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용기

last modified: 2015-03-24 01:25:42 Contributors

Contents

1. 用器
2. 勇氣
3. 용자 시리즈의 개념
4. 슈퍼로봇대전정신 커맨드
5. 바람이 머무는 난에서의 용기


1. 用器

그릇한자 표기.

2. 勇氣

두려움이 없는 것이 용기가 아니다. 그 두려움을 이기는 것이 용기인 것이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

그대가 할 수 있는 일, 아니면 하고 싶은 일이라도 상관없다. 그런 일이 있다면 지금 바로 시작하라. 용기 속에는 그런 일을 능히 할 수 있게 하는 천재성과 힘, 마법을 모두 갖고 있다. - 괴테

용기란 공포를 1분 더 참는 것이다. - 조지 S. 패튼

아무리 노력해도 더 이상 나아지지 않을때 그 상황을 이겨낼 수 있는 단 한가지 방법이 있다. 그것은 용기를 갖는 것이다. - 유태 격언

영어로는 Courage. 하지만 죠죠러에겐 PLUCK

인간이 가져야 할 필수적인 덕목 중의 하나. 한마디로 정의 하기 힘든 개념 중의 하나로, 보통 떳떳하게 나설수 있는 마음을 나타낸다라고 생각된다. 용자의 필수 덕목. 그런데 막상 현실세상에서 용기있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는다는 것이 아이러니하다. 대부분 제 몸 사리기 바쁘다.

다만 아주 작은 것 부터 따진다면 딱히 그렇지도 않다. 애초에 세상에 겁쟁이만 있었다면 현실에 정의라는 단어따위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다. 평소에 아주 겁이 많은 사람이라도 용기가 필요한 상황에서는 겁나는 걸 참아가면서 일을 한다. 자신에게 올 불이익을 감수하고서라도 다른 사람을 위해 무언가 한다면 그 사람은 분명 용기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가만히 생각해봐서 인생에서 용기가 없었던 적이 없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을 것이다. 인생에서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은 아주 많으며, 자신이 아주 평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상황들을 아주 많이 넘어왔을 것이다. 다만 본인이 자각을 하지 못할 뿐이다.
수많은 작품에서 주요 소재로 채용되기도 하며, 이것이 나쁜 방향으로 발전하면 만용이 된다. 두려움을 모르면 만용이며, 두려움을 알고서도 극복할 수 있는게 용기.(라지만 이것도 딱히 정의가 힘들다.)

서브컬쳐 등지에서는 주인공 파티원들에게 각각 "~~의 용사"라는 식의 타이틀이 붙을 때 남자 주인공들에게 자주 붙는 속성. 간혹 주인공에게 다른 속성(대체로 희망이나 사랑)이 붙으면 힘캐한테 붙을 때도 있다. 어쨌든 여간해선 빠지지 않는다.


어지간한 문장이라면 말미에 '용기'를 붙이는 것만으로도 긍정적으로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예: 죄를 범하는 용기. 도망칠 수 있는 용기.변태의 오명을 받아들이는 용기) 하지만 남발은 금물이다.


3. 용자 시리즈의 개념

용자 시리즈에서 나오는 용자들의 힘의 원천. 용자들에 따라 그들이 갖는 용기의 의미는 상당히 다르다.

가령 예를들어 용자성전 반간에서의 용기란 '누군가를 지켜야 할 힘'이라고 나오는데 비해, 용자왕 가오가이가에서는 용기라는 대사가 상당히 많이 나오는데 잘 보면 누구를 지킨다기보다는 쓰러지지 않는 투지, 타오르는 열혈 같은것을들 상징하고 있다. 어째(...)

게다가 용자왕 가오가이가 파이널에서는 이게 해석이 더더욱 뒤틀려서 다른거 다 필요없고 용기만 있으면 다 되는것인 양 말하고 있다. 심지어 무한파워 취급까지. 이미 원 의미에서는 백만광년 멀어졌다(...).

그 외에도 꺾이지 않는 의지, 악을 용서하지 않는 정의의 마음, 순수한 마음 등을 용기로 칭하는 용자들도 존재. 하지만 용자의 용기는 대다수 용자 시리즈 작품에서 그렇게 중요하게 다뤄지질 않아서 저런걸 알기 힘들다. 그냥 두루뭉술하게 2번의 용기라고 생각해도 큰 무리는 없으리라. 아, 당연히 용기를 빼면 논할 수가 없는 작품은 예외다.

간단히 말해 그 해당 용자 시리즈의 주인공 용자들의 절대적인 신조나 성격 등에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사실 반간이랑 가오가이가 말고는 용기가 그다지 강조되지 않은는걸로 모자라 그냥 이름만 용자고 용기에 대한 언급은 사실상 전무. 심지어 가오가이가에서도 용기만을 내세워서 뭐가 풀린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1] 따지고 보면 가오가이가 파이널에서 워낙 용기드립을 많이 쳐서 그렇지 가오가이가 본편에선 생각보다는 용기를 많이 내세우지 않는 편이다.[2]

뭐, 용자 = 용기있는 자 라는 개념은 용자지령 다그온에서도 한번 나왔다. 하지만 최종화에서 지나가는 식으로 말한거라 큰 의미가 없다.[3]

하지만 2번 항목의 용기라는 의미로는 희망과 함께 용자 시리즈를 관통하는 주제라고 할 수 있다.

4. 슈퍼로봇대전정신 커맨드

3차 알파에서 처음 나왔다. 효과는 열혈 + 필중 + 가속 + 불굴 + 기합 + 직격. 행운과 노력이 걸리는 사랑에 비하면 직격이라는 게 좀 애매해서 사랑보다 사용하기가 애매하고, 보유하고 있는 파일럿도 적다. 사실상 용자 전용 정신기.

용자가 나오지 않는 슈퍼로봇대전 Z에서는 기동신세기 건담 X의 주인공 가로드 란오버맨 킹게이너게이너 상가, 교향시편 에우레카7렌턴 서스턴이 갖고 있다. 역시 가로드는 용자 시리즈 주인공이었다(…).

여담으로 제3차 슈퍼로봇대전 알파에서 중단 메시지에 용기 정신 커맨드와 관련한 개그가 있는데, '용기같은 불확실한 것에 의존하지 말고 정신 커맨드를 애용하십시오.' 라는 대사를 다른 캐릭터가 '이번 작품 정신기 중엔 용기도 있습니다만...' 라고 하는게 그 내용. 참고로 저 대화를 나눈 인물은 무르타 아즈라엘나탈 버지룰. 꽤나 유명한 개그라 두 인물의 항목에도 기재되어 있는 사항이다.

----
  • [1] 대표적으로 파스다와의 결전 이후 거완원종, 악문원종, 철발원종의 침입 때 본부는 괴멸당하고 다른 용자메카는 기동이 정지된 상황에서 가오가이가 혼자서 용기를 무기로 원종들에게 맞섰지만 결과는 떡실신당하기 직전에 킹 제이더의 도움으로 겨우 목숨만 부지.
  • [2] 파이널 8화 딱 한 편에서 친 용기드립 횟수가 TVA 전체를 통틀어 나온 용기드립 횟수보다 더 많다.
  • [3] 이것도 모자라서 용자성전 반간에서는 용자 = 용기있는 자 라는 등식은 성립하지 않는다. 일단 이나 스페리온이 성용자인데, 그들이 하는 말에 따르면 그들은 지구에 용기를 찾아왔다고 하며 자신들에겐 그게 없다는 소릴 한다. 다만 이후 전개를 보면 세리자와 슌페이의 말마따나 '사실은 가지고 있지만, 깨닫지 못할 뿐'인 것 같다. 결국 반간도 최종회에 가면 진정한 용기에 각성하기까지 하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