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임주완

last modified: 2015-03-29 16:46:01 Contributors


사진 우측이 임주완 아나운서. 좌측은 이효봉 해설. 참고로 임주완 옹은 이효봉 해설의 아버지인 이성규씨와도 중계 파트너를 이룬 적이 있기 때문에, 해설자 2대와 모두 호흡을 맞춰본 캐스터란 기록을 가지고 있다.

Contents

1. 소개
2. 경력
3. 스타일

1. 소개

유수호 아나운서와 함께 한국 스포츠 아나운서계의 양대 레전드라 할 수 있는 인물. 1946년 7월 14일생. 현재 MBC SPORTS+의 고문 겸 담당이사. 유수호 아나운서가 그렇듯 현재도 가끔씩 현역으로 뛰어주신다. 최근엔 주로 씨름 중계를 담당하시고 있다.

2. 경력

1964 도쿄 올림픽 당시 택근 아나운서[1]의 중계에 매료되어 스포츠 아나운서의 길을 걷게 되었다고 한다. 1973년 MBC에 입사한 이후 이듬해 고교야구를 시작으로 수많은 스포츠 경기의 중계를 도맡게 되었다. 1994년 미국 월드컵 스페인 전에서 서정원의 극적인 동점골을 콜하기도 했고, 2002년 월드컵에서는 차범근 해설과 호흡을 맞춘 것 또한 유명하다.

다만 지금은 나이도 나이고 가끔 해설하면서 상황에 맞지 않는 엉뚱한 말도 하기에 최근에는 후배들에게 자리를 물려줘 잘 보이지 않고 있다.

2014년 스승의 날을 기념하여 고창근 아나운서와 함께 MBC SPORTS+에 출연하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해설을 맡았다. 83년부터 함께 중계를 했던 허구연 해설위원과 각종 과거를 회상하며 만담을 펼쳐보였다.
아나운서를 은퇴한 뒤에는 이곳저곳을 다니며 각종 강연과 중계 비법을 전수하고 다닌다고 한다.

3. 스타일

유수호 아나운서가 배구쪽에서 특히 명성을 날렸다면, 임주완 아나운서는 복싱 중계에서 특히나 명성을 날렸다. 복싱중계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복싱연맹의 홍보이사로 위촉되었을 정도. 현재도 엠스플의 복싱중계가 있을 때면 명불허전의 모습을 보여주신다. 또 엠스플에서는 씨름중계도 자주해주는 편인데, 여기에는 꼭 빠지지 않고 나오는 분이 임주완옹이다.

다소 덤덤한 어조로 중계를 하는 유수호 아나운서에 비하면 약간 흥분과 애드립을 더하는 스타일이며, 그래서 그런지 어록(?)이 꽤 있는 편이다. 꽃! 돼지 2루타라든가 에라 모르겠다잉~~로리로리 할렐루야 등등. 여기서 제일 첫글 들어가면 볼 수 있다

연배가 지극한 캐스터나 해설자는 꺼리는 편인 해외축구팬들 사이에서도 의외로 지지파가 많은 편이다. 특히 특유의 딱 꽂히는 발음과 목소리톤으로 앨런 스미스의 이름을 '알란 스미스' 라고 발음하는 에피때문에 이는 국내한정 앨런 스미스의 별명으로 쓰이고 있다. 알낳은 스미스 영국 현지 발음도 알란 스미스다.

최근에 야구 중계는 잘 맡지 않는 편이지만, 역시 위와 같은 이유로 정근우의 호수비를 보고 '아~ 믓찐 정근우!' 라고 말한 일이 유명. 이로 인해 정근우는 근우라는 별명이 생겼다. 게다가 야구팬들 사이에서 '멋지다' 보다 '믓지다' or '므찌다' 라고 쓰는 문화가 만들어졌다.

생각보다 예능감도 괜찮은 편. 2002년 한일 월드컵때 이경규가 간다에 출연했는데 체널 홍보를 위해 젊은 사람들이 하는 이벤트용 복장을 무덤덤하게 입으시고 '월드컵은 MBC'를 계속해서 강조하셨다.

무한도전 베이징 올림픽 특집에서도 무도 멤버들의 캐스터 지도를 위해 출연하신 바 있다.

----
  • [1] 1950~70년대를 풍미했던 명 아나운서로 엄청난 인기를 누린 스타였다. 잘 알려져있다시피 임재범, 손지창의 아버지이자 성 김 주한미국대사의 외삼촌이기도 하다. (왜 아들 2명의 성이 서로 다른지는 해당항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