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적도기니"

E,AHRSS

적도 기니

last modified: 2015-04-10 13:16:54 Contributors

이 항목은 적도기니로 검색해도 들어오실 수 있습니다.


여행경보 1단계: 남색경보 발령! HELP!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국가/지역에 남색경보(여행유의)가 발령되어 있습니다.
해당 국가/지역에 방문할 예정이라면 [https]여행경보제도(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웹 사이트)의 내용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경고: 이 국가/지역에 방문할 경우 신변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República de Guinea Ecuatorial

Contents

1. 개요
2. 자연
3. 역사
4. 경제
5. 문화
5.1. 스포츠
6. 대한 관계

1. 개요

아프리카 중서부에 있는 나라. 수도는 말라보. 인구 약 54만(2006)에 땅넓이 2만 8천㎢의 작은 나라로 아프리카에서 하나뿐인 스페인어 사용국이기도 하다.[1]

2. 자연

대륙에 카메룬가봉 사이에 끼어 있는 본토가 영토의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수도 말라보는 본토에서 뚝 떨어진 비오코 섬에 있다. 덴마크와 비슷한 경우.[2]

그리고 이름과는 달리 적도본토를 통과하지 않는다. 그저 적도와 가까울 뿐. 다만, 안노본 섬과 나머지 영토 사이로 적도가 통과한다. 참고로, 안노본 섬은 상투메프린시페와 가까운 섬으로 이 섬의 문화는 스페인보다 포르투갈의 문화에 더 근접해 있다.

3. 역사

스페인어가 공용어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스페인의 식민지였다. 원래 수도가 있는 비오코 섬을 "발견"한 것은 포르투갈이었지만, 나중에 스페인으로 넘어간 것이다. 1968년 10월에 독립하였다.

15세기에는 포르투갈, 18세기부터 스페인의 식민지이었으며 노예무역의 중간기지로 사용되었고 1968년에야 독립했다.

초대 대통령이었던 프란시스코 마시아스 응게마는 독립 이래로 철권 독재 정치를 유지하고 있었는데 1979년 사촌동생인 테오도로 오비앙 응게마 음바소고가 쿠데타를 일으켜 사촌 형을 처형하고 정권을 잡았다.

그러나 그 사촌동생 오비앙 응게마도 형 못지않은 폭압적 독재자로 35년째 집권중이다. 2011년 피델 카스트로 의장, 리콴유가 물러나고 카다피리비아 혁명으로 죽어버리자 이제 현재 장기집권한 독재자들 가운데 가장 오래 집권한 인물이 되었다.

4. 경제

목재와 커피, 카카오 등 1차생산물을 위주로 수출하는 듣보잡급 최빈국이었다. 1962년 적도기니의 1인당 GDP는 32$에 불과했다. 1962년 기준 대한민국의 3분의 1정도. 그러니까 당시 최빈국 수준이었던 대한민국보다도 더 가난했다.[3]

전혀 눈에 띌 일이 있을 것 같지 않은 듣보잡 소국인 이 나라에 석유가 발견되어 그야말로 대박이 나고야 말았다. 1996년에 유전이 발견되었고, 여기에 추산된 잠재 매장량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무려 3위였던 것. 인구 50만 소국에서 이 정도 규모의 유전이 발견되었으니... 말 다했다.

이런 오일파워에 힘입어 2000년대 중반에는 GDP 성장률이 18%대를 찍고 2012년 1인당 GDP가 22,343 달러에 달하는 등, 도저히 아프리카 나라라고 믿겨지지 않는 경제지표를 자랑한다[4]. 다만 경제의 97%를 석유관련에 의존하고 있어 위태롭긴 하다. 물론 석유 없어도 여기보단 최대[5] 20배 부유하다 독재자 오비앙 응게마로서는 로또 맞은 셈.

어렵지 않게 IMF에서 나온 다음 표를 보자.
연도적도기니남한콩고민주공화국
1980년$144$1,689$519
1990년$295$6,308$227
1995년$262$11,779$116
2000년$1,321$11,347$80
2005년$7,221$17,551$118
2010년$11,045$20,756$186
2014년$19,788$28,739$231

당연히 기름을 노리는 서방 각국 매의 눈이 총출동해 있으며, 마거릿 대처의 아들이 적도기니 쿠데타에 연루되기도 하였다(#).

그럼 아프리카의 소자원 부국으로 국민들은 띵까띵까 놀고 먹으며 행복하게 사느냐 하면 그렇다고 말하기도 힘든 것이 정치가 개막장이다. 실제로 부의 재분배가 제대로 이뤄졌다면 아프리카에서 천국 취급을 받았겠지만, 윗대가리들이 해처먹는 정도가 워낙 커서 전국민이 고루 혜택을 받지 못한다. 실업률만 30%에 달하고 극소수의 사람들이 나라의 거의 모든 돈을 갖고 있다. 전형적인 자원의 저주. 그래도 전체적으로 주변국에 견주면 인프라나 삶의 질이 나은 건 사실. 흠좀무

실패국가지수도 무려 47위를 기록하고 있고 이는 파푸아뉴기니, 모잠비크, 필리핀 보다 높고 잠비아와 비슷한 수준이다! 참고로 마다가스카르는 1인당 소득이 이 나라의 1/20 정도밖에 안 되지만 실패국가지수는 61위로 오히려 낮다.

5. 문화

5.1. 스포츠

2012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가봉과 공동개최하여 대회 8강에 올랐으나 씁쓸한 8강이다. 사실 공동개최국인 가봉의 8강진출(물론 가봉도 석유자원이 꽤 있는 나라이며 독재자에게 시달리는 점은 같다.)이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둘 다 8강에 진출했지만 링크된 기사를 보면 적도 기니의 8강은 돈으로 이뤄어진 귀화선수들로 이뤄진 점(그나마도 잠비아에게 패하며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되려 튀니지,모로코라는 만만치 않은 상대를 대상으로 전승을 거두며 올라간 가봉이 더 선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여하튼 8강전 상대는 바로 드록신이 있는 코트디부아르. 결국 드록신에게 2골 허용하면서 3:0 완패로 8강에서 탈락했다.

2013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선 최종예선에서 콩고민주공화국 원정에서 당한 0:4 대패를 넘어서지 못하고 탈락했다. 2015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선 2차예선에서 모리타니를 상대로 합계 3:1 승리하였으나 부정선수로 인하여 실격크리를 먹엇다. 하지만...


모로코2015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개최를 거부하고 결국 개최권을 박탈당하면서 이 기회를 놓치지 않은 적도 기니 축구협회는 허공에 놓인 개최권을 가져오는데 성공한다.
결국 적도 기니는 개최국의 자격으로 2015년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진출한다.


이 나라가 작은 화제가 된 일이라면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남자 수영 100미터 경기에 나온 에릭 무삼바니 때문이다. 대회에서 꼴지를 하고 자세도 너무나도 엉성했지만 그래도 완주를 했던 그는 정작 수영 훈련도 제대로 못 받고 온 아마추어였다. 이 나라에는 수영장이 고작 20미터짜리 호텔 수영장이며 거기서조차도 연습도 별로 못한 채로 나와서 성실하게 완주하는 자세를 보여 화제가 되었다. 링크 그 유명세에 독재자인 오비앙 응게마는 기분나쁘게 여겨 호텔 수영장 훈련 시간조차도 금지시키는 천하의 개쌍놈같은 짓을 저질러버렸다. 결국 2004년2004 아테네 올림픽에는 나오질 못했다

6. 대한 관계

초대 대통령 프란시스코 마시아스 응게마 시절만 해도 강한 친북 반한 성향을 나타내었으나,[6] 1979년 테오도로 오비앙 응게마가 집권한 이후 한국과 외교 관계가 수립되었다. 현재 주 가봉 대사관이 대사관 업무를 관장하고 있다.

----
  • [1] 근데 프랑스어, 포르투갈어도 공용어로 정했고 프랑코포니에도 가입되어 있다.
  • [2] 수도인 코펜하겐이 본토(윌란 반도 북부)가 아닌 동쪽의 셸란 섬 끄트머리에 있다. 다만 셸란 섬은 본토로 취급되는 경우가 많은지라 좀 다른 경우다.
  • [3] 프레더릭 포사이드의 첩보 스릴러《전쟁의 개들》(74)에서 등장하는 가상국가 '쟝가로'가 적도 기니를 모델로 하고 있으며 1972년 유럽인 용병들이 기도했다 실패한 쿠데타 모의에 포사이드가 고용주중 하나로 참여했다는 의혹이 있다.
  • [4] 한국이 이 나라보다 겨우 1.3배 정도 높은 거다(!)
  • [5] CIA 월드팩트북 기준 $50200
  • [6] 프린시스코 마시아스는 김일성과 상당히 친했으며, 나중에 프란시스코 마시아스가 실각하자 김일성은 그의 자녀들을 북한으로 데려와 보호해 주었다. 프란시스코 마사아스의 딸인 모니카 마시아스의 수기 "나는 평양의 모니카입니다"에 따르면 김일성은 자신과 자신의 언니를 만경대 교육학원에 특별 입학시켜 주었는데, 원래 여성은 만경대 교육학원에 입학할 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일성의 어명지시로 여학생반이 개설되었다고 한다. 1994년 김일성이 사망한 후 프란시스코 마사아스의 자녀들은 모두 북한을 떠났으며, 모니카 마시아스는 2007년부터 약 2년간 한국에 거주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