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적도

last modified: 2015-03-13 20:08:21 Contributors

Contents

1. 赤道
2. 赤島



1. 赤道


800px-Compact_world_map_with_equator.png
[PNG image (Unknown)]


赤道, the Equator(지구의 적도 지역), an equator(천체에서의 범용적 의미의 적도).
지도에다 취소선 그어놓은 거

적도에는 두가지 의미가 있다.
  • 천체에서의 범용적 의미의 적도
    행성 같은 구의 중심을 지나면서 전축에 수직인 평면이, 구의 표면과 만나서 생기는 선이다.

  • 지구에 대한 적도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 적도. 남극북극에서 같은 거리에 있으며 지구를 북반구남반구로 나누는 가상의 선이다.
따라서 엄밀히는 적도는 하나의 선이고, 지역이 아니다. 적도 인근의 지역을 가리킬 때는 적도라 하지 말고, 적도 근방 / 적도 지역 등으로 부르는 것이 옳은 표현.

적도의 위도는 정의상 0도. 적도 길이는 4만 킬로미터를 아주 약간 넘는다. 사실 적도의 실제 길이를 측정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실제 지표면은 물론이고, 위치에너지가 같은 면인 오이드조차 일률적인 구형이 아닌 울퉁불퉁한 형태기 때문이다. 여담이지만, 미터법 제정 초기에는 1 미터를 북극에서 적도까지 거리의 천만분의 1로 정의했었다. 요즘은 다른 기준으로 1 미터를 정의한다.

지구는 적도 부근에서 약간 부풀어 있는 형태, 즉 타원체처럼 생겼다. 적도 상의 지구 반지름이 극지방에서의 반지름보다 약 43km 정도 더 크다. 다시 말해 지구 중심과 극과의 거리보다 지구 중심과 적도까지의 거리가 더 멀다. 한마디로 공이 위아래로 눌렸을때처럼 완전한 원형이 아닌 옆이 더 넓어진 상태다. 짱구지구

적도 부근의 지역은 이론적으로 우주로켓 발사 기지의 적소다. 지구는 자전하기 때문에 로켓을 쏘아 올릴 때 이 회전에 의한 속도를 활용하면 연료를 아낄 수 있다. 적도가 자전 방향에 관련해서는 지구 중심에서 가장 먼 곳이라 선 속도가 가장 큰 곳이고 따라서 로켓 발사에 유리하다. 물론 연료 측면에서만 보면 그렇고, 실제로는 남의 나라 땅에 비싼 돈 들여 우주 기지를 짓기는 위험하니, 속령 같은 곳이 아닌 다음에야 보기 어렵다. 그냥 자기 나라 남쪽에 짓는다. 다만 워낙 북쪽인 나라인 경우는 남쪽의 이웃나라(딴 맘 먹으면 바로 밟을 수 있으니까) 에 짓는다. 뭐 이런 거. 또한 경찰서가 가장 많이 불타는 나라는 한술 더떠서 남미우주 저 멀리 떨어진 붉은 태양이 작렬하는 해외영토에다가 우주기지를 세워버려 EU가 공동으로 쓰고 있으니 말이다.

적도의 기후는 해발고도가 낮은 경우 열대우림기후 또는 열대 사바나기후다. 대체적으로 연간 온도가 낮에는 섭씨 30도, 밤에는 23도 정도 된다. 일년 내내 기온 차이가 거의 없으며, 남미아프리카고산고원지대를 제외하면 기온이 높은 편이다.[1] 다만 바다에 접했다든가, 고산, 고원지대라든가 하는 요소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2] 적도 지역이 지구상에서 가장 더운 지역인 것은 아니다. 에콰도르의 카얌베 화산의 남쪽 부근은 적도에서 가장 높은 곳으로서 적도에서 유일하게 만년설이 존재한다. [3] 연중 기온 차가 없다 보니 적도 지역에서는 기온보다는 수량으로 계절을 나누어 건기와 우기 2계절로 구분하기도 한다. 강수량은 매우 많아 연간 2,500~3000 mm에 달한다. 평균 강수일은 200일. 다만 어디에든 예외가 있듯 소말리아 남부 등의 지역은 적도 지역에 위치하지만 건조한 기후를 띈다. 참고로 대한민국 연평균강수량은 세계 평균보다 400 mm 정도 많은 1,245 mm.

적도에 걸친 나라, 즉 영토에 적도가 포함된 나라는 아프리카에 제일 많고, 유럽에는 없다. 물론 오세아니아에도 없다(키리바시의 섬과 섬 사이로 적도가 통과하긴 한다). 아프리카에는 가봉, 상투메프린시페, 소말리아, 우간다, 케냐, 콩고 공화국,콩고 민주 공화국이 적도에 걸쳐져 있으며, 남미에는 브라질, 에콰도르[4], 콜롬비아가 있고,아시아에는 인도네시아가 있다. 이름과는 달리 적도 기니는 적도에 있지 않다.이것이 퀴즈 대한민국에 나와 출연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상투메프린시페의 적도 표시. 가운데 선 왼쪽으로 가면 북반구, 오른쪽으로 가면 남반구.

여담이지만 2014 FIFA 월드컵 브라질은 역대 월드컵 중 가장 적도에서 가까운 도시에서 경기를 치르는 월드컵으로 브라질의 마나우스는 역대 월드컵 경기를 치른 도시들 중 가장 적도에 가깝다.

적도를 기준으로 남북의 계절은 정반대이다. 예를 들면 북반구가 여름이면 남반구는 겨울. 물론 적도지역 자체는 항상 여름이므로 관련이 없다.

여담으로 이 적도를 통과하는 선박에서는 이를 기념하는 도제란 의식을 행한다고 한다. 이는 범선 시대에서 유래하는데, 적도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정한 방향의 바람이 약한 편이라서 범선이 통과하는데 어려움이 따랐다. 이 때문에 적도를 지나는 범선들이 좋은 바람이 불어서 무사히 통과해 달라고 제사를 지내는데 여기에서 유래했다. 선박 뿐만 아니라 처음 배를 타고 적도를 통과하는 사람에게도 행하는데, 이런 의식의 특성상(?) 오물을 뒤집어 쓰는 등 상당히 엄한 꼴을 당했다고 한다.

2. 赤島

함경북도 경흥군 노서면(북한 행정구역상 라선시)에 있는 작은 섬이다. 태조 이성계(李成桂)의 증조부인 익조(翼祖)가 여진족의 시기를 피해서 잠시 옮겨 와 살던 곳으로 용비어천가에도 등장한다.
----
  • [1] 고산, 고원지대도 일년 내내 기온 차이는 거의 없다시피하다.
  • [2] 열대지역이라도 해발고도가 1800m 이상 4000m 미만 정도로 높으면 온대기후가 된다.
  • [3] 에콰도르에는 더 높은 산들이 있지만 적도 상에 있는 것은 아니다.
  • [4] 이 나라는 아예 국가 이름부터 적도를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