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워렌 스판

last modified: 2014-09-02 06:06:13 Contributors


이름 Warren Edward Spahn
워렌 에드워드 스판
생몰년도 1921년 4월 23일 ~ 2003년 11월 24일
국적 미국
출신지 뉴욕버팔로
포지션 투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1940년 보스턴 비스 자유계약
소속팀 보스턴 브레이브스 (1942, 1946~1964) [1]
뉴욕 메츠 (1965)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1965)

타격은 타이밍이다. 피칭은 그 타이밍을 뺏는 것이다.(Hitting is timing. Pitching is upsetting timing.)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영구결번
No.21

1957년 메이저리그 사이 영 상
뉴컴
(브루클린 다저스)
워렌 스판
(밀워키 브레이브스)
털리
(뉴욕 양키스)

Contents

1. 개요
2. 선수 생활
3. 은퇴 이후

1. 개요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왼손 투수. 라이브볼 시대 가장 많은 승수를 기록한 선수이자 메이저리그 역대 좌완 최다승의 주인공이다. 아울러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프랜차이즈의 전설적인 에이스 계보[2]의 사실상 시초. 통산 성적은 363승 245패 평균자책 3.09 2,583탈삼진.


2. 선수 생활

마이너리그에서 두각을 드러냈지만, 첫 메이저리그 시즌이었던 1942년 감독의 지시를 어기고 빈볼을 던지는 것을 거부했다가 감독에게 찍히면서 마이너리그 생활을 계속해야 했다. 이 감독이 졸장이냐면 그것도 아닌 것이 훗날 뉴욕 양키스에서 영구결번까지 따내는 명장, 이시 스텐젤이었다.

어쨌든 이 때문에 시즌을 날린 후에 제2차 세계대전에 징집되어 지 전투를 비롯해 전선을 누비며 훈장을 받았지만, 덕분에 본격적인 데뷔는 1946년에서야 가능했다.철십자 훈장을 받고서 기뻐하는 스판


하지만 일단 데뷔한 이후로는 질주를 거듭했다. 20대에 86승, 30대에는 202승, 40대에도 75승을 거두면서 전설의 반열에 오른 것. 원래는 빠른 공을 주무기로 하는 파워 피처였지만, 나이가 들면서 점차 제구력과 상대의 타이밍을 뺏는 것을 주무기로 삼았다. 그가 한 투구에 관한 유명한 명언인 피칭은 타이밍을 뺏는 것이라는 말을 온 몸으로 실천한 선수.

특히 두뇌가 명석해서 당대에 이미 가장 명석한 야구선수이자, 야구 지능이 뛰어난 선수로 평가가 높았다. 그 때문에 타자들은 종잡을 수 없는 스판의 변화구와 타이밍 뺏기에 상대하다가 진력이 났었다고. 그리고 무엇보다 내구성이 빼어났다. 사기적인 시즌은 아주 많지는 않지만, 늘 항상 20승은 기본으로 깔고 들어가던 투수였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화려하지는 않았어도 정말 내구성과 꾸준함이 바탕이 되었기 때문에 롱런할 수 있었다.

6년 연속 20승 및 통산 13차례 20승 투수가 되었고, 라이브볼 시대가 개막한 이후, 무려 5243.1이닝을 던졌다. 만 25세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본격적인 메이저리그 선수 생활을 시작한 선수로서는 도저히 믿기지 않은 결과. 이는 그가 야구 자체를 좋아하면서 계약 보다는 더 많이 뛸 수 있는 것을 희망했고, 이를 이루기 위해 철저한 몸관리를 했기 때문이다. 한 때, 동시대 최고의 강타자인 스탠 뮤지얼은 그를 두고 "영원히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수 없는 선수."라고 평했는데, 이는 그가 은퇴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었다. 그런 꾸준한 선수 생활과 구위를 바탕으로 그가 이룬 성적은 위에 설명한 것처럼 통산 363승 245패 평균자책 3.09 2,583탈삼진[3]이었다.

초창기 명가였다가 흔들렸던 브레이브스 프랜차이즈에게 다시금 영광을 안겨주었는데, 밀워키 브레이브스 소속이었던 1957년 마침내 오랜 암흑기를 끝내고 팀을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려놓았고, 자신은 그 당시 막 제정된 사이 영 상의 수상자가 되었다. [4] 그리고 이듬해에도 다시 팀을 내셔널리그 정상에 올려 놓는 등, 팀을 위해서도 많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브레이브스가 암울했던 1940년대 후반, 자니 세인과 함께 원투펀치로 공헌했는데, 이 둘만 계속 나왔으면 좋겠다고 해서 나온 말이 스판-세인-비-비-비다.

3. 은퇴 이후

마지막까지도 선수 생활의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만 39세 이후에 노히트 게임을 두 번 달성할 정도였지만, 결국 42세 시즌에 마지막으로 23승을 기록한 후 노쇠화가 시작되며 불펜으로 강등되더니 브레이브스를 떠나 새로 창단된 뉴욕 메츠뉴욕 자이언츠를 전전하다 독립리그, 심지어 멕시칸리그까지 다니면서 선수생활을 이어나가려 했지만 결국 은퇴하고 말았다. (이후 MLB 좌완 에이스의 계보는 스티브 칼튼에게로 이어지게 된다.)


브레이브스 프랜차이즈의 전설이었기 때문에 그가 현역 시절 달았던 등번호 21번은 당연히 영구결번. 그리고 이 당시만 해도 은근히 빡셌던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투표도 1973년에 단 한 번에 통과했다.

은퇴 후에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캘리포니아 에인절스의 마이너 팀, 일본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의 투수 코치를 맡았다.


2003년 사망했으며, 그의 고향인 버팔로에는 그의 이름을 딴 거리가 조성되었고, 그가 오래도록 뛴 브레이브스 프랜차이즈가 있는 애틀랜타 터너 필드에는 그의 동상이 조성되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가 사망하기 4년 전부터 메이저리그에서 한 해동안 가장 뛰어난 왼손 투수 한 명에게 워렌 스판 상을 수여하고 있다. 아마도 이것이 위대했던 왼손 투수를 기리는 가장 큰 영광일 것이다.
----
  • [1] 1953년에 밀워키로 연고지를 이전했다.
  • [2] 브레이브스 프랜차이즈의 역대 에이스군은 워렌 스판-필 니크로-그렉 매덕스&톰 글래빈&존 스몰츠 3세대로 구분할 수 있다.
  • [3] 언뜻 봐서는 탈삼진이 적고 볼넷이 많아보이지만, 시대 상황이 삼진보다는 맞춰잡기가 유행했던 시대임을 감안해야 한다. FIP으로 보면 3.44로 준수한 편이다.
  • [4] 이 당시에는 양 리그 통틀어서 한 명만 줬기 때문에 그 가치가 더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