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연수베기

last modified: 2014-01-01 01:39:07 Contributors

사고 위험 행위! HELP!

이 문서는 행위자 자신 또는 타인에게 직·간접적인 손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다룹니다.
이 문서의 내용을 전 세계 어디에서든 실행에 옮길 경우 행위자 본인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합니다.

경고: 전문가의 자문이나 충분한 안전 대책 없이는 절대로 실행에 옮기지 마십시오.



상위 문서 : 프로레슬링/기술


날으는 돈까스 사모아 죠의 사람잡는 연수베기

원조는 안토니오 이노키, 드롭킥처럼 점프한 뒤 한쪽 다리로 상대의 머리(후두부)를 사정없이 걷어차는 킥 기술. 원래는 무하마드 알리와의 대전을 위해 만들었다고 하지만, 무하마드 알리와의 대전에서는 '허리 위쪽 타격 금지'라는 룰때문에 쓰지도 못해본 기술.[1]

북미에서 과거에는 연수베기를 보통 반격용으로 썼다. 주로 이런 식으로 다리를 잡힌 상태에서 반격용으로 질러주는 킥기술.


연수베기라는 이름은 원어인 延髄斬り(엔즈이기리로 읽음)를 그대로 번역한 것으로, 북미 레슬링에서는 Enzuigiri Kick으로 부른다. 일본 레슬링의 기술 이름을 번역하지 않고 그대로 가져다쓴 몇 안되는 기술중 하나. "Enziguri"라고 오독하여 "엔지구리"라고 하는 표기가 일반화되어 있다. 구글이나 야후 등에서 영문 페이지를 검색할 때는 "Enziguri", "Enziguri Kick"이 참 많이도 걸린다.
프로레슬링 해설자 천창욱씨는 TNA를 해설하면서 "엔즈이게리"라고 발음했었다. 아마도 '연수차기(延髄蹴り)'가 정식 명칭인 것으로 착각한 듯 하다.

재밌는 것은 안토니오 이노키가 드롭킥을 정말 못했다는 사실이다. 당시 신일본의 매치 메이커였던 미스터 타카하시가 "이노키 씨. 오늘은 드롭킥을 사용해주십시오."라고 요청하면 "타카하시, 너 사람들 앞에서 내 못난 드롭킥 보여줘서 날 쪽팔리게 하려는 거지?!" 하고 화를 낼 정도로 말이다.[2]

알베르토 델 리오의 고공 엔즈이기리

저 몸에 저런걸 쓰다니 인간이 아님에 틀림없다


----
  • [1] 혹은 역도산의 3대 제자 중 유일하게 효과적인 머리 타격기가 없었기 때문에 일부러 개발한 기술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김일은 원폭 박치기, 자이언트 바바는 정수리 촙.
  • [2] 하지만 일본 위키에 따르면 그의 기술 중에 드롭킥이 당당히 올라가 있으며, 도움닫기 없이, 배쪽 혹은 등쪽으로 착지하는 등 자유롭게 구사한 것으로 되어 있다. 또 전성기 때에는 한번에 3연속으로 드롭킥을 사용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