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에렉톤

Contents

1. 야마하 사에서 만든 악기 엘렉톤
2. VS 기사 라무네&40 FRESH진 최종보스

1. 야마하 사에서 만든 악기 엘렉톤

2. VS 기사 라무네&40 FRESH진 최종보스

성우는 드럼, 오르간 심포니와 같은 이마이 유카. 북미판은 Jody Lee.

VS 기사 라무네&40 FRESH에 등장하는 4대 라무네스라 자칭하는 무파드 오시리스를 따르는 안드로이드. 이름의 유래는 1번으로 추측된다. 과거 아브람과 3대 라무네스와의 싸움 중에 파괴된 드럼의 잔해를 기초로 만들어진 안드로이드로, 드럼이 베이스가 된 탓인지[1] 라무파드에게 엄청난 집착을 보인다.

그런데 그 문제가 그 집착과 소유욕의 정도가 심하다는 거다. 하지만, 초중반에는 그런 모습이 잘 나오지 않았다. 이때는 라무파드가 성행위를 하면서 부려먹는 장면만 나와서 크게 부각되지 않는다.

라무파드가 없는 틈을 타서 라무파드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카카오를 죽이려고 했을 뿐만 아니라, 5화에서는 자신의 제작자인 워커가 라무파드가 4대 라무네스가 아니라 보통 인간이라는 사실을 파르페카카오, 레몬, 피Q에게 발설하자 죽여버린다.

그 뿐만 아니라, 라무파드가 진짜 4대 라무네스가 아니란 것이 밝혀지고, 결국 전설의 기사에 탑승했다가 거부반응을 일으키고 결국 사망하자 격노. 진짜 4대가 아닌 라무파드를 아직도 용사라고 말하며 자신이 그걸 증명시킨다고 하면서 강제로 전설의 기사에 접속해 폭주를 일으킨다. 데킬라, 리큐르 등 동료들이 그러다 세상이 파괴된다고 말려도 그것마저 용사의 뜻이라고 말한다.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의 명예를 세계의 운명과 맞바꾸려고 했던 엄청난 얀데레. 결국 에렉톤 본인도 망가져 버리면서 결국은 사망.

얀데레라는 속성이 제대로 부각되기 전이었던 때였음에도 이미 얀데레최종보스(혹은 진 최종보스)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캐릭터들 중 하나다. 일종의 클리셰라고도 볼 수가 있다. 얀데레가 생각나긴 하지만 이 쪽이 꽤나 빨리 앞섰다.(…) 묻혀버렸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