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츠키 모모코

樹 桃子(いつき ももこ)

itsuki_momoko.gif
[GIF image (Unknown)]


<노노무라 병원 사람들>의 등장 인물.


나이는 16살[1]로리쪽의 포지션을 맡고 있지만 H신이 약간 나온다.

가이바라 타쿠마로와 처음으로 복도에서 만났으며 다리가 불편해 휠체어를 타고 있는 내성적인 소녀로 묘사된다. 다리의 부상으로 걷지 못해 입원중이었는데 이미 치료는 끝났으나 걷지 못하여 늘상 휠체어를 타고 다닌다. 병실 바닥에 넘어져 의식을 잃자 가이바라가 그녀를 도와주어 알게 되고 이후 그녀의 말상대가 되어 준다.

모모코에게는 시마키 카나라는 포니테일 친구가 있는데 사실 성격은 정반대다. 달력에 특정한 날을 X자로 표시하는데 모모코는 기념일이라고 언급한다. 타쿠마로는 어떤 기념일이라고 물어보지만 모모코는 비밀이라고 대답할뿐 어떤 기념일인지는 구체적으로 말해주지 않는다. 그런데 첫 등장부터 타쿠마로를 왕자으로 착각하거나 백마 탄 왕자님을 찾는 등 영 우주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지만...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사실은 프롤로그에서 노노무라 사쿠지와 함께 있던 여자로 그동안 사쿠지에게 변태적으로 강간당해왔던 비운의 캐릭터다. 또 달력에 기념일이라고 표시한 것은 사실 사쿠지에게 강간당한 날을 표시한 것이다. 하지만 사쿠지의 아내 노노무라 아키코에게 원한을 품고 그를 엿먹이려고 했던 마미야 치사토가 그녀의 일기장을 발견하게되어 사쿠지와의 관계와 원한이 알려지게 된다. 결정적으로 그녀가 이 현실에게 벗어나게 해줄 왕자님을 치사토가 편지를 통해 연기함으로써 왕자님이 정말로 있다는 환상을 가지게 되고 그 왕자님을 위해 무엇이든 하기로 마음먹는다.

결과적으로는 왕자님을 사칭한 치사토에게 이용당했고 결국 자기 손으로 사쿠지의 목숨을 처단하게 되었다.[2]

다만 자신이 어떠한 일을 하고 있었음을 알고 있었으며 사망원인인 청산가리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다. 이 때문에 치사토가 자수한 직후 자신도 공범임을 알리는 진술서와 그 증거물인 편지[3]를 가이바라에게 보냈으나 가이바라는 이를 태워버린다. 애초에 일기를 쓰지 않아 이 사실이 치사토에게 발견되지 않았다면 적어도 이용당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그녀는 다리가 치료되었음에도 일어나지 못했는데 이 때문에 가이바라는 원장살해의 결정적인 증거인 일기장을 발견하였음에도 그녀가 휠체어에 앉은 채로는 결코 닿지 않는 높은 캐비넷에 청산가리앰플을 넣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 의문점은 그녀가 휠체어에서 직접 일어나면서 밝혀진다. 즉, 왕자님의 지시로 자신의 다리는 전부 치료되어 정상적으로 걸을 수 있음에도 걷지 못하는 것으로 하여 휠체어를 타고 있었던 것. 이 때문에 모모코는 경찰의 용의선상에서 애초에 제외되었으며 가이바라를 비롯한 플레이어들에게도 의심의 대상에 오르지 않았던 것이다.

조금 무서운 것은 일정 루트에 의해 가이바라가 모모코에 의해 살해당하는 부분이 있다. 이 때 모모코는 자신이 무슨 짓을 하는지 충분히 인식하고 있었다. 그렇게 하게된 결정적인 이유는 단 하나. 이렇게 하면, 왕자님이 만나러 와 준데 그리고 남기는 한마디 하지만 아저씨 조금 좋아했었어 얀데레인증 모모코는 진엔딩에서 치사토가 자수하기 전 까지는 왕자님이 누구인지 모르고 있었다.

OVA판에서는 많이 나오지는 않지만 원작에서처럼 사쿠지에게 능욕당하고 있었고 치사토의 지시를 받아 사쿠지를 원작 방법처럼 마약 앰플[4]과 시안화수소 앰플을 바꿔치기해서 죽이려고 했다. 그러나 원작과 달리 가지고 가던 중에 실수로 앰플을 떨어뜨려 깨지는 바람에 실행하지 못한다. 자신의 일기장을 타쿠마로에게 빌려주는데 사실 일기장 자체가 모모코의 우주스러운 정신세계를 보여주기 때문에 일기장이라고 하기보다는 동화책이나 판타지스럽다. 하지만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했으며 원작에서는 반말을 썼지만 여기서는 존댓말을 쓰기도 한다.(...)

엔딩 이후에는 심신을 추스리고 잘 살고 있는 듯하다.

----
  • [1] 1994년에 나온 초기 버전이나 1997년에 나온 SS판에서는 나이가 나오지만 90년대 말부터 법이 개정되어 미성년자 캐릭터가 에로게에서 직접적으로 성행위를 하는 묘사를 하는게 금지됐기 때문에 그 후에 나온 멀티팩에서는 시마키 카나와 더불어 나이가 언급되지 않는다.
  • [2] 아키코가 환자의 지갑을 훔쳤다고 치사토에게 누명을 씌워 알몸을 공개하는 큰 망신을 주자 이에 분노한 치사토는 아키코에게 복수심을 품고 모모코도 도와줄 겸 사쿠지를 처단하려고 했다. 결국 모모코를 조종하여 매번 마약을 주사하던 원장의 습관을 이용, 마약을 보관하던 캐비넷의 마약을 전부 숨기고 시안화수소를 넣은 주사기 하나만을 넣어두었다. 이걸 마약으로 알고 자신에게 투여했던 사쿠지는 독살당하고 말았다. 방 안에는 다툰 흔적이 없었고 사용했던 주사기에는 자신의 지문만이 검출되어 결국에는 자살로 나왔기에 아키코는 보험금을 한푼도 타지 못했다.
  • [3] 치사토는 편지를 통해 왕자님을 연기하면서 자신이 쓴 편지와 중요한 내용이 담긴 일기장을 버릴 것을 요구했으나 모모코는 결국 거의 대부분을 버리지 못했다.
  • [4] 원작과 차이점이라면 주사기와 앰플 차이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