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자네가 다 먹어부렀어

last modified: 2014-06-04 23:34:59 Contributors

김대중대통령을 대표하는 유행어 가운데 하나.

Contents

1. 개요
2. 용법


1. 개요

발단은 한국일보 2008년 2월 15일 기사이다. 해당 기사는 전직 청와대 요리사들이 이야기한 대통령들의 식성 비화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해당 일화는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시절에 청와대 요리장을 지낸 이근배의 증언이다.#

김영삼 전 대통령 취임 초기 청와대 관저. 손명순 여사와 함께 하는 저녁 식탁에 대구탕이 올랐다. 수저로 국그릇을 휘젓던 YS가 갑자기 묻는 말, “대구 머리 어디 갔노?”
대통령께 ‘생선 대가리’ 를 드리지 않는 것은 청와대 조리팀의 오랜 관례였지만, YS는 생선 머리를 유독 좋아했다. “대구는 머리가 가장 맛있는 긴데…” 이후 ‘생선 박사’ YS의 밥상에는 늘 생선 머리가 올랐다.
5년 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취임한 청와대 관저. 주메뉴로 민어탕이 올라왔다. 민어 역시 머리가 맛있어 조리팀은 대통령의 국그릇에 특별히 머리 부위를 담았다. 그러나 DJ, 몇번 국물을 떠 먹다 청와대 운영관에게 역정을 내며 묻는다.
왜 머리 밖에 없어? 살은 자네가 다 먹어부렀어?
민어탕을 다시 내오기 위해 주방으로 가는 운영관의 발걸음이 사시나무처럼 떨렸다.

전라도 사투리를 좀 더 살려서 "자네가 다 어부렀어?"로도 쓰인다.

2. 용법

뭔가 가장 중요한 것이 없을 때 꼭 필요한 것을 넣지 않았을 때 사용한다.

예를 들어 디시인사이드의 갤러리에서 짤방을 올리지 않은 글이 올라오면, "짤방은 자네가 다 먹어부렀어?"라는 리플을 다는 것이다. 잘 알려져 있는 일을 빼먹었을 때도 써먹는다.

혹은 빤 것 같은 글이 올라왔을 때 "약을 자네가 다 먹어부렀어?" 라는 식의 찬양글(...) 이 올라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