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지원

last modified: 2015-02-18 00:07:54 Contributors

Contents

1. 가상의 인물
1.1. 소개
1.2. 작중 행적
2. 실존 인물(아역배우)

1. 가상의 인물

1.1. 소개

낮에 뜨는 달의 등장인물. 영화와 민오의 학교 선배. 강덕고에 재학중이던 동생이 공원에서 사고로 죽었고 여기에 상심이 큰지 애매한 시기에도 휴학계를 내고 여행을 떠나려고 한다. 최대한 멀리 국내나 가능하면 해외로 갈 생각이라고. 돈은 공원 쪽에서 보상금이라고 준 것이 좀 있다고 한다.

그런데 문제는 동생의 죽음의 진상과 관련이 있는 듯한 인물이라는 것.

1.2. 작중 행적

동생이 죽은 날 술을 마셨다라는 증언과 그걸 후회하는 발언, 등록금도 돌려받지 못하는 시기에 무리하게 휴학해서 최대한 멀리, 또는 해외로 여행이라는 점, 그리고 결정적으로 영화가 동생의 죽음이 사고사가 아닐지도 모른다는 발언을 했다는 말을 듣고선 "영화가 뭘 봤대?"라며 뭔가 찔리는게 있는 얼굴을 보여 의심을 사고 있다.

드러난 과거 회상에 의하면 툭하면 동생을 폭행하고 있었고 학교에선 숨기고 있었지만 욱하면 주먹부터 나가는 성질이 있다. 정신을 못차려서 영화 손목에 멍자국을 내고도 민오에게 전화해 영화 전화번호를 알려달라 하다가 한 소리 듣자 남자친구 행세냐며 빈정거린다. 그리고 영화를 만나서는 끝까지 사과는 안하고영화가 누군가를 불렀다는 말에 경찰이라도 부른 거냐며 버럭하며 버릇대로 손을 휘둘러 영화의 뺨을 쳐 영화를 기절시킨다. 이 때 자기가 무슨 해코지라도 할 거 같냐며 화를 내는데 이미 팔목에 그런 멍을 들이고 할 소리는 아니다... 기절까지 가게 할 생각도 없었고 겨우 한 대 맞았다고 경찰서 가자하면 어쩌냐고 동동거리는데...성인 남자가 전력으로 휘두르는 폭력은 상당히 강하다. 여자가 그것도 머리를 맞으면 상당한 타격, 거기다 여성의 얼굴을 때리는 건 다른 부위의 폭행보다 더 죄질을 나쁘게 본다. 그리고 갑자기 아무 이유없이 남자에게 무방비하게 얼굴맞아 기절했는데 경찰서를 안 가는게 이상하다. 그 와중에도 정신을 못차려 영화를 일단 질질 끌고가 창고같은 곳의 의자에 묶어두고 불안해하며 튈 생각을 하다가 영영 발견되지 못한다면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고마해 미친놈아 결국 영화를 죽이려고까지 했으나 준오가 영화를 구하러 오면서 역공당하고, 죽은 동생의 환상을 보고 결국 잡혀간다.

사실 지원은 학교에서의 모습과는 다르게 집에서는 폭력을 일삼는 개객끼였고 이는 아버지랑 같은 걸로 보인다. 그러나 자신도 아버지는 싫어했는지 아버지랑 닮았다고 말하는 동생을 쥐어 패려고 하고 동생이 밖으로 뛰쳐나가자 그걸 쫓아나간다. 그리고 공원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동생을 때리고, 그 동생이 공원의 부실한 울타리로 쓰러지면서 실족사한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지원의 원인도 있지만 일단 공원의 울타리 문제가 2차적으로 딸려와 큰 벌은 받지 않을 수도 있으나 영화의 살인미수 죄를 얹으면 콩밥 신세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 이후에 잘 해결된 듯하나 경찰서에서 다시 재등장. 그런데 정작 영화에게서 경찰은 가해자의 동기여부에 대해서 아무 말도 못들었던 모양이다. 사실 영화는 지원을 범인이라고 생각도 못해봤으므로 진짜 왜 그러는지도 모르고 당한 입장이기 때문에 할 말이 없긴 하다. 일단 동생 사고 건은 목격자도 증거도 없기 때문에 무혐의로 처리된모양이다. 왜 그랬냐고 답답한듯이 따져묻는 경찰이 사랑싸움이라도 했으면 이해하겠다고 무심결에 중얼거리듯이 말하는 것을 듣고 빠져나갈 구멍이라도 찾으려고 하는지 자신이 강영화와 여자친구사이라고 거짓말을 친다.그 이후로 독자들에게서 실컷 까이는 중. 또 일을 벌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그의 말은 믿지 않았지만 어차피 형량 얼마 나오지도 않을테니 영화한테 합의봐주라 했다가 준오한테 멱살잡히고 영화의 한소리를 들었다. 결국 재판까지 가서 유죄 판결을 받은 모양. 다만 형사 말대로 정신에 이상도 있는 거 같고 '살인까지 하려했다는' 증거도 불충분하고 해서 벌금형으로 끝났다.

이후에는 영화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개소리를 지껄이며나윤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당연하게도 대차게 씹히고 사과하려는 거라며 중얼거리며 내가 누구때문에 전과가 생겼는데라는 개소리를 한다. 이후에는 아무래도 정신병 진단을 받으려 병원에 갔지만 이전에 보인대로 피해망상때문에 애꿎은 병원 간호사에게 권유받아서 가는 거니 이상하게 보지 말라고 한다. 어째 동생을 죽인 이후에 점점 피해망상이 커진다.

그리고 결국 교통사고 건으로 병원에 와 있던 영화와 마주치고 깨알같이 영화 보호하는 준오영화를 보자마자 득달같이 달려들어 사과하고 싶다며 난리를 친다. 본인 말로는 오해가 있던 거 같으니 사과하고 잘 끝내서 학교 애들한테도 오해 풀어주고 하면 다 원래대로 될 거 같다고 생각하는 거 같은데 그야말로 정말 죽을 뻔 했던 영화에게는 미친 소리.[1] 퇴원 수속 밟고 있던 영화 엄마가 보자마자 기함을 하며 클러치백을 던지며 화를 냈으나 적반하장으로 영화 어머니를 밀쳐내며 내가 뭘 잘못했다고 그러는 거야라고 속으로 삭인다.

그러면서 계속 전부 다 그 여자 탓이라고 하는데...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그또한 전생에 인연이 있던 사람이었다. 전생에 대한 것은 동영 항목 참고.

2. 실존 인물(아역배우)


노노와씨?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에 나온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을 찾기 어려운 관계로 추가바람(...)
----
  • [1] 그때 하는 말이 참 가관인데, 웃는 얼굴로 "이대로면 선배 체면이 말이 아니니까 우리 깔끔하게 화해하면 안 될까?" 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