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테리엘

last modified: 2015-01-22 12:54:26 Contributors


앙기리스 의회의 대천사
정의의 대천사 티리엘 용기의 대천사 임페리우스 희망의 대천사 아우리엘 운명의 대천사 이테리엘 지혜의 대천사 말티엘

병풍이 형

Contents

1. 개요
2. 작중 행적


1. 개요

미래를 알면 현재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
그런 고로, 운명의 대천사 이테리엘은 의회의 중요한 일원이다.
오직 그만이 운명의 두루마리에 수놓인 운명의 실낱을 읽어낼 수 있다.
혜안으로 만물을 꿰뚫어보는 그의 능력은 남들이 감히 헤아릴 수 없다.

--앙기리스 필경사 셀라티엘
Itherael. 디아블로 시리즈에 등장하는 대천사. 앙기리스 의회의 다섯 대천사 중 운명을 관장하며 천상의 운명의 도서관에 거주한다. 들고 있는 두루마리는 탈루스아르라고 하며, 모든 운명이 적혀 있다. 운명을 볼 때는 탈루스아르를 펼쳐서 살펴본다고 한다.

케인의 기록에서는 운명은 영원히 조각날 것이다라는 구절이 있다. 티리엘과 아우리엘의 경우 디아블로3 작중에서 그들에 대한 기록이 의미하는것이 확실하게 밝혀졌고 임페리우스와 말티엘에 대한 예언이 의미하는것 또한 대충 짐작이 가능하지만 이테리엘에 대한 예언은 정확히 어떤뜻을 예언하는것인지 밝혀지지 않았다.[1]

천사들은 미래의 일이란 모두 '적혀'있으며 그렇기에 운명이라는 것을 신봉한다. 그래서 두루마리에 적힌 모든 일들이 발생하면 천사들을 당연스럽게 그것을 받아들인다고 한다. 이테리엘은 이런 운명의 구절을 읽을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하는데 다른 천사들은 시도조차 하지 못한다고 한다.

이테리엘이 항상 불길한 예언을 하는 것만이 아니며, 매사에 균형 잡힌 통찰력을 갖추고 있다고 한다.

성격은 앙기리스 의회에 충성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나, 그 외에는 가늠하기 어려운 초연한 성격이다. 임페리우스는 이테리엘에게서 영원한 분쟁의 결과를 꼬치꼬치 캐물으나 그는 그것만큼은 절대로 말하지 않는다고 한다. 디아블로3 제4막에서 이테리엘이 말하길 네팔렘의 탄생을 염두하지 않았던 그의 스크롤에는 천상은 악마들에 의해 몰락한다고 기록되어 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가뜩이나 정신이 피폐해진 임페리우스가 더 좌절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일부러 얘기하지 않은듯. 물론 네팔렘 덕분에 예언과는 달리 천상은 몰락하지 않게 된다.

이테리엘은 적군의 동세는 물론 병사 하나하나의 행동까지 예견할 수 있고, 신빙성은 의심스러우나 시간의 흐름조차 늦춘다고 한다.

이테리엘은 도움이 절실히 필요할 때면 '운명의 두루마리'와 교감하는데 여기에 쓰인 문구는 이테리엘이 찾는 해답에 따라 달라진다.

이러한 능력은 운명의 도서관에 보관된 아누의 등뼈라고 추정되는 수많은 수정 조각 덕분에 가능한 것이다. 이 수정들은 아누의 영겁의 예지력을 가지고 있는데. 도서관 내부에서는 수행 중인 천사들이 이 수정을 들여다보고 이테리엘이 판독 가능하도록 그 환영을 기록한다고 한다.

운명의 도서관(Library of Fate)
빛이 물결치는 이테리엘의 영토는 천사들의 지식과 수정 회랑에서 떨어진 아누의 등뼈 조각들로 가득하다. 모든 미래의 보관소인 이곳은 이테리엘의 휘하 천사들이 등뼈 조각들을 들여다보고 그 환영을 기록하는데 이테리엘은 이것을 두루마리와 함께 판독한다.
천상이 습격당했을 때 디아블로의 타락에서 유일하게 벗어난 곳이었다.

디아블로 3에서 한국판 성우는 이상범.

2. 작중 행적

말했듯이 그대의 운명은 쓰이지 않았다. 그대만이 이 어두운 때를 바꿀 수 있다.

나는 티리엘의 운명을 따를 생각도 없고, 그 고통을 경험하고 싶지도 않다. 하지만 만약 그들과 만날 수 있다면 얼마나 경이로울지! 인간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자유를 누리며 살아가지만, 자신들이 얼마나 자유로운 존재인지는 자각하지 못한다.

그대의 말이 진실임을 안다. 언젠가는 인류에게도 평화가 깃들리라.

회색 옷을 입고 거의 모든 것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 하며 말이 별로 없는 편이라 한다. 중대한 일이 일어났을 때, 앙기리스 의회에서 어디로 나아가아야할지 조언하는 역할을 맡고 있고 미래를 보진 못하지만 일어날 수 있는 가능성들을 볼 수는 있다. 하지만 그조차도 네팔렘, 인간들의 미래를 볼 수 없다.[2] 원래부터 있을 수 없는 존재들이기 때문에 이테리엘이 주관하는 운명에서 벗어난 존재들이라 미래를 보는 것이 불가능한 듯 하다.[3]
인류가 악마와 천사의 피를 동시에 타고났기에 악해질 수 있지만 선을 따를 가능성도 있다고 보아 인류에게 기회를 주기로 하여 성역 보존에 표를 던졌다. 자신의 능력이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있는데도 보존 쪽에 표를 던진건 대인배라고 불러야 할 것이다.[4]

디아블로3 : 분노에선 티리엘과 비슷하게 커다란 대검을 무기로 사용하나, 역동적인 티리엘과 달리 절제된 움직임을 보여준다. 날아다니기도 귀찮다는 듯 뻣뻣하게 선 자세 그대로 순간이동을 하며 검을 든 팔 만을 움직여 악마를 베는 모습이 인상적. 하지만 귀차니스트라 그런지 다섯 천사 중에서 비중과 존재감은 최저로 위에서 서술된 활약이 거의 전부이며 나머지는 앙기리스 의회의 병풍(...). 거의 비슷한 비중을 보이는 말티엘도 디아블로에게 쌍낫을 던지는 활약을 보여준 것과 비교해 보면 더더욱 그러하다.

디아블로 3 본편에서는 천계에 디아블로가 침입한 이후에 찾아온 주인공들에게 희망의 대천사 아우리엘의 구출을 부탁한다. 그 이후에는 별다른 비중이 없지만(...) 디아블로가 쓰러진 이후 아우리엘, 티리엘과 함께 주인공을 맞이하러 온다.

여담으로 추종자를 린던으로 데리고 가면 대화하던중에 린던이 '지금까지 본 것중에 뭐가 가장 재밌었냐'고 묻는데 그 대답이 '그대 둘이다' 였다. 대천사마저 인정하는 만담의 위용.

소설 빛의 폭풍에도 등장하나 존재감이 없는 것은 여전하다. 작품 후반에 아우리엘과 함께 티리엘을 심판하는 것에 반대하며 더 이상 그의 운명을 보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대천사 중에서 제일 존재감이 없을 뿐만 아니라 무능하기까지 하다 역시 앙기리스 의회의 병풍

허나 케인의 기록 초반에 나오는 예언의 구절 중 '운명은 영원히 조각나고(Fate lies shattered forever.)'라는 부분이 있어 어쩌면 2번째 확장팩에서 뭔가 할지도 모른다.지나가는 중간 몹에게 죽는다거나 그냥 네팔렘 미래 모른다는 거잖아
----
  • [1] 이테리엘의 스크롤에는 네팔렘에 대해서는 염두해두지 않았기 때문에 이테리엘의 예지력은 그걸로 끝장났으니, 더 이상 미래를 볼 수 없는 이테리엘의 운명을 비유적으로 표현한듯 싶다.
  • [2] 천사들은 아무리 타락했다고 해도 선(善)이라는 미덕을 저버리지 못하며 악마또한 아무리 회개했다고 해도 악(惡)이라는 정체성에서 벗어날 수 없는데, 인류. 즉 네팔렘은 이 모든 것을 가지고 있어서 매우 경이로운 존재라고 감탄한다. 그럼 이주알은 뭘까
  • [3] 즉, 인간들과 관계된 사건이 발생되면 애초에 미래를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이렇게 따지면 성역이 생긴 이후의 그의 능력은 거의 쓸모가 없다는 말. 디아블로 3에서 본인이 이야기 한, 자신이 봤던 미래는 천사가 패배하는 것이었기에 절망적인 미래를 뒤집어 보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 [4] 어쩌면 스크롤에 적힌 천상의 몰락이라는 예언을 바꾸기 위해 예측할 수 없는 존재인 인류를 살리는 선택을 한 것일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