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강돈

last modified: 2015-04-08 18:22:56 Contributors



1993년 한국프로야구 올스타전 미스터올스타
김성한(해태 타이거즈) 이강돈(빙그레 이글스) 정명원(태평양 돌핀스)

Contents

1. 개요
2. 선수 생활
3. 지도자 생활
4. 연도별 주요 성적


1. 개요

빙그레-한화 이글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이글스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한 축을 담당했던 선수. 1980년대 말과 1990년대 초를 풍미한 선수이다. 2013년 현재 천안 북일고등학교 야구부 감독[1].

2. 선수 생활

오랫동안 빙그레-한화에서 선수생활을 했기 때문에 대전 사람으로 아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은 대구 사람이다.함께 술을 먹어본 결과, 겁내 구수한 대구 사투리를 쓰고계신 것이 확인되었다. 대구상고를 나와 건국대학교에 진학했는데, 대구상고 시절에 비해 대학교에서 기량이 일취월장하면서 1984 LA 올림픽 국가대표[2]로 발탁되는 등, 일약 대학 무대 최고의 톱 타자 중 한 명으로 성장했다.

당시 드래프트 제도 상 대구 지역의 선수는 삼성 라이온즈가 우선권을 가졌는데, 여기서 삼성이 결정적인 실수를 저지른다. 지명을 해 놓고서는 이강돈에게 먼저 군대를 갔다 오면 입단시켜주겠다고 한 것. 다른 선수에게는 관대하게 입단 조건을 걸고서, 유독 자신만 군대를 걸고 넘어지는 것에 화가 난 이강돈은 전격적으로 빙그레와 입단 계약을 맺었다. 그리고 드래프트의 질서를 해치는 이 행동은 그냥 넘어갔다.

왜냐면 당시 막 생긴 신생팀인 빙그레는 도저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전력이 허접했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당시 빙그레의 초대 단장인 노진호는 바로 직전까지 삼성에서 일하던 사람이었다. 결국 삼성은 전관예우 + 신생팀에게 선심쓰는 차원에서 이강돈을 무상으로 지명권을 양도하고 말았다. 그래서 이강돈은 빙그레에 입단할 수 있었고, 프로야구 역사상 전무후무한 드래프트 질서를 거부하고도 별 일 없는 선수가 되었다.

이 사건의 전말은 후에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공개가 되었는데 군대부터 다녀오라는 삼성 라이온즈의 요구를 거부한 이강돈이 다른 팀으로 보내주기를 희망했고 놀랍게도 삼성 라이온즈가 신생팀에 대한 예우 차원인지 빙그레 이글스에 조건없이 보내주는 대인배스러운 결정을 한 것이라고 한다.

빙그레에서 이강돈은 자신의 재능을 드러내면서 급성장하기 시작했다. 데뷔 첫 해 0.297의 타율을 기록하면서 빈약했던 빙그레 타선의 희망으로 떠오른 것이다. 비록 신인상은 MBC 청룡의 에이스로 급부상한 김건우에게 내줬지만, 이강돈은 빙그레의 주축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이정훈, 장종훈, 정길, 중화 같은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신생 빙그레는 일약 다이너마이트 타선으로 불리며 프로야구를 풍미하기 시작했고, 막강 해태에 도전장을 내미는 팀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빙그레는 결국 해태의 벽을 넘지 못하며 1988, 1989, 1991년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패했고, 1992년에는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고도 3위로 올라온 롯데 자이언츠에게 패하면서 또 다시 한국시리즈에서 물을 먹었다. 이 때 이강돈은 모두 출전했으니, 그리고 이강돈이 은퇴한 시기가 1997년이니 고로 이강돈은 콩라인이라 할 수 있다.

비록 한국시리즈에서는 물을 먹었지만, 이강돈은 1번 이정훈의 뒤를 받치는 강한 2번 타자로서 맹활약했다. 1990년에는 0.335의 타율을 기록했지만, 1모 차이로 한대화에게 밀려 타격 1위를 놓쳤고, 1992년에는 다시 0.320의 타율을 기록했다. 어쨌거나 빙그레의 주축으로 매년 10개 가량의 홈런을 기대할 수 있고, 3할 근처의 타율을 기대할 수 있는 선수였다. 그 결과 이강돈은 두 차례 최다안타 1위와 1988년부터 1991년까지 4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이강돈은 1992년의 최후의 전성기를 끝으로 무너지기 시작하는데, 특별히 큰 부상은 없었지만 슬럼프에 빠지고, 여기에 여러 부상이 겹치면서 조금식 무너지기 시작했다. 허벅지, 무릎, 어깨가 아프고 점차 그 자리를 신인들이 메우면서 이강돈의 입지는 조금씩 줄어들었다. 결국 1997년까지 선수 생활을 하고 은퇴하기에 이른다.

특이한 기록도 두 가지 가지고 있는데, 하나는 1987년에 세운 프로야구 통산 2번째 사이클링 히트 기록이다. 다른 하나는 1993년 올스타전 MVP 수상인데, 원래 팬투표로 선발되지 못해 추천선수로 나갔지만, 1회 홍현우가 2루타를 치고 부상당하면서 대주자로 투입되어 맹활약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베스트 10 외의 선수가 올스타전 MVP가 되는 기록을 세웠다.

또 하나 기록할만한 점은 바로 징크스인데, 현역시절 장타력을 올리기 위해서 노팬티로 출전한것이 유명하다.섹시 코만도(...)
올해부터 도입이 시급합니다.

3. 지도자 생활

은퇴 후에는 다이에 호크스에서 연수를 받은 후, 한화의 코치로 부임했다. 하지만 오래도록 한화에서 롱런하지는 못했다. 그 뒤 청주고 감독도 잠시 역임했다가 롯데로 건너가서 롯데의 코치로 재임했다. 그러나 프로구단 코치로서는 무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2 시즌 종료 후에는 이정훈 前 북일고 감독이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에 선임되면서, 그의 후임으로 북일고 감독에 선임되었다.

2013년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북일고를 이끌고 결승까지 올라가 지역 라이벌인 공주고와 맞붙었는데, 0:4로 끌려가던 중 상대 선발투수인 김훈호의 볼질로 한점차까지 따라간 상황에서 뜬금없는 스퀴즈를 지시했다 폭ㅋ망ㅋ 결국 준우승에 머물렀다.

4.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86 빙그레 이글스 104 347 .297 103 14 6
(2위)
10 36 42 11 41 .458 .370
1987 106 369 .268 99 13 4 3 42 42 4 29 .350 .321
1988 103 377 .313 118
(3위)
26
(1위)
3 4 56 57 8 27 .430 .355
1989 120 464 .295 137
(1위)
24
(3위)
4 9 66
(3위)
67
(2위)
12 35 .422 .342
1990 117 436 .335
(2위)
146
(1위)
20 6
(3위)
16
(4위)
84
(3위)
81
(1위)
12 51 .518
(3위)
.400
(5위)
1991 114 385 .265 102 15 5 11 55 49 7 42 .416 .335
1992 121 403 .320
(5위)
129 27
(5위)
8
(4위)
13 60 73 7 42 .524 .379
1993 108 348 .233 81 18 0 6 33 31 11 37 .336 .303
1994 한화 이글스 108 309 .278 86 15 0 4 46 33 8 35 .366 .348
1995 105 290 .248 72 20 2 4 40 29 4 31 .372 .319
1996 96 229 .240 55 10 0 6 35 26 3 32 .362 .331
1997 15 22 .182 4 0 0 1 3 3 1 2 .318 .250
통산(12시즌) 1217 3979 .284 1132 202 38 87 556 533 88 404 .420 .34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