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영남에어

last modified: 2015-03-29 03:40:44 Contributors

대한민국의 항공사
주요 항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저가 항공사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 택시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유스카이항공
화물 항공사 에어인천
없어진 항공사 코스타항공 영남에어



영남에어(Yeongnam Air)
IATA
OE
ICAO
ONA
항공사 호출 부호
YEONGNAM AIR
설립일 2006년 12월
운항 중단일 2008년 12월 1일
해산일 2009년 11월 2일
허브공항 김해국제공항
보유항공기수 1
취항지수 4
지상조업사

영남에어의 유일한 보유기였던 포커 100(HL7774)





슬로건은 Let's fly for the future!

부산을 지역기반으로 했던 저가 항공사였다. 2006년 12월 설립되어 2008년 7월 25일 첫 취항을 했으나 60억원이 넘는 누적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불과 4개월 남짓인 12월 1일부로 운항을 중단하였다. 이후 퍼스트항공으로 사명을 변경하여 운항재개를 추진하였으나 무산되고 회사는 폐업크리.

코스타항공과 마찬가지로 포커 100 1기를 보유하였는데, 항덕들 사이에 이래저래 화제를 뿌리고 다녔던 코스타항공에 비해 이쪽은 오히려 존재감이 별로 없다.
부산권 지역항공사라고 하면 에어부산을 먼저 떠올리지만 영남에어는 에어부산보다 약 1년 정도 먼저 설립된 최초의 부산권 지역항공사였다. 그러나 부산광역시아시아나항공 및 부산지역 중견기업들이 대거 참여한 에어부산에 비해, 영남에어는 여러모로 취약한 여건 속에서 사라지고 만 비운의 항공사였다.

위의 도표에서 보듯, 보유 항공기는 1기 뿐인데도 김포↔제주·김포↔부산·부산↔제주·대구↔제주 등 4개 취항지에 4개 노선을 굴렸던 근성의 항공사. 이 항공사가 운행할 당시의 스케줄을 보면 다음과 같다.

편명출발도착
3101부산 07:00김포 08:00
1401김포 08:35제주 09:45
4501제주 10:20대구 11:20
5401대구 12:35제주 13:45
4301제주 15:05부산 16:05
3401부산 17:05제주 18:05
4101제주 18:40김포 19:40
1301김포 20:15부산 21:15

공군 정기공수편을 연상시키는 후덜덜한 스케줄이다. 이렇게 해서 항공기 1대로 이곳저곳 찍고 다니며 전국일주를 한 결과, 노선수를 늘리는 효과는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모든 노선이 하루 한번밖에 다니지 않는 불편한 스케줄 탓에 고객의 인지도나 충성도는 낮았다.

게다가 상기 노선들은 이미 대형 항공사와 힘겨운 경쟁을 벌여야 하는 시장들. 겨우 하루에 한번 다니는 스케줄로는 도저히 경쟁이 될 수가 없었다. 결국 성수기에도 50% 남짓한 낮은 탑승률을 기록하여, 저가항공사를 내세웠음에도 불구하고 대형항공사보다 빈자리가 더 많은 안습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틈새 시장(niche market)을 노려야 할 저가 항공사로서는, 이것저것 노선만 늘릴 게 아니라 수요와 안정성이 있는 시장을 찾아 고객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한 스케줄을 제공하여 인지도를 높이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점을 무시한 셈. 같은 부산지역에 기반한 에어부산이 괜히 3060 마케팅을 하는 것이 아니다. 저가 항공사를 하겠다는 사람이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경영 사례조차 연구해 본 적이 없었는지 아쉬운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