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위상 변화 시스템

last modified: 2013-12-26 03:34:21 Contributors


온라인 게임 시스템. 현재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중점적으로 사용하는 시스템이다

플레이어는 같은 지역에 있지만 퀘스트나 이벤트의 진행정도에 따라 주변환경이나 사물이 실시간으로 변하는 시스템이다. 사실 그전에도 환경이 변하는 정도가 적용되는 온라인게임은 존재했지만 같은 시기에 같은 서버 단위로 적용되는 정도였다. 이를 개개인 단위로, 그리고 실시간으로 적용시킨 것이 바로 위상 변화 시스템. 처음 제대로 적용된 게임은 바로 반지의 제왕 온라인 초반 튜토리얼부를 진행해보면 느껴볼 수 있다. WOW에서는 불타는 성전에서 조금씩 적용시켜 나아가다 제대로 소개된 건 리치 왕의 분노. 예를 들면 얼음왕관의 '어둠의 무기고' 지역은 원래 스컬지 주둔지로 적진이다. 퀘스트를 하면서 여길 탈환하게 되는데, 탈환하면 칠흑의 기사단이 점령해서 마을로 변한다.[1] 이런 식으로 주변환경, NPC 배치, 상황 등이 경과에 따라 변하는 시스템이다. 오리지널때 안퀴라즈 월드 이벤트는 단순 서버단위 이벤트였지 위상 변화 시스템은 아니었다.

리치왕의 분노까지만 해도 '지형은 변화시킬 수 없다' 라는 한계가 있었는데 대격변에 오면서 기술의 발전으로 그 한계까지 사라졌다. 늑대인간이나 고블린 초반퀘스트를 하다보면 대격변으로 땅이 가라앉고 파괴되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장점은 당연히 게임에 흥미를 더해준다는 점이다. 퀘스트 기껏 해놔도 변하는 건 하나도 없어서 뭔가 허탈했던 기존 게임들과 달리 퀘스트에 따라 주변환경이 변하면서 뭔가 해냈다는 느낌이 들게끔 만든다. 예를 들면 NPC를 구출해오는 퀘스트를 마치면 그 NPC가 마을에 계속 머무르게 되거나 하는 식.

단점은 위상변화 시스템 상 퀘스트 진행경과가 다른 플레이어끼리는 같은 위치에 있어도 서로 만날 수가 없다. 좌표상으론 같은 위치에 있지만 서로 보이지가 않는다. [2] 그리고 이거 여전히 버그가 있다. 가끔 위상이 꼬여서 주변환경이 괴상하게 변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해결법은 재접하면 되긴 하지만 열심히 퀘스트 하다가 위상 꼬여서 끊기면 좀 짜증난다. [3] 심지어는 위상이 꼬인 탓에 전투가 계속 풀리지 않아 GM 요청을 해야하는 경우도 있다. [4]
----
  • [1] 사실 어둠의 무기고 탈환은 짱개를 막기위한 일환이었다고 한다. 퀘스트를 하지 않고 무작적 노가다만 하는 유저들을 제재하기 위해서 주요 거점인 마을을 퀘스트를 깨지 않으면 사용하지 못하게 한 것.
  • [2] 대표적으로 쿠엘델라오르바즈 블러드베인 처치 퀘스트. 파티맺고 도와주려고 해도 못 도와준다.
  • [3] 위와 같은 문제때문에 대격변에선 위상 변화 시스템이 적용된 지역 퀘 중 파티로 해야하는 퀘스트가 없다. 아니, 파티 퀘스트라는 개념 자체가 거의 사라진 편.
  • [4] 클라이언트를 강제 종료 하더라도 재접하면 여전히 전투중이어서 탈것을 못탄다거나, 유저와 분쟁중인것처럼 떠서 중립마을에 못 들어 가는 등의 문제가 발생. 귀환석을 사용하거나 죽으면 전투가 풀리기는 하지만 몬스터를 잡으면 같은 현상이 반복되어 결국 GM을 불러서 초기화를 해 주어야 한다. 이때문인지 GM 요청을 하면 대기시간은 하루가 넘게 떠있지만 바로 와서 초기화를 해주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