 일본으로 여행갔을 때 승희가 설명해준 전설이지만 해당 드립 후에 사탕키스신이 등장(…).

그리고 후속작 아이리스 2 7화 예고에서도 아키타현이 다시 협조해 줬으므로 또 문제의 동상이 나왔다. 이번에도 전설드립은 나올 것인가 하지만 그 동상은 잠깐 스쳐지나가듯이만 나왔고 결국엔 제2의 전설드립은 나오지 않았다.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