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로울

last modified: 2015-03-15 22:34:51 Contributors

Contents

1. 천사의 이름
2.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사도


1. 천사의 이름

IREUL
유대교 신화에 나오는 천사 중 하나. 공포를 관장하는 천사이다.

2.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사도

신세기 에반게리온사도
제1사도 제2사도 제3사도 제4사도 제5사도 제6사도 제7사도 제8사도 제9사도
아담 릴리스 사키엘 샴셸 라미엘 가기엘 이스라펠 산달폰 마트리엘
제10사도 제11사도 제12사도 제13사도 제14사도 제15사도 제16사도 제17사도 제18사도
사하퀴엘 이로울 레리엘 발디엘 제르엘 아라엘 아르미사엘 타브리스 릴림

IREUL.jpg
[JPG image (Unknown)]

노랗게 빛나는 문양 같은 것이 사도의 군체. 절대로 팔이 이로울인 게 아니다.

IREUL2.png
[PNG image (Unknown)]

이로울 리(利)[1] 이로울 익(益)[2]
사실 전혀 이롭지 않고 오히려 해로운 사도다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제11사도. 13화에서 등장한다. 항목 역시 1에서 따왔기에 공포를 관장하는 천사. 또한 TVA에서 네르프가 처치한 사도 중 에바의 힘을 전혀 빌리지 않고 오로지 의 손에 격파된 유일무이한 사도 압도적인 적응능력과 해킹 실력으로 네르프 본부 전체가 자폭하는 위기까지 몰고 온 사도이다.

11번째 씩이나 돼서 드디어 무식하게 몸빵으로 싸우는 타입이 아닌 머리를 쓰는 사도가 등장하였다. 실은 얘네 되게 머리 나쁜 걸지도 모르겠다. 뭐 애초부터 사도가 지혜의 열매를 쓰는 인류와 달리 생명의 열매를 베이스로 한 부류니.

형태는 미생물. 다른 사도와는 또 다르게 단체가 아닌 집합체이다. 말하자면 바이러스.


맨 처음엔 기지 내부의 벽에 난 얼룩으로 등장했고, 발견한 네르프 스텝들은 부실공사에 의한 침식으로 여기고 있었으나 이후 증식을 거듭해 시험 중인 에바 모의체에 기생하여 발현하였다. 그리고 포리섬의 레이저 공격에 AT 필드를 전개해 그 정체를 드러냈다. 이 때 AT 필드이 모양이 상당히 특이한데 보통 AT 필드와는 달리 육각형의 결정 형태로 나타난다.[3]

처음에는 모의체를 통한 물리적인 공격을 감행하려 했으나, 오퍼레이터와 미사토의 발빠른 대처로 칠드런들을 격리시키고 동력원을 차단하여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만들어버렸다. 물리적인 공격이 막히자 무서운 속도로 시그마 유니트를 오염시키고, 무균 상태를 위해 오존을 주입한 부분은 침식이 없다는 걸 발견한 스텝들이 오존을 주입해 억제하려 했으나 이에 진화해 역으로 오존을 흡수해 재증식을 시작했다.

급기야 모의체에 침식한 군체들이 컴퓨터 회로 그 자체가 되어 서브컴퓨터-> 보안부의 메인뱅크를 통해 마기 본체에 직접 크래킹을 건다. 겐도가 미리 I/O 시스템을 다운시켜 차단하려 했으나 이놈의 엄청난 크래킹 실력 앞에 실패. 세계 최고의 슈퍼컴퓨터인 마기를 침식하는 데 몇 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오퍼레이터들이 믿을 수 없는 속도라며 경악할 정도.


이후 순조롭게 멜키오르, 발타자르까지 크래킹에 성공해 마기의 본부 통제권을 이용해 본부 시설 전체를 자폭시키려 했으나, 자폭같은 경우는 매우 민감한 문제이기 때문에 3대 컴퓨터의 만장일치가 필요했고 아카기 리츠코에 의해 발타자르 장악 도중 크래킹이 2시간 가량 차단당한다. 이 때 물리적 증식은 계속해 센트럴 도그마까지 침식해간다.

이 사태에 대해 미사토는 마기 자체를 파기하여 사도를 제거하자고 제안했으나 리츠코는 이를 거부하고, 마지막 남은 캐스퍼를 통해 컴퓨터 자체가 된 사도에 역크래킹을 걸어 이 사도의 특징인 진화하는 특징을 역이용, 퇴화를 촉진시켜 자멸에 이르게 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캐스퍼 내부에서 자멸촉진 프로그램이 만들어지던 도중 발타자르를 완전 장악하여 캐스퍼도 무서운 속도로 크래킹을 걸었으나 자폭 1초를 앞두고 프로그램이 발동하여 실패. 결과는 리츠코와 마야의 Enter키 한 방에 운명하셨다.(…) 이렇게 보면 리츠코는 사도를 하나 때려잡은 무서운 아줌마다...

다만 리츠코가 이 방안을 제안하며 사도가 효과적인 생존수단을 강구한다면 마기와 공존하는 방안을 택할 가능성[4]도 있다고 했기에 정말 자멸한 건지 마기와 공존하고 있는지는 불명.

이전과 이후의 사도들에 비해 확실히 스러운 등장이었기에 몇몇 사람들은 이 녀석의 네르프 본부 유입 경로에 대한 의문을 품었으며, 그 중에서도 일부는 이로울이 바로 전의 제10사도 사하퀴엘의 육체에 기생하고 있다가, 사하퀴엘이 파괴된 뒤 에반게리온들에게 묻어와서 그대로 네르프 본부로 감염되었다는 설까지 제기했었다.[5] 하지만 공식 설정이 아닌 만큼 그대로 믿기는……. 이후에 제레가 카지에게서 터미널 도그마까지 사도가 침입했다는 정보를 얻고 깜놀해서 급하게 네르프에 11번 사도에 대한 보고를 요구하지만 겐도가 패기넘치게 그런 거 아예 없었음 하고 쌩까버린다. 뭔가 안습.

공포의 천사라는 이름에 걸맞게 은근히 소리가 무섭고(?) 네르프를 날려버리기 직전까지 갔지만 형체가 없어 인기는 별로 없다. 대부분 노란 문양이 그려진 손으로 표현한다.

여담으로 이로울 침입 직후 테스트 중이던 칠드런 3인조는 테스트 플러그가 강제 사출돼서 이로울이 퇴치될 때까지 지오 프론트 내의 호수에 방치되었다. 문제는 전원 알몸.(...)

신극장판에서는 안나온다. 사도들의 순번 자체가 많이 바뀌기도 했을 뿐더러, 파에서 제10사도까지 나오고 Q에서는 12사도부터 나와서 제11사도 역시 안나온다. 언급조차 없다.
----
  • [1] 백괴사전에 따르면, 왼쪽의 禾는 이로울의 입자가 벼 이삭만큼 작다는 것을, 오른쪽의 刂는 이로울이 칼로 잘라도 죽지 않는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한다.
  • [2] 역시 백괴사전에 따르면, 위쪽의 八一八은 이로울이 그만큼 많은 수의 입자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을 뜻하며, 밑의 皿은 이로울이 파괴하려고 한 컴퓨터 '마기'를 본뜬 것이라고 한다. 참고로, 이 한자는 보통 '더할 익'이라는 훈음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는데, 이는 이로울의 파괴력이 다른 사도들보다 더 하다고 해서 그렇단다.
  • [3] 사실 SF 소설 드로메다의 위기에 나오는 바이러스의 형태를 오마쥬한 것이다. 13화 전체가 이 소설의 패러디.
  • [4] 이 경우 네르프나 인류에는 무해하지만 소멸한 건 아니다.
  • [5] 그러나 이 경우 발디엘과 같이 에바를 직접 침식하여 지배 하에 두는 게 빠른 만큼 에바들이 감염원일 가능성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