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름없는 게임

last modified: 2015-01-13 07:52:11 Contributors

Contents

1. 인기가 없어 묻힌 게임
2. ナナシノゲエム

1. 인기가 없어 묻힌 게임

명작이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 묻혔거나, 게임성이 너무 없어서 묻힌 게임인 경우도 있다. 지나친 평작의 경우도 마찬가지. 이런 게임 중에서 명작이 발견되거나 명작을 능가하는 괴작이 발견되기도 한다.

2. ナナシノゲエム

스퀘어에닉스가 제작한 NDS호러게임. 장난치는 것이 아니고 진짜로 저게 제목. 하지만 "일곱 죽음의 게임"이라는 말장난이 숨어있다.[1] 흠좀무.

게임기로 멋대로 전송된 게임의 저주에서 풀려나는 것이 이 게임의 목적이다.

플레이시간이 짧고 조작감이 형편없으며 1인칭 모드시에 화면을 두개 다 쓰지만 의외로 시야가 제한되며 귀신에게 대항하기 힘들어 재미가 없었다는 평이 있는 한편, 당시 상당한 인기를 얻었으며 디멘티움보다 재미있다는 사람들도 있다.(직접 공격이 불가능하다.)일반모드를 모두 클리어 했을경우 미에나이 모드(귀신이 보이지 않는 모드)를 할 수 있다.

2009년에 나온 후속작으로 나나시 노 게에무 目(이름없는 게임:눈)이 있으며 조작 관련 사항을 어느 정도 해결했고 횡스크롤 게임이 추가되었다.

아무래도 이 게임의 분위기와 시스템에서 기반해 산 제물의 밤이 등장한 것 같다.[2] 특히나 산제물의 밤에 나오는 악령인 산제물과 이 게임의 악령인 루구레는 창백한 피부라거나 입과 눈에 난 검은 구멍등 대놓고 디자인이 닮았다. 일부 BGM 같은 경우 아예 통째로 가져다 썼다.

2012년 1월 26일에 후속작(?)인 이름없는 어플(ナナシノ或プリ)이 아이폰용으로 발매되었다. 트위터 연동이며 안드로이드 버전은 2월에 스퀘어에닉스 마켓을 통해 발매.
----
  • [1] 名無しのゲーム 또는 七死のゲーム 로 해석 가능하다
  • [2] 다만 이 게임에서 나온 정체불명의 소프트를 이용해 퍼즐을 해결한다 같은 특정한 시스템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