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스라펠

last modified: 2015-03-15 22:30:12 Contributors

신세기 에반게리온사도
제1사도 제2사도 제3사도 제4사도 제5사도 제6사도 제7사도 제8사도 제9사도
아담 릴리스 사키엘 샴셸 라미엘 가기엘 이스라펠 산달폰 마트리엘
제10사도 제11사도 제12사도 제13사도 제14사도 제15사도 제16사도 제17사도 제18사도
사하퀴엘 이로울 레리엘 발디엘 제르엘 아라엘 아르미사엘 타브리스 릴림



Israfel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제7사도. 음악을 관장하는 쌍둥이 천사. 9화에서 등장한다. 여담으로 이 화를 연출한 연출가가 미즈시마 세이지이다.

사키엘과 비슷하게 허여멀건한 가면 같은 얼굴을 지닌 인간형에 가까운 사도. 특이하게도 다른 사도들과 달리 두 개체로 분열하는 특수능력을 지녔다. 이 능력 덕분에 네르프와 에반게리온들을 상당히 애먹였다.

다른 사도들과 달리 코어가 두 개이며,듀얼코어[1] 이에 기반해 색깔만 다른 두 개체로 분열하는 이신일체의 구조를 지니고 있다둘이서 하나인 사도다. 분열한 후에는 이스라펠 갑(甲), 을(乙)로 구분한다. 이스라펠을 발견한 네르프는 제3신동경시의 요격시스템이 이전 라미엘전에서 입은 피해로 아직 제대로 기동할 수 없기 때문에 해안에서 미리 처치할 목적으로 초호기와 2호기를 내보냈다. 아직 이놈의 특성을 모르는 아스카가 우랴돌격해 2호기의 소닉 블레이드로 몸이 세로로 양단당하지만 순식간에 부활, 두 개체로 분열해 초호기와 2호기를 보기좋게 관광 태우고 각각 육지와 바다에 거꾸로 꽂아버렸다(…). 작중에서 에바가 개그스런 몰골을 보인 유일한 장면.

애니판에선 분열한 이후 위의 결과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안 나온 반면 코믹스판에선 그 과정이 나와 능력도 더 자세히 나오는데,[2] 한 쪽이 당해도 다른 한쪽이 무사하면 둘 다 순식간에 재생한다. 설령 코어를 부순다 해도 두 개의 코어를 동시가격하지 않는 이상 코어조차 복구하는 상식을 초월하는 재생력을 보인다. 사실 라이플 사격으로 팔이 날라가거나 소닉 블레이드 한 방에 순식간에 두동강나는 걸 보면 내구력은 상당히 약하다. AT필드도 그리 강한 건 아니라 마트리엘과 크게 다를 바가 없을 정도. 그러나 위에 서술한 괴랄한 능력 덕분에 상당히 강력한 축에 든다. 단, 이후 N2 폭탄 폭격으로 입은 데미지를 재생하는 데 일주일이나 걸렸던 걸 보면 두 개체가 동시에 데미지를 입으면 재생 속도는 통상적인 사도와 다를 바 없다. 그 외에도 다른 사도들보다 좀 위력이 떨어지긴 하지만 눈에서 빔을 연사할 수 있고, 에바를 들어 던지거나 특수장갑판을 발톱으로 일격에 종잇장처럼 썰어버리는 등 힘도 상당히 세다. 라이플 사격도 점프해서 간단히 피해버릴 정도로 스피드도 상당하다.

결국 에바가 땅 속에 버로우 박혀버린 덕분에 네르프는 지휘권을 포기하고 UN에 양도하기에 이른다.[3] 그리고 미사토는 제3신동경시가 아닌 다른 곳에서 싸우다 괜히 피해만 키웠다는 이유로 각지에서 올라온 산더미같은 항의문서를 앞에 두게 된다.(...)

이후 UN에서 지도를 바꿀 정도로 N2 폭탄을 무지막지하게 뿌려대어 상당한 피해를 입히는 데 성공하고, 이스라펠은 활동을 정지하고 자가수복에 들어간다. 방어력 자체는 그리 강력하지 않은데다가 두 개체가 동시에 입은 데미지를 재생하는 속도는 다른 사도들과 다를 바 없어 오히려 N2 폭탄으로 한꺼번에 피해를 입히는 것이 더 수월했던 듯하다. 그래도 사도는 사도인지라 사살까지는 불가능하고 잡아둘 수 있는 시간은 겨우 일주일. 그 틈을 타서 첫 전투에서 패배한 신지와 아스카의 합숙훈련이 시작되었다.[4] 이스라펠의 특성상 둘을 동시에 쓰러트려야 하기 때문에 합숙훈련의 결과 그 유명한 합체기인 유니존 킥을 익혀 동시에 격파되었다. 전투시 흘러나오는 음악과 에바 초호기와 2호기의 움직임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져 이 장면은 작품 내의 명장면들 중 하나로 손꼽힌다. 비록 원작에서는 마무리 포즈를 제대로 못 잡은 탓에 엉켜버리고 마나,[5] 미디어믹스 게임인 신세기 에반게리온 64에서는 유니존 킥의 진짜 마무리 포즈가 구현되어 있다.[6]

슈퍼로봇대전 알파에도 등장. 처음에는 초호기도 이호기도 아닌 브라이트 노아린호스Jr.로 잡으면 좌중의 감탄과 함께 숙련도 2와 보너스 자금을 받을 수 있다(…). 이후에는 분열된 이스라펠을 에바 초호기와 2호기로 동시에 잡느냐 아니면 (슈퍼)로봇들을 동원해서 동시에 잡느냐로 분기한다.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에서는 제7사도가 모습도, 능력도 전혀 다른 사도로 등장한다. 다시 말해, 짤렸다. 매우 지못미….(안 돼!! 유니존 킥이!!!!!)[7]

----
  • [1] 애니판에선 마지막으로 당하기 이전엔 그냥 하나였으나 이신일체의 특징을 강조한 코믹스판에선 처음부터 두 개다.
  • [2] 대신 코믹스판에선 땅에 꽂히지 않고 공중으로 동시에 내던져져 서로 충돌해 전투불능이 된다.
  • [3] UN을 들러리 취급하던 네르프에 있어서는 치욕적인 일.
  • [4] 왜 뜬금없이 신지와 아스카가 합숙하냐는 의문을 가진 사람들도 있었는데, 제작진이 노린 거다이놈에게 데미지를 입히려면 두 에바가 같은 부위를 정확한 타이밍에 동시가격하는 수 밖에 없는데 이게 보기보다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아마 둘이 서로의 패턴에 그 정도로 완벽하게 익숙해지려면 함께 생활하면서 훈련해서 서로에게 맞추는 방법밖에 없었을 듯.
  • [5] 이후 전개가 원작과 코믹스가 다른데, 원작에선 마무리가 엉망인 원인을 두고 에바에 붙은 홀로그램까지 나오는 통신기를 가지고 신지와 아스카가 서로 책임전가를 해대며 말싸움을 해댄다. 하지만 코믹스판에선 아스카가 마무리 실패를 두고 잠시 발끈하는 것으로 매듭짓고 오히려 서로를 인정하는듯한 발언을 하다 둘 다 긴장이 풀려 엔트리플러그안에서 잠들어 버린다. 이런 이유로 다음 전개도 전혀 다른데 원작에선 아스카가 미사토의 집에 거주하게 된 것은 미사토의 제안때문이었지만 코믹스에선 아스카가 직접 의사표명을 해서이다.
  • [6] 캡콤의 격투 게임인 사립 저스티스 학원에 나오는 캐릭터인 아키라의 타임 릴리즈 캐릭터인 카자마 아키라(핼멧을 벗은 버전)의 투 플라톤 어택이 유니존 킥의 패러디
  • [7] 대신 유니존 킥은 파 초반부에 아스카가 혼자서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등장인물들의 정신연령이 높아진 신극장판에서 아스카는 신지와 쌔쌔쌔할 필요 없이 성숙했다는 표현일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