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의령군

last modified: 2015-02-23 18:04:39 Contributors


宜寧郡 / Uiryeong County


의령군청사 전경. 주소는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63(舊 중동리 261-1)


마스코트 '홍의장군'. 모델은 당연히 3배 빠른 그분

의령군
宜寧郡 / Uiryeong County
국가 대한민국
면적 482.91㎢
광역시도 경상남도
하위 행정구역 1 12
시간대 UTC+9
인구 29,140명
(2015년 1월 기준 주민등록인구)
인구밀도 60.34명/㎢
군수 오영호
초선(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홈페이지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교통
4. 출신 인물
5. 관광
6. 특산물
7. 하위 행정구역


1. 개요

경상남도 중앙에 있는 군. 인구 약 3만명. 경상남도 중앙 내륙에 위치해 있으며 동쪽으로 창녕군함안군, 서쪽으로 산청군합천군, 남쪽으로는 진주시, 북쪽은 합천군과 접해있으며 그 사이에 낙동강, 남강이 흐르고 있다.

전체적으로 동서가 남북보다 약간 긴 타원형으로 군의 연장거리는 동서간 32㎞이고 남북간 27㎞에 달한다.

지속적인 인구 감소로 고민하고 있는 지역. 경상남도 내에서 발전이 뒷걸음치는 지역으로 치면 손에 꼽을 수준인데, 승용차를 이용하면 길지 않은 시간을 이용해 창원이나 진주 쪽에서 접근이 가능하다보니 일자리가 의령에 있음에도 사는 건 창원이나 진주에서 사는 사람들이 많다. 도시의 베드타운 역할을 한 만큼 가까운 건 아니고, 그렇다고 도시에서 접근하는 데 시간이 걸릴 만큼 먼 것도 아닌 미묘함이 이런 인구 감소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1]

군의 중심지인 의령읍이 남쪽으로 치우쳐 있어서, 군에서 동북쪽으로 치우친 쪽에 있는 부림면 신반리가 두 번째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크지도 않은 지역에서 무안군 따위를 간단하게 바를 정도로 저 두 동네 사이에 지역감정이 쩔어주는 편이라 지역 바깥에서 보면 별 거 아니게 보이는 걸로도 의령읍과 신반리가 치고박는 병림픽을 선보이기도 한다.

딱히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릴 일은 없는 곳이나, 제5공화국 시절에 우범곤 사건으로 악명을 날린 적이 있고, 2000년대 와서는 소싸움으로 약간의 유명세를 얻기도 했다.

寧은 본음이 '녕'이지만 '령'으로 읽고 쓰는데 활음조 현상 때문에 그렇다. 본음을 살려서 '의녕'이라고 발음하기 불편하고 어감이 약간 그로테스크해지기 때문. 비슷한 예로 재령군, 무령왕 등이 있다. 옆에 있는 창녕군의 이름은 활음조 현상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그대로 '녕'으로 쓴다.

2. 역사

6가야 중 아라가야에 속하였던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이며 삼국시대에 임례국(稔禮國)이 자리잡았다. 임례국은 대가야 시대에 남가야의 중핵이었던 안라국의 옆에 있어서 안라국의 영향력하에 있었던 듯하다. 임례국은 남가야가 559년 신라에 합병되면서 같이 흡수되었다. 이시대의 유적으로 다수의 고분군이 산재하고 특히 운곡리고분군 및 경산리고분군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일본과의 교류를 보여주는 무덤형태가 발견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685년(신문왕 5) 장함현이라 칭하였고 신라 경덕왕 때에는 의령현으로 개칭하고 함안군에 속하였다. 1018년(현종 9) 고려 진주목의 속현으로 의춘이라 불렀으며 1391년(공양왕 3)에는 신반현을 병합하고 감무를 두었다.

현재의 의령군은 고려시대에 부림면 신반리에 있던 신번현(新繁縣)과 인근의 지역 일부를 합하여 형성되었다.

1979년 의령면이 읍으로 승격되었다.

3. 교통

철도는 없다. 열차를 이용하려면 함안군까지 가야 한다. 그런데 가장 가까운 역이 경전선 군북역이다...
의령을 지나는 남부내륙선 철도가 계획중이므로 철도가 지나지 않는 시와 군에서는 조만간 벗어날 예정.

바로 지나가는 고속도로는 없으나 남해고속도로로 금방 접근이 가능하다. 마찬가지로 군북IC가 가깝다. 국도20번 국도, 33번 국도, 79번 국도가 있다.

군 내에서만 움직이는 버스는 의령터미널에서 운행하는 읍내순환버스 1대밖에 없고, 경전고속이 의령을 관통하면서 군 내 다른 지역까지 들어가고 있다. 그외 천일여객이 의령에서 부산과 서울로 직행하는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인구는 줄면서 승용차 보급이 늘어나니까 버스 사용이 줄고 버스가 주니까 승용차 없이는 못 다닐 판이라 승용차를 사고 그러면 그만큼 또 버스가 줄고 하는 악순환이 이어지면서 승용차를 이용 못하는 사람들만 죽어나는 상황.

남부내륙고속철도(김천~거제)최종 노선 확정에 따라 KTX가 지나가게 되었다.
예상 착공시기는 2016~2020년. 단 KTX가 정차하는 역사가 생길지는 아직 미지수.

4. 출신 인물

5. 관광

곽재우는 이 지역 최대의 인물이며, 곽재우 생가가 있고 관련하여 의병박물관도 있다. 의병박물관 옆에는 하천을 끼고 멀리서도 눈에 딱 뜨이는 흔들다리를 만들어 두었는데, 상당히 스릴이 넘치며 주변에 산책로도 잘 만들어져 있으로 가볼만 하다. 가운데 교각에서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고 되어 있다.[2]

정암루는 정암이라는 바위를 내려다보는 정암나루 위에 세위전 정자으로, 역시 곽재우와 연관되어 있다. 정암은 하천 한가운데 있는 제법 큰 바위인데, 동전을 던져서 강물에 떨어지지 않고 평평한 곳에 자리잡으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이병철 생가도 관광지로, 지자체에서는 이병철의 기를 받을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그런데 관광객들은 의령의 낙후성을 보고 '그 부자가 고향을 잊었나보다'라고 탄식을 한다...사실 잊었다기보다는, 삼성 측에서 이병철의 고향인 의령군에 기업 시설을 설치하려 했으나 주민들이 땅값을 지나치게 부른 탓에 무산되었다고 한다. 물론 이런 내용이 삼성에 공식적으로 문서화되어 있는 것은 아니나 해당 지역의 주민들에게 물어보면 다들 위의 글과 비슷한 말을 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와 같이 지자체에서는 주요 관광지마다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전설을 만들어 표지판에 싣고 있는 게 특징.

대구, 함안 등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더운 곳으로 꼽히는 곳이지만, 놀러오기에는 여름이 가장 좋다. 찰비계곡에서 물놀이, 흔들다리에서 공포체험(...)을 하고 읍내에서 국밥을 먹으며 체력을 다지거나 시원한 소바를 말아먹으면 1박 2일이나 당일 코스로는 나쁘지 않다. 집에 갈 때 선물용으로 망개떡을 사가는 것을 잊지 말자.

6. 특산물

팥소를 넣은 찹쌀떡에 망개(청미래덩굴)잎을 감싸 포장하는 망개떡이 주 특산물이며 구아바참외, 자두, 새송이버섯 등도 있다. 이 외에 의령소바쇠고기국밥도 나름 유명하다.

7. 하위 행정구역

의령군/행정 항목으로.
----
  • [1] 의령읍내에서 진주 시내까지 40~50분, 마산 시내까지 40분, 창원 시내까지 1시간 정도 걸린다.
  • [2] 흔들다리가 무슨 교각이 있는가 생각하겠지만, 높은 교각을 중심으로 흔들 다리가 여러 갈래로 뻗어 있는 형태이다. 교각 근처는 바닥이 철망으로 되어 있어 바닥이 낭창거리는 데다가 수십 미터 아래가 다 보이는 것은 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