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자벨(마법소녀 마도카☆마기카)

last modified: 2014-11-21 17:58:34 Contributors

이 항목은 이자벨(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로 검색해도 들어올 수 있다.


예술가의 마녀. 성질은 허영. 스스로를 선택된 존재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마녀. 누군가에게 자신의 작품을 보여주고 싶어서 어쩔 줄 몰라하고 인간에게도 적극적으로 간섭하지만, 그 결계 안에는 어디선가 본듯한 작품들 뿐. 이 마녀를 쓰러뜨리고 싶으면 저명한 비평가를 데려오면 좋다.

Contents

1. 설명
2. 결계
3. 사역마
3.1. Michaela(미카엘라)
4. 기타


1. 설명


샤프트가 모감독을 까는구나

로뎅의 조각 지옥의 문과 개선문을 섞어놓은듯한 모습의 마녀. 본체는 움직이지 않고 문 안에서 나온 사역마가 공격한다. 호무라를 결계 내부로 끌어들이나 마미와 마도카의 협공에 격파당한다. 저명한 비평가는 필요없었다. 그냥 반달리스트 2명으로 충분했다

2. 결계

서구의 예술작품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바닥의 무늬는 피카소의 '게르니카(게르니카 폭격)'를 콜라주한것이고, 배경은 고흐의 그림을 콜라주한것이다.

3.1. Michaela(미카엘라)


예술가의 마녀의 수하. 역할은 작품. 마녀에 의해 생명을 빼앗긴 인간은 몸의 일부분을 빼앗겨 이 안에 편입되어 버린다.
이자벨의 수하이며 작품의 역할이 주어진 사역마.
종이와 같은 물체에 사람 형태를 하고있는 선화풍의 그림이 그려져 있는 하얀 그림자이며, 펄럭거리며 이동한다. 마녀에 의해 목숨을 빼앗긴 인간의 몸의 일부로 되어있다는 설정이 있으며 마녀가 부동형이라 그런지 사역마가 공격을 전담한다. 본작에 등장한 사역마는 대표작인것이 게임판에서 판명된다.

4. 기타

10화 방영 당시에는 마녀의 이름이 이사델(Isadel)로 표기되어 있었지만, 이후 마녀 도감이 업데이트되었을 때 이자벨(Izabel)로 표기되었고 이 표기가 공식화되었다. 그런데, 이후 TBS 방영판에서도 이 표기는 고쳐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음악/예술 분야에서 일부 문자를 반전시켜 표기하는 것처럼, 일부러 z,b 부분을 s,d로 표기한 것이라는 가설이 있다.
미술을 하는 소녀가 마법으로 재능의 벽을 뛰어넘으려다 마녀화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있다. 거기다 설정 자체가 중2병에 걸린 아이를 떠오르게 만드는 것이라 아마 중2병에 걸린 미술소녀가 아닌가하고 의심된다.

또한 문의 앞에는 마법소녀 시절의 모습으로 보이는 동상이 있다. 12화에서 나온 마녀가 되기 이전의 마법소녀들의 실루엣에서도 이것과 유사한 모습이 보인다.

덧붙여 마녀들 중 처음으로 인간의 말을 제대로 한 마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