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옴부즈맨 프로그램

Ombudsman (옴부즈맨, 암버즈먼)

Contents

1. 개요
2. 프로그램 목록


(...)

1. 개요

자사에서 방영했던 프로그램에 대해 비평하는 프로그램. 방송법 제87조에 따라 한국지상파 방송종합편성채널, 보도전문채널 방송국들은 방송법에 의해 의무적으로 주당 60분씩 옴부즈맨 프로그램을 편성해야 하고, 시청자평가원도 의무적으로 두도록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위의 방송국들은 매주 1회 이런 프로그램을 방송하고 있다. 당연히(?) 시청률은 낮지만, 그래도 뭔 소리 듣지 않을 만한 애매한 시간대에 편성된다.

옴부즈맨 프로그램의 특징은 다큐멘터리는 언제나 칭찬하고[1] 드라마와 예능은 언제나 욕한다는 것. 다만 간간히 보도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선정성이 심하다느니 불공정성이 어쩌니 하며 비판하는건 나온다. 특히 시청자 의견은 퍽하면 "아이들과 보기 안 좋았다"라는 주장이 올라온다. 비판하는 부분은 굉장히 많지만 정작 대안을 제시하지는 않기 때문에 여러모로 '니들이 알아서 고쳐'라는 뉘앙스를 풍긴다. 거기에 위의 뻔한 레파토리 덕분에 보고있으면 굉장히 재미없다. 다만 방송국에 따라 옛날 풍경이나 예전에 방영된 프로그램, 시대에 따른 사회상, 자사 프로그램 홍보(...)같은것도 보여주는 경우는 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지적한 부분은 수정되는 일이 별로 없다.[2] 방송사에서도 방송법 때문에 억지로 편성한다는 느낌이 강하다. 안습. 사실 이 프로그램이 신설된 이유도 SBS 개국이후 시청률 경쟁이 격화되면서 오락 프로그램이 늘어나자, 시청자 단체에서 TV끄기 운동이 벌어지면서 방송계에서 시청료 거부운동의 악몽을 다시 겪을까봐 두려워한 이유도 있었고(다만 시청료 거부운동과는 다르게 미풍으로 끝났다.) 문민정부 들어서 개혁바람이 불자 우리도 이제부터 공익성에 이렇게 신경신다!라고 홍보하면서 앞장서서 신설한 면도 없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프로그램이 신설된다고 방송사 재원 구조가 변하는게 아니니 당연히 당연히 TV끄기 운동이 흐지부지 되자 다시 시청률 경쟁이 격화되면서 옴부즈맨 프로그램이 신설된 의미도 퇴색되어갔다. 여하튼간에 1990년대에는 방송사별로 제각기 방영시간이 달랐지만 2000년대 들어 옴부즈 맨 프로그램의 방송시간이 늘어나면서 주로 토요일 점심에 방영되었다. 하지만 시청률 저조를 이유로 2009년에 MBC(TV속의 TV), SBS(열린TV 시청자세상)의 옴부즈맨 프로그램이 토요일에서 금요일 점심으로 시간대가 변경됐다. KBS의 옴부즈맨 프로그램(TV비평 시청자데스크)도 동시기에 금요일로 옮겨졌으나 현재는 토요일로 원상복구(?)된 상태. 종편 옴부즈맨 프로그램은 아예 새벽 암흑 시간대에 편성 중이고 JTBC의 시청자 의회만 2013년 9월부터 금요일 낮시간대로 내려왔다.

2. 프로그램 목록

추가바람
----
  • [1]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가끔 있다.
  • [2] 이유는 당연히 시청률과 광고때문.
  • [3] 1993-2001, 시청자 의견을 듣습니다. 2001-2003 TV는 내친구
  • [4] 1993-1998 TV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