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와다 유타카

Contents

1. 소개
2. 한신 감독이 되기 전까지
3. 한신 감독 선임
3.1. 2012년
3.2. 2013년
3.3. 2014년
4. 기타


한신 타이거스 No.86
와다 유타카(和田豊, わだ ゆたか)
생년월일 1962년 9월 2일
국적 일본
출신지 치바 현 마쓰도 시
학력 치바현립 아비코 고교 - 니혼대학
포지션 2루수, 유격수, 3루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84년 드래프트 3위
소속팀 한신 타이거스 선수 (1985~2001)
지도자 한신 타이거스 1군 타격코치 (2001~2003, 2005~2006, 2009~2010)
한신 타이거스 2군 감독 (2004)
한신 타이거스 1군 수비 및 주루코치 (2007~2008)
한신 타이거스 감독 (2012~)


2012년 8월 17일, 메이지진구 구장에서

1. 소개

한신 타이거스 감독이자 한신 프랜차이즈 스타. 한신의 암흑기였던 80년대 말 ~ 90년대의 명선수. 17년간의 선수생활 동안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적은 한번도 없지만 꾸준히 3할 언저리 타율을 기록한 교타자 2루수.

2. 한신 감독이 되기 전까지

치바 현 출신으로 니혼대학교로 진학 후 거기서 활약했다. 그리고 1984년 드래프트를 통해 한신 타이거스의 유니폼을 입었다. 첫 해인 1985년은 39경기 49타석의 기회를 받았고, 이후 출전시간을 늘려 나갔는데, 그 해 한신은 일본시리즈 우승을 했다.

포텐이 터진 건 1988년. 무라야마 미노루 감독 아래에서 중용되면서 처음으로 100안타 이상을 치면서 안정적인 리드오프로 자리잡았다. 다만 장타율은 다소 낮게 나와서[1] 이전의 리드오프였던 마유미 아키노부보다는 종합적으로 후달렸다. 하지만 1번, 2번 타순에서 안정적으로 단타를 생산하고 번트등 작전수행능력이 뛰어난 전형적인 교타자였다. 여기에 1992~94년 3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차지한 안정적인 수비력도 갖춘 선수였다. 90년대, 특히 90년대 중반 한신의 주력 선수 중에는 신죠 츠요시히야마 신지로와 같은 선풍기형 선수들이 많았기에 와다는 더욱 돋보였다. 1997년에는 개막 이후 24경기 연속 안타라는 일본 기록을 달성하였는데, 당시 롯데 자이언츠8888577이나 LG 트윈스6668587667을 연상시키던 암흑기에서 틀렸어 이제 꿈이고 희망이고 없어 상태이던 한신 팬들은 와다의 타율만이 야구 보는 유일한 낙이었다고 회상하기도 한다. 그리고 신죠와 히야마의 중심타선에서 폭풍삼진

2001년 은퇴시즌에는 선수 겸 타격코치를 맡았지만 두 가지를 다 하려다 보니 성적이 많이 떨어졌고, 결국 2001 시즌 종료 직전에 은퇴를 발표하고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은퇴식 때 같은 치바 현 출신이자 당시 요미우리 자이언츠 감독이던 나가시마 시게오가 축하 인사를 건넸다고.

이후 2003년까지 1군 타격코치, 2004년엔 2군 감독, 2005년~2006년엔 다시 1군 타격코치, 2007년~2008년엔 1군 수비주루코치, 2009년~2010년엔 또다시 1군 타격코치를 맡는 등 여러 보직을 오가며 지도자 수업을 받았다.

1985~2001 17시즌간 통산 성적은 아래와 같다.
1713경기 6805타석 5972타수 1739안타 타율 0.291 29홈런 720득점 407타점

3. 한신 감독 선임

2011년 한신 타이거스는 마유미 아키노부와 2년 계약 연장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문제는 마유미 아키노부의 도저히 이해가 안 가는 경기 운영이었다. 잦은 야수 교체[2], 접전에서의 약한 모습 등이 지적을 받았다. 급기야 6월에 한신은 리그 꼴지까지 떨어져 봤고, 그 시기 한신 전기철도 주주총회에서는 마유미가 까이고[3] 있었다.

그래도 한신 프런트는 계약 기간은 지켜 주려고 별 삽질을 다 벌였고 팀도 3~4위권에서 외줄타기 경쟁을 벌였지만, 팬심은 이미 마유미에게 등을 돌린 지 오래였다. 9월엔 메가폰이 관중석에서 날아들 정도였고,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진출권 경쟁에서도 밀리면서 마유미는 결국 10월 중에 해임 처리되었다. 그리고 그 빈자리를 메우는 사람이 바로 이 와다 유타카.

3.1. 2012년

지금 전력에서 약간의 양념[4]만 더 있으면 우승 도전 가능하다 라고 설레발을 쳤으나, 그에게 돌아온 건 같은 해의 KIA 타이거즈를 연상케 하는 최악의 타격부진김기아, 김한신5위라는 최종 성적표였다. 타이거즈는 어떻게 다시 강팀이 되었나 이 타격 부진으로 제일 크게 고생한 선수가 한신의 에이스 노우미 아츠시. 저반발 통일구의 버프를 받아 1점대 방어율을 기록하고도 10승 10패에 머물렀다! 윤석민상 수상 여기에 노우미와 맷 머튼의 트러블 설이 퍼지는 등 팀 케미스트리도 와해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시즌 전 말한 '양념'(스파이스)이 이런 거였냐!는 비아냥만 남게 되었으며 '스파이스'는 와다 감독의 야구를 비판하는 키워드가 되었다.

3.2. 2013년

2013년에는 스파이스를 치기 위해 메이저리그 입성에 실패했던 니시오카 츠요시, 후쿠도메 고스케 등을 데려왔고, 신인 후지나미 신타로 등이 가세하면서 0타점에 빛나는 실패작 외국인 선수 콘래드는 잊자.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뒤를 이어 시즌 2위를 넉넉히 수성하는 데 성공했다. 1위와 2위와의 차이도 넉넉했지만. 그러나 클라이맥스 시리즈 1스테이지에서 원정팀[5]이자 3위였던 히로시마 도요 카프에게 1승도 못하고 2패로 완벽히 틀어막히며 광탈하고 말았다. 히야마 신지로가 시리즈이자 현역 마지막 타석에서 2점짜리 홈런을 날린 것이 그나마 훈훈한 위안거리.

여담으로 시즌 중 예능인 호시 나나와의 불륜 문자가 발견되는 스캔들이 나기도 했다.

한편, 한신은 그간 우승을 못 하는 이유가 후지카와 큐지의 부재로 인한 빈약한 뒷문이라 생각하고 이를 보강하기 위해 오승환을 영입하였다. 이쯤 되면 한국의 같은 호랑이팀과 똑같다

3.3. 2014년

그럭저럭 팀이 3위에 안착하긴 했지만 중계 투수진들이 너무 부실하다는 점이 문제로 거론되는 중. 오승환이라는 확실한 마무리까지 가면 되는데 이게 안 되는 상황이 너무 많다는 게 문제다. 5월 13일 현재 세리그 3위에 안정적으로 자리잡긴 했지만 실상은 역전패를 너무 많이 당했다는 것이 문제다. 역전패만 아니었어도 리그 1위까지 노려볼 수 있었을 정도였다.

결국은 시즌 막판 오승환을 갈아서 겨우 리그 2위에 안착시켰고 1년 재계약이 확정되었다. 그러고 오승환루갈을 또 갈면서 리그우승팀 요미우리를 개발살 내버리며 일본시리즈 진출했다.

4. 기타

미스터 타이거즈라는 소리를 듣는 인물 중 하나. 선수-지도자 커리어 내내 한신 타이거스 외의 다른 팀 유니폼에 손 댄 적 자체가 없다. 그야말로 한신의 성골. 이 때문에 와다가 현역 시절에 썼던 등번호 6번은 타이거스의 교타자를 상징하는 번호이기도 했다.[6] 그런데 그동안 무수한 한신 출신 OB들이 감독을 하면 말아먹었던 거에 비해 일단은 2014 일본 시리즈에 나가봤으니 요시다 요시오, 오카다 아키노부 등 감독으로서 나름 성공한 몇 안 되는 OB이기도 하다.

다만 전체적으로 베테랑이나 타 팀 출신 선수의 기용에 많이 의존하는 경향[7]이 있다고 한다. 일본판 류중일? 근데 그 류중일도 삼성 성골이다
----
  • [1] 커리어 17년 간 장타율 0.500을 넘은 적이 1986년 단 한 번 뿐, 게다가 그 해는 고작 8경기 5타석이 끝이라 사실상 없는 거나 마찬가지다.
  • [2] 심할 땐 투수대주자로 기용한 경우도 많았다고. 물론 임창용삼성 시절에 대주자로도 뛰어 봤고, 멀리 갈 거 없이 임정우2013년 602 대첩에서 대주자 기용이 된 적 있었다.
  • [3] 야구와는 백만년 떨어져 있는 순전히 경영 관련 회의에서까지 언급될 정도면 말 다했다.
  • [4] 원문에서는 '스파이스'(スパイス)
  • [5] 클라이맥스 시리즈 규정 상, 순위가 높은 팀의 홈에서 모든 경기가 치뤄진다. 자세한 설명은 항목 참조.
  • [6] 와다 이전에는 70~80년대 타이거스의 교타자였던 지타 타이라의 번호였고, 와다 이후에는 가네모토 도모아키가 사용하여 가네모토 은퇴 후 준영구결번으로 둔 상태다.
  • [7] 일본어 위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