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오프스프링

last modified: 2015-03-14 19:33:28 Contributors


좌측 앞부터 시계방향으로 누들스(기타) 피트 파라다(드럼) 그렉 K(베이스) 덱스터 홀랜드(보컬&기타)

Contents

1. 소개
2. 음악적 특색
3. 앨범
4. 기타


1. 소개

1984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결성된 펑크 록 밴드. 그린데이와 함께 90년대 네오 펑크 열풍을 선도한 양대 주자로 꼽힌다.[1]

고등학교 동창이었던 덱스터와 그렉이 처음 Manic Subsidal이라는 중2병스러운 이름으로 결성한 밴드가 오프스프링의 시초이다. 덱스터와 그렉보다 나이가 두 살 많았던 누들스가 술셔틀을 위해[2] 밴드에 합류해 대강의 틀이 잡혔고, 드러머는 계속 바뀌다가 2008년 8집부터 피트가 맡고 있다.

오프스프링을 스타덤에 올려놓은 앨범은 1994년 발매된 3집 Smash이다. 수록곡 Come Out And Play가 빌보드 모던록 차트 1위를 찍었고, Self Esteem, Gotta Get Away, What Happened To You? 등 오늘날에도 오프스프링의 명곡으로 항상 거론되는 트랙들로 꽉 찬 음반으로 같은 해 릴리즈된 그린데이의 Dookie 앨범과 함께 90년대 네오펑크 전성기의 최선봉에 선 쌍두마차 격으로 평가받는다.


4집 Ixnay on the Homber으로 잠시 숨을 고른 오프스프링은 밴드 커리어 최고의 마스터피스로 꼽히는 그리고 김구라가 추천한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명반 5집 Americana를 내놓는다. 사람들이 오프스프링은 모르더라도 한 번쯤은 들어 봤을 대표곡인 The Kids Aren't Alright을 포함해 Pretty Fly, 앨범명과 동명의 트랙 Americana 등이 들어 있다. 이 때가 사실상 오프스프링의 최고 전성기.

전설로 남은 1999년 우드스톡 페스티벌 공연. 공연 풀영상

오프스프링의 전성기는 오래 가지 못했는데 5집이 크게 흥한 데 비해 6집은 약간 모자랐고 7집이 폭망이라는 평가를 받은데다[3] 그 시기에 확 성장해서 치고 나간 그린데이와 비교되며 퇴물 한물 간 노땅밴드 취급을 받았다. 그러나 2008년 메탈리카머틀리 크루 등의 스튜디오 앨범을 작업한 것으로 유명한 프로듀서 밥 락이 프로듀싱한 8집 Rise And Fall, Rage And Grace가 크게 히트하면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타이틀곡 You're Gonna Go Far, Kid가 빌보드 모던록 차트에서 11주 동안 1위를 지키는 기염을 토했다.[4]

You're Gonna Go Far, Kid 뮤직비디오.뭔가 위 아 벗 맨, 락 느낌

2012년에는 9집 Days Go By를 발매하며 꾸준히 음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 음악적 특색

흔히 그린데이와 오프스프링을 비교하면서 오프스프링은 팝밴드처럼 행동하면서 펑크밴드처럼 음악을 하고, 그린데이는 펑크밴드처럼 행동하면서 팝밴드처럼 음악을 한다라는 말이 있다. 물론 극도로 피상적이고 단순한 대응이지만 대중들이 두 밴드를 바라보는 이미지가 대충 그런 것은 사실이다.

그린데이가 펑크에서 벗어나 보다 대중적인 음악, 다양하고 멜로딕한 음악을 추구했다면 오프스프링은 보다 펑크의 바운더리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정통에 가까운 펑크를 구사한다.물론 섹피나 클래쉬 같은 원조 펑크 밴드들 보기엔 다 개량인 건 마찬가지다 그래서 오프스프링의 음악은 종종 경박한 척 하면서 진중하다는 평가를 듣는다. 실제 가사들도 다른 네오펑크 밴드들과 비교했을 때 보다 심각하며, 보다 넓고 거창한 주제를 다루는 곡들이 많고[5], 사운드도 무겁고 거친, 덜 다듬어진 느낌을 준다.

이후 Sum 41, 심플 플랜 등 후세대 네오펑크 밴드들에게 영향을 줬으며, 크라잉넛, 노브레인 등 이른바 조선펑크의 탄생도 오프스프링이 이끈 네오펑크 열풍이 국내까지 덮친 결과였으니 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쳤다고 할 수 있다.

3. 앨범

  • 정규앨범
1집 - The Offspring (1989)
2집 - Ignition (1992)
3집 - Smash (1994)
4집 - Ixnay On The Hombre (1997)
5집 - Americana (1998)
6집 - Conspiracy Of One (2000)
7집 - Splinter (2003)
8집 - Rise And Fall, Rage And Grace (2008)
9집 - Days Go By (2012)

  • 컴필레이션
Collection (1999)[6]
Greatest Hits (2005)
Happy Hour! (2010)[7]

  • EP
Baghdad (1991)
They Were Born To Kill (1991)
Club Me (1997)
A Piece Of Americana (1998)

4. 기타

모든 뮤지션이 그렇듯이 일본을 좋아해 일본공연을 자주 한다. 그래서 국내팬들이 가는김에 바로 옆 나라에 한번만 들르라고 그렇게 기원을 하지만 현실은... 2004년에 한 번 올림픽홀에서 내한공연을 가졌으나 500명이 될까말까한 약소한 인파 앞에서 역대급 밍밍한 분위기에서 공연이 이뤄졌다고 전해져 내려온다.삐져서 다신 안 오는 것일지도

보컬 덱스터 홀랜드는 의대생 출신이다. 분자생물학 박사학위까지 보유한 초 엘리트. 이게 또 고등학생 때 마리화나 공급책이었던 빌리 조 암스트롱과 판이한 성장배경으로 비교대상이 되기도 한다.

예전부터 인터넷 음원 다운로드에 대해 상당히 개방적인 입장이었던 것으로 유명하다. 6집 음반을 준비할 당시 아예 앨범 전체를 팬들이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하려다가 음반사측이 딴지를 걸어서 무산됐는데 이게 무려 2000년도(!)의 일이었다.

록을 모르더라도 크레이지 택시를 했다면 익히 알것이다. 대표적인곡이 all i want 일명 야야야야야~

음악 몇개는 좀 심각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Lets hear it for Rock Bottom' 곡은 남의 말 안듣고 평생 놀고 먹으니 인생 실패해서 결국은 자살하러 간다는 이야기이고 'Spare Me the details' 곡은 여자친구가 다른남자랑 떡친 것을 보고 그냥 돌아간 호구남 이야기를 노래한 것.
----
  • [1] 혹은 랜시드를 포함시켜 네오 펑크 트로이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 [2] 진짜다. 다른 멤버들은 모두 고등학생이어서 당당히 술을 사다 줄 수 있는 멤버가 필요했고 그래서 형인 누들스를 영입했다.
  • [3] 그나마 7집 Splinter 때는 Hit That(화성인 바이러스 등 TV프로그램에서 브금으로 자주 깔려서 사람들의 귀에 익숙한 곡이다.)이 인기를 끌었긴 했지만 나머지 곡들은 시원찮았고 ...
  • [4] 당시 기준으로 최장기간 연속1위 기록에 있어 역대 13위에 해당한다.
  • [5] 물론 어디까지나 비교적 그렇단 얘기고 쓰잘데없는 신변잡기적인 가사들도 많다. Self Esteem이나 Why don't You Get A Job 같은.
  • [6] 박스셋
  • [7] 일본 한정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