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비차 올리치

last modified: 2015-03-29 09:18:40 Contributors


함부르크 SV No.8
'''이비차 올리치 (Ivica Olić)
생년월일 1979년 9월 14일
국적 크로아티아
출신지 다보르
포지션 스트라이커/윙어
신체조건 183cm / 81kg
프로입단 1996년 마르소니아
소속팀 마르소니아(1996~1998)
헤르타 베를린(1998~2000)
마르소니아(2000~2001)
NK 자그레브(2001~2002)
디나모 자그레브(2002~2003)
CSKA 모스크바(2003~2007)
함부르크 SV(2007~2009)
FC 바이에른 뮌헨(2009~2012)
VfL 볼프스부르크(2012~2015)
함부르크 SV (2015~ )
국가대표 101경기 / 20골

현 함부르크 소속의 축구선수.

Contents

1. 플레이스타일
2. 활약상
2.1. 선수생활 초기
2.2. 함부르크 SV
2.3. 바이에른 뮌헨
2.4. 볼프스부르크
2.5. 함부르크 SV

1. 플레이스타일


공격수로서 스트라이커와 왼쪽 윙을 소화한다. 결정력은 뛰어나다고도 나쁘다고도 못할 정도고, 귀신같은 위치선정이나 놀라운 드리블 능력도 없다. 그러나 볼에 대한 집념, 많은 활동량, 악착같은 전방압박, 제법 빠른 스피드와 다부진 체격 그리고 뛰어난 보디밸런스로 상대 수비진에게 큰 부담을 안겨주는 플레이에 능하다.

2. 활약상

2.1. 선수생활 초기

크로아티아의 다보르에서 성장한 그는 1996년 NK 마르소니아에 입단했다. 1998년 헤르타 베를린으로 이적했으나 출장 기회가 적었고, 1년 만에 마르소니아로 되돌아왔다. 2000-01 시즌에 17득점을 올렸고 2001년 NK 자그레브에선 21득점으로 팀의 리그 우승에 공헌하였다. 2002년에는 디나모 자그레브로 이적해 16득점을 기록하였다.

2003년 러시아 프리미어리그의 CSKA 모스크바로 이적해 2005년에는 10골을 넣었고, 이 해에는 UEFA컵을 차지하였다. CSKA 모스크바에서 뛰는 동안에는 3번의 리그 우승과 2번의 슈퍼컵 우승에 공헌하였다.

2.2. 함부르크 SV

2007년 1월 독일 함부르크 SV로 이적해 FC 에네르기 코트부스 전에서 데뷔했고, 10월 VfB 슈투트가르트와의 경기에선 클럽 사상 최초로 45분간 해트트릭을 달성하였다. 2008년에 열린 아스널이 주최한 에미레이트컵에선 유벤투스를 상대로 로스타임에 두 골을 넣고 팀의 우승에 기여했다.

2.3. 바이에른 뮌헨

2009년 이비차 올리치는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다. 이 때는 루카 토니, 미로슬라프 클로제 투톱의 위상이 거대했고 같이 영입된 마리오 고메즈는 독일 출신 젊은 스트라이커로서 뮌헨이 분데스리가 최고 이적료라는 엄청난 거액을 투자하여 영입한 선수이기 때문에 4순위 스트라이커 혹은 왼쪽 미드필더 후보로 여겨졌으며 로벤이나 고메즈 같은 거대한 영입에 비하면 영입에 있어서 별 기대도 임팩트도 없었다.[1] 그런데 시즌이 시작하자 토니는 판 할과의 갈등과 노쇠화로 2군생활 및 후보로 전락해버리고, 야심차게 영입한 고메즈는 좀 지지부진했고 클로제 역시 부상의 마수가 덮쳐오며 부진에 빠졌는데, 올리치는 뛰어난 활약으로 멋지게 주전 자리를 탈취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09-10년은 UEFA 챔피언스리그 활약이 멋졌는데, 맨유와의 8강 바이에른 홈 1차전에서는 1:1 상황에서 92분 경 고메즈의 황소 드리블이 실패하여 공이 맨유에게로 넘어간 딱 그 순간 수비수의 사각에서부터 달려나와 에브라로부터 볼을 탈취 후 순식간에 반 데사르와의 1:1 상황을 만들고 드리블 훼이크 후 역방향 슈팅으로 2:1 승리를 이끌어냈다. 8강 2차전은 3:0 상황에서 3:1로 따라붙는 골을 득점하며 원정다득점 진출의 발판을 만들었다. 4강 2차전 올림피크 리옹과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이 9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하는데 기여를 하였다.[2]

그러나 이 시즌의 놀라운 활약에도 불구하고 다음 시즌에는 시즌의 절반을 날리는 장기부상을 거치고 나니 마리오 고메즈가 너무 터져버려서 벤치로 전락하고야 말았다. 이후에도 서브로서 띄엄띄엄 좋은 활약을 펼쳤으나 2012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4번째 승부차기 키커로 나와 실축하며, 패배의 빌미를 제공하였다. 한편, 이 경기는 출장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던 올리치의 마지막 뮌헨 소속 경기이기도 하였다. 기가 막힌 마무리!!

2.4. 볼프스부르크

2012년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했다. 초기에는 퇴물 취급을 받았지만 시즌 후반 부활했고 13~14시즌에도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종료후 이적설이 돌고있다. 역마살..

2.5. 함부르크 SV

2015년 1월 30일 함부르크로 이적하며 6년만에 복귀하였다.
----
  • [1] 반 할 전까지 뮌헨은 투톱을 주로 가동했기 때문에 챔스까지 뛰는 팀에 4순위 스트라이커는 확실히 필요한 옵션이긴 했고 살짝 사치품 느낌이 난 것도 사실이나 뮌헨이란 점 때문에 별 주목도가 없었다.
  • [2] 본인은 이 해트트릭보다 맨유전에서의 한 골이 더 중요했다고 말하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