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온두라스

last modified: 2015-03-29 04:27:30 Contributors


여행경보 1단계: 남색경보 발령! HELP!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국가/지역에 남색경보(여행유의)가 발령되어 있습니다.
해당 국가/지역에 방문할 예정이라면 [https]여행경보제도(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웹 사이트)의 내용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경고: 이 국가/지역에 방문할 경우 신변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1]

여행경보 2단계: 황색경보 발령! HELP!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국가/지역에 황색경보(여행자제)가 발령되어 있습니다.
해당 국가/지역에 방문할 예정이라면 [https]여행경보제도(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웹 사이트)의 내용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경고: 이 국가/지역에 방문할 경우 신변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방문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야 합니다.


[2]


온두라스의 국가정보
국기
공식명칭 온두라스 공화국(República de Honduras)
면적 112,492㎢
인구 752만 9403명(2007)[3]
종족구성 메스티소(90%), 아메리카 원주민(7%)
수도 테구시갈파
정치체제 공화제
국가원수 포르피리오 로보 소사 대통령
명목 GDP GDP 153억 4700만 달러(2010)
1인당 GDP 2,015$(2010)
GDP(PPP) GDP 336억 3100만 달러(2010)
1인당 GDP 4,417$
지니계수 0.553(1992-2007)
공용어 스페인어
화폐단위 렘피라(Lempira)
국가(國歌) 온두라스의 국가(Hinmo Nacional de Honduras)
모토 자유, 자주, 독립(Libre, Soberana e Independiente)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사회
4. 경제
5. 스포츠
6. 외교관계
7. 창작물에서의 온두라스
8. 얘깃거리

1. 개요

중앙아메리카에 위치한 나라. 수도는 테구시갈파(Tegucigalpa). 스페인어를 사용한다. 온두루어가 아니다

2. 역사

온두라스는 마야 문명의 영향권의 동쪽 끝으로 코판 등에서 1,500년이 넘은 마야 유적지가 발견된다. 그리고 동부의 황량한 평원 지대엔 여러 부족이 살았다. 16세기 콜럼버스가 온두라스에 도착한 이래 에스파냐의 침략을 받았지만 렝카 족의 렘피라 등이 강하게 저항했으나 결국 식민지가 되었다.

온두라스의 수도는 처음엔 온두라스 북부 해안의 트루히요였으나 코마야과를 거쳐 남부 고원의 테구시갈파로 옮겨 갔다. 스페인 식민 시기 동안 온두라스는 자원도 부족하고 인구도 적어 낙후되어 있었으며, 그나마 은을 캐서 경제가 유지되었다. 한편 영국은 동부의 모스키토모기 족의 지원으로 동부 해안을 점거하고 목재를 가져갔다.

19세기부터 중남미 곳곳에서 엘리트층이 주도한 독립 운동이 일어났고, 1821년 온두라스는 중미 연방의 일원으로 독립을 선언해 1823년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니카라과, 코스타리카, 로스알토스[4]와 함께 중미 연방의 일원으로 독립했다. 중미 연방은 20년도 못 버텼지만 그 동안 무려 18명의 국가원수가 재임하는 등 혼란상을 보이다 1838년 온두라스가 독립을 선언하고 비슷한 시기 와해되었다.

독립 이후에도 온두라스는 여전히 혼란스러웠다. 1876년까지 82명이 권력을 잡았고 수백 건의 내란이 발생했다. 1876년 이후에도 혼란상은 별로 변하지 않았으나 온두라스는 근대화를 추진하고 바나나 농장과 광산을 외국에 개방했다. 외국 바나나 회사는 나중엔 철도 부설권까지 따냈고, 정권에 붙어 타 산업을 통제했다. 이런 상황에서 온두라스는 바나나 공화국이란 소리를 들을 정도였다.

바나나 회사 외에 미국도 온두라스에 개입했으며 내부적으로 혼란이 심해 20세기 초반만 해도 159번의 반란과 18회의 정권 교체가 이어졌다. 1930년대엔 안디노의 군사 독재가 이어지다 물러났고 민간 정부가 세워졌지만 다시 쿠데타가 일어났다. 한편 온두라스의 이웃나라 엘살바도르는 온두라스 면적의 5분의 1에 불과한 소국이었으나 인구는 서로 비슷했는데, 땅이 부족한 엘살바도르인들은 일을 찾아 온두라스로 건너왔다. 온두라스에선 1963년 기업이 외국인을 10% 이상 고용 못 하게 했고 1968년 엘살바도르인의 토지 소유를 금지했으며, 결국 1969년 갈등 속에 그 유명한 축구전쟁이 일어나게 된다.

1981년까지 군부독재는 계속되었으며, 온두라스의 상태는 군부독재 때나 이후나 이웃나라들과 비슷하게 영 좋지 않았다. 온두라스에 있는 미군기지는 니카라과 산디니스타 민족해방전선을 반대하는 콘트라 반군 기지로 이용되었는데 당시 오요 대통령은 이들의 온두라스 주둔 금지를 공약했으나 이루어지지 못했다. 2006년 당선된 마누엘 셀라야 대통령은 친(親)우고 차베스 성향으로 대통령 재선을 허용하도록 헌법을 고치는 국민 투표를 할 예정이었는데 2009년 군사 쿠데타로 쫓겨나고 미국은 처음엔 이를 비난하다 나중에 이를 승인했다.

군부와 야권 세력은 이것을 헌법 유린으로 트집잡아 쿠데타가 아니라 헌정 질서 회복이라고 주장했다. 사실 마누엘 셀라야의 지지자들을 빼면[5] 거의 온두라스의 모든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상황이었다. 오히려 쿠테타가 일어난후 마누엘 셀라야가 떠났다며 기뻐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마누엘 셀라야의 언론플레이와 미국의 비난으로 나라가 고립이 되어버리는것 아니냐, 내전이 일어나는것 아니냐는 흉흉한 소문이 한동안 돌기도 했다. 후에 수상이었던 로베르토 미첼레티가 임시 대통령직을 수행했으며 혼란속에 빠질뻔했던 나라를 잘 이끌어냈다.

2013년 대선에서도 마누엘 셀라야에 이어 국민당의 후안 에르난데스가 30%대 득표율이긴 하지만 당선되었다.

3. 사회

주민 대다수는 유럽인과 아메리카 토착민의 혼혈인 메스티소가 차지한다.

살인(고의 살인. 실수로 죽인 과실치사 제외) 사건 비율이 세계 최고를 달리는 나라. UN 마약 범죄 사무소(UNODC)의 통계에 의하면 10만명당 91.6 건의 살인이 발생해서, 2위인 엘살바도르(69.2건)를 현격한 차이로 따돌리고 1위를 했다.# 그런데 이 정도 막장 치안이면 보고되지 않은 사건도 상당수 있을 것이다. 우리 나라는 10만명당 0.9건 정도.

2012년 2월 14일 경 온두라스의 옛 수도 코마야과 시의 교도소에서 화재가 나 350명 이상의 사망자를 냈다. 250명 정원의 교도소에 무려 800 명 이상의 죄수들이 수용되어 피해를 키웠다고 한다. 무려 6,7단 침대까지 있었다고 하니 이건 뭐... 밑에 있는 링크에 나오는 감옥도 800명 정원의 교도소에 2137명이 수용되어 있다고 한다.

그런데, 더 놀라운것은 이나라 교도소들의 대부분이 간수에게 관리돼는게 아니라 수감자들에게 운영된다는것이다! http://photoblog.nbcnews.com/_news/2012/05/27/11906039-inmates-corruption-rule-honduras-deadly-prisons?lite (영어 필요) 이 링크 사진에 볼수 있듯이, 그냥 점거수준을 넘어서 마을을 차려놨다(...) 가족들과 만날수도 시장에 갈수도 레알 마드리드 경기를 볼수도있는 좋은감옥 간수들도 딱히 별수는 없는지 세금을 받으면서 선을 넘으면 쏘는거 말고는 하는게 없다. 이걸 취재한 기자들도 교도소장이 아니라 "선거"로 뽑힌 죄수들의 두목과 거래를 해서 찍을정도.[6] 보너스로, 방마다 빠루랑 열쇠가 구비돼있다고한다. 왜냐면 불이나도 경찰들이 구하러 들어올리가 없기때문(...) 소화기는 안 놔두나?

그리고 살인율이 세계 최고인 나라답게 세계에서 살인율이 가장 높은 도시도 있다.

시우다드후아레스가 2위? [7]
이 비디오를 보면 산페드로술라 (San Pedro Sula)라는 도시의 살인율이 10만 명당 158.87건이다.[8]

4. 경제

중남미의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주요 수출품 중 하나가 커피이다. 2007년도에는 이 나라의 한 커피 농장에서 생산된 원두가 Cup of Excellence 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온두라스 커피는 매우 깔끔한 맛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며, 부드러운 느낌이 특징이다. 바나나 역시 매우 유명하다.

5. 스포츠

축구전쟁을 벌였던 만큼 지금도 축구 인기가 넘사벽. 북중미에선 제법 축구 잘하는 나라이다. 국대에 대해 자세한 것은 온두라스 축구 국가대표팀 항목 참조.

6. 외교관계

주변국인 엘살바도르와는 축구 전쟁을 계기로 사이가 나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1969년 축구 전쟁을 통해서 전투를 벌였던 적이 있었으나 참패하고 결국에는 단교까지 가기도 하였으나 평화협정을 통해서 해소되었다. 전쟁 이전에도 양국은 국경분쟁도 겪었던 사이이기도 하다.

한국과는 1962년에 단독으로 수교하였다.

7. 창작물에서의 온두라스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에서 컴퓨터부 부장의 부모가 살고 있는 나라가 바로 이 나라이다. 왜 하필 이 나라요?

8. 얘깃거리

2012년 현재 이 나라의 여당인 보수정당 온두라스 국민당(Partido Nacional de Honduras) 당 깃발은 소말리아의 국기와 똑같이 생겼다(...) 그리고 제1야당인 중도좌파 성향의 온두라스 자유당(Partido Liberal de Honduras) 당 깃발은 오스트리아 깃발과 똑같이 생겼다.

주요 관광지로는 로아탄섬이 있다. 이곳은 17세기 유명했던 해적 헨리 모건의 본거지로 유명하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어 크루즈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
  • [1] 바히아 섬 (Isla Bahía) 지역만 해당.
  • [2] 바히아 섬 (Isla Bahía)을 제외한 전지역이 해당.
  • [3] 실제론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래뵈도 국토가 남한보다 넓기 때문에 인구밀도는 그렇게 높진 않다.
  • [4] 과테말라 서부 케찰테낭고 일대에 있었던 나라이다.
  • [5] 이미 뻘짓을 너무 많이해서 지지자들을 잃을대로 잃었던 상황
  • [6] 전 두목은 자리세를 올렸다가 끔살.
  • [7] 2009년 이후 이곳의 치안이 많이 나아졌고, 2013년 자료에 따르면 2013년에는 살인 505건에 살인율 37.59로 37위. 그러나 WHO에 따르면 살인율이 10 이상인 곳이 'epidemic violence' (유행성 폭력?)에 시달리고 있다고 분류하는데, 여기서 벗어나려면 이 도시의 살인을 2013년보다도 4배나 줄여야 한다. 즉, 아직 갈 길이 멀다.
  • [8] 그런데 일부 출처에 따르면 카라카스의 살인율이 이보다 훨씬 더 높다. 이 비디오에는 98.71이라 나왔지만 여기를 보면 무려 10만 명당 233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