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우에키 코우스케

last modified: 2014-12-02 17:38:31 Contributors

000052552.jpg
[JPG image (Unknown)]



植木耕助(うえき こうすけ)
우에키의 법칙의 주인공. 성우는 박로미, 한국판은 정선혜.[1] 애니메이션 투니버스판 이름은 '유키'. 나무를 눈으로 바꾸는 능력
전혀 언어순화가 되지 않았는뎁쇼?


"쓰레기도 도움이 된다."


"인간은 약하지만, 강해질 수 있어."



Contents

1. 개요
2. 작중 행적
2.1. 우에키의 법칙
2.1.1. 그의 능력에 대한 누설
2.2. 우에키의 법칙 플러스
3. 성격

1. 개요


연령13세
신장불명체중불명
생일7월 4일별자리게자리
혈액형A형

녹발에 녹안. 취미는 동네청소, 낮잠, 나무 심기. 좋아하는 것은 아빠, 누나, 친구들, 고등어 된장조림. 싫어하는 것은 악당, 인간 쓰레기. 특기는 어디서든 잘 수 있다.

쓰레기나무로 바꾸는 능력을 소유하고 있다.[2]

2. 작중 행적

2.1. 우에키의 법칙

쓰레기나무로 바꾸는 능력을 가지고 차기 신을 정하는 배틀에 참가하게 된다. 그러나 본인은 정작 우승 상품인 공백의 재에 아무런 관심이 없다. 능력 자체는 신 후보 코바야시조차 '최악', '바보나 고를 능력'이라고 혹평했다.[3] 하지만 우에키는 기지를 통해 능력의 차이를 이겨나간다. 예를 들어 불을 쓰는 상대를 밤나무로 공격해, 상대가 나무를 태워 밤이 튀게 해서 부상을 입힌다던가. 천계인의 신체능력을 이용해[4] 통나무를 휘두르거나 뻗어서 날려버리는 게 주 공격법.

보통 수백여 가지 이상의 재를 가진 다른 참가자들에 비해 가지고 있는 재능은 겨우 십 몇 개 뿐. 그러나 초반 가지고 있던 재의 리스트를 보면 명중의 재[5]라든가 여자에게 인기있는 재라든가 달리기, 공부 등으로 하나같이 비범한 것뿐이었다. 여타 참가자들이 가지고 있는 재능은 하나같이 쓸모없는 경우가 많은데 말이다(바느질의 재라든가... 그런데 능력을 봤을 때는 좋은 재능이었다는 게 함정.).

어렸을 적 높은 곳에서 놀다가 떨어졌지만 코바야시가 구해줬고, 그로 인해 정의를 관철시키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다. 이로 인해 엄청나게 고생하며 상처투성이가 되는 일은 다반사. 천계인으로서의 초인적인 체력과 재생력이 없었더라면 금방 골병 들어 사망했을 정도이다. 신 후보인 코바야시가 그를 선택한 이유는 '자신의 재를 다 잃는다 해도 정의를 관철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인가'를 시험하기 위해. 이는 상당히 냉정한 관점이며 덕분에 우에키는 '재'가 중심 키워드이던 작중 초반 위 서술한 재의 대부분을 잃었다. 모리 아이가 그의 능력을 알고 배틀의 전말을 알게 된 이후부턴 그의 재를 잃게 하지 않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한 덕에 그나마 나았지만, 처음과 별반 다르진 않다.

그렇게 배틀에 참가하게 된 그는 원래는 이렇다 할 목적이 없었지만 중간 자신을 위해 지옥에 떨어지고 만 코바야시를 구하기 위해 적극적인 태도로 배틀에 임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모리 아이, 사노 세이치로, 린코 제라드, 소우야 히데요시, 텐코 등을 만나 팀을 이루게 된다.

전개 중반쯤 인간이 아닌 천계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천계인의 능력인 신기에 자신이 받은 능력을 융합해 사용하는 네오 천계인으로 각성. 순수하게 나무를 이용하는 부분은 거의 나오지 않게 된다.[6] 사실 그런 능력으로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대단한 일이다.

마지막 전투에서 상대방이 승리를 위해 스스로 배틀 참가자를 포기했지만, 우에키는 그에 아랑곳하지 않고 소멸을 각오한 후 공격한 끝에 재능이 한 개 남은 상태로 최강의 신기인 마왕으로 공격을 가했다. 그리고 재능이 제로가 됨으로써 소멸하는 듯 싶었으나……. 그가 초반 날린 신기에 의해 리타이어 하고 만 소우야 히데요시 덕에 재능이 하나 더 생겼으며, 가까스로 소멸을 모면. 자신의 반응은 '어라, 나 살아있네?'

그리고 그는 신(神)을 정하는 배틀의 우승자가 되며, 공백의 재(才)를 받게 된다. 여기에 우에키가 적은 것은 바로 '재회의 재'. 배틀이 끝난 후엔 다시 평범한 생활로 돌아가 모리와 함께 2학년을 시작하게 되는데, 신 학년의 담임은 다름아닌 코바야시. 재회의 재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듯 보인다. 또한 그가 잃어버렸던 재능의 대부분이 꾸준한 노력 덕에 돌아오고 있는 듯 하다. 잃어버렸던 당시 고생했던 모습을 생각하면 이는 참으로 다행인 일이다.

2.1.1. 그의 능력에 대한 누설

우에키의 능력 자체는 최약이라 불려도 할 말이 없을 만큼 약하지만, 다른 능력과는 질적으로 다른 점이 한 가지 있다고 한다. 다른 능력은 일방통행이지만(ex. 비즈 -> 폭탄, 수건 -> 강철) 우에키는 쓰레기를 나무로 만들고, 다시 그 나무의 일부를 쓰레기 삼아 나무로 만들 수 있는, 순환하는 구조(리싸이클)라는 것.

각 능력에는 원래 능력이 업그레이드된 레벨 2가 존재하는데, 우에키의 레벨 2는 나무에 닿은 부분을 털북숭이로 만드는 것 위의 순환구조를 이용한 '리버스(회귀)'. 즉 능력을 무효화할 수 있다.[7] 원래는 한 번에 하나만 쓸 수 있는 신기를 한꺼번에 여러 개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이 능력의 발현이라고 한다. 순환의 원리를 응용해 동시에 여러 개의 신기를 내는 과정을 단 한 개의 신기를 내는 과정과 똑같이 인식시키는 것.

만화판에서 우에키의 레벨2에 대한 설명을 듣던 이누마루가 그런 말도 안되는 갭은 뭐냐고 츳코미를 걸지만 코바야시는 '고른 놈이 운이 좋은 거지 뭐'라며 쿨하게 넘긴다. 애니판에서 코바야시는 우에키가 '쓰레기를 나무로 바꾸는 능력'을 고른 이유가 결코 단순한 우연이나 변덕은 아닐 것이라고 추측했다. 레벨 2의 효과, 즉 '쓰레기를 나무로 바꾸는 능력'의 진짜 굉장함을 우에키는 아마 직감 같은 걸로 처음부터 느꼈으리라는 것.


2.2. 우에키의 법칙 플러스

우에키의 법칙 플러스에선 대걸레자루와 잡기를 더한 능력을 사용한다. 가지고 있던 신기 능력은 봉인돼버려 왠지 안습 분위기를 풍기며[8], 가장 소중한 친구들조차 그의 존재를 잊어버린다.
모두의 기억을 찾아주기 위해서 자신을 개라고 칭하는 양, 울과 같이 트럭을 타고[9] 번화계에 도착. 그가 처음만나 것은 사체업자에게 도망치고있는 미리라는 여자아이였다. 그녀를 도와주기 위해서 사채업자와 싸우나 맨손이 었던 그는 결국 대패. 본인이 약하다는 사실을 깨닫게된다.

많이 다친 그가 눈을뜬 곳은 미리가 머물고 있는 '나가라 세탁소'. 그곳에서 점장 나가라의 도움을 얻어(?)[10] 도구 '대걸레'를 획득하게된다.
이후 나가라의 부탁으로 미리의 오빠, 하이디를 만나나 모종의 이유로 하이디는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맞닥트리게 되고, 하이디를 구하기 위해서 능력인 '잡기'를 얻게 된다. 단, 보이지 않는 것은 잡을 수 없다. 단순히 잡는 것만 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일지 몰라도, 점점 다양하게 쓰고 있다. 본래는 직선거리로 잡을 수 있는 것을 중간에 휘게 만든다거나, 대걸래의 올을 뭉처서 공격하는등.

이후 메가사이트에 가기 위해서 현제 우에키 일행이 머무르는 블록의 바깥으로 나가야됨을 알개된다. 번화계에서는 구역 박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선발대회에서 우승하여 그린배찌를 받아야 된다.[11] 그래서 4명이 한 팀이 되어 경쟁하는 선발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 나가라가 추천해준 소라와 합류, 처음에는 하이디가 소라를 못미더워하지만 이후 사이가 좋아진다. 선발대회에서 뜻하지 못한 해피니스의 방해공작에도 굴하지 않고 이겨서 블록 밖으로 나오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최종화에서 모리와 재회하고 자신의 희생을 선택, 백 년의 시간 동안 메가사이트에서 유배에 가까운 상태로 지내는 것을 선택한다. 그리고 1년이 조금 지난 후, 모리 아이의 앞에 그대로인 모습으로 등장했다.[12]

3. 성격

천연에 가장 가까운 성격이다. 식탐 속성도 보유. 기본적으로 멍한 상태라 급박한 상황에서도 지나치게 여유롭다는 게 문제라면 문제지만, 할 때는 한다.

때문에 일견 겉으로는 무뚝뚝해보이지만 위 기술한 대로 뜨거울 때는 엄청나게 뜨거워지는 성격이며, 친구를 무엇보다 아낀다. 또한 배틀 참가자가 아닌 후보를 공격하면 재능이 사라져 최후에는 소멸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망설이지 않고 공격해 스스로의 정의를 관철해나간다. 바로 이 점이 코바야시에게 선택된 이유이자 최종전투에서도 승리의 열쇠가 된다.

자신의 일에 마음을 쓰지 않는 정도가 심하다. 자신의 재를 거리낌없이 희생하는 모습이 바로 그렇다. 때문에 친구인 모리 아이에게 여러가지로 도움을 받는다.
----
  • [1] 둘 다 블리치에서 히츠가야 토시로 역을 맡았다. 다만 우에키 역과 달리 토시로 역의 경우 정선혜에 대한 평이 좋지 않다.
  • [2] 쓰레기의 기준은 본인이 쓰레기라고 인지하는 것. 인간 쓰레기를 쓰레기라고 인지하면 나무로 바꿀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두 손으로 쥘 수 있는 사이즈만 나무로 바꿀 수 있다. 주로 종이쪼가리나 라이터를, 한 번 소환한 이후엔 나무 파편을 애용한다.
  • [3] 사실 이 능력은 코바야시가 일단 본인이 신 후보임을 보여주기위해서 주변에 있는 나무를 파괴하자, 우에키가 "고칠 수 있어?"라고 말하자 맛보기로 준 거지만, 우에키가 이걸로 됐다고 가버렸다. 슈퍼 문 닫는다면서…….
  • [4] 다만 초반에는 본인이 천계인이라는 사실을 몰랐기 때문에 그냥 냅다 휘둘렀다.
  • [5] 실질적으로 전투에 도움이 되었던 재다.
  • [6] 천계력을 각성한 이후 순수 능력으로만 싸우는 전투는 바로우 에샬롯과 싸울 때가 전부이다. 레벨2가 되기 위해서 신기를 전부 봉인했을 때이다. 그 외에는 신기를 나무로 묶어서 끌어당기는 등, 신기의 보조역으로 쓰인다.
  • [7] 정확히는 능력을 변화하기 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 사용한 상대방이 각각 '과거'나 '이상'같은 물질적이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무효화처럼 보이긴 하지만.
  • [8] 아논에게 마지막으로 마왕을 날리며 모든 힘을 다 써버렸다고 한다. 사실 플러스 초반부터 신기(10성 제외)를 사용할 수 있었다면 밸런스가 붕괴됐을 것이다.
  • [9] 울이 운전했다.
  • [10] 말이 도움이지 실상은 세탁기 속에서 죽을고생.
  • [11] 블록 밖에는 강한 동물들이 많이 서식하기 때문. 거대한 두더쥐가 그 예.
  • [12] 우에키가 있던 메가사이트란 공간 자체가 이상하기 그지없는 공간이고, 4컷만화에서 자기 입으로 배도 안 고프고 나이도 안 먹는다고 했다. 아무것도 안 하고 멍하니 있었더니 100년이 훌쩍 지나갔다고(...) 너... 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