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어슐러 K. 르 귄

Contents

1. 소개
2. 작품 목록


1. 소개

어슐러 크로버 르 귄(Ursula Kroeber Le Guin)
(1929년 10월 21일 ~ 2018년 1월 22일)

미국작가. SF판타지소설장르소설을 주로 썼다. 동화를 쓴 적도 있다.

부친인 앨프리드 크로버는 UC 버클리의 문화인류학자였고, 모친 시어도라 크로버는 작가였다. 이들 부부는 '최후의 야생 인디언'으로 유명한 야히 부족 최후의 생존자 를 맡아 보호하면서 이시에게 많은 감화를 받았고, 어슐러도 부모에게 이시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한다.

SF 작가가 노벨문학상을 받는다면 단연 1순위는 르 귄이란 말로 정리할 수 있는 거장. SF문학상 가운데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 휴고상(Hugo Award)을 5회, 네뷸러상(Nebula Award)을 6회 수상했다. 그런데 데뷔 당시에는 '독자들은 여자가 쓴 소설을 읽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출판사 측에서 'U.K.르 귄'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대표작은 어스시 연대기 시리즈와 헤인 연대기 시리즈로, 어스시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 <머나먼 바닷가>는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게드전기로 제작했다. 미야자키 하야오가 예전에 애니화 하고 싶다고 작가에게 허락을 구했는데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성공한 것을 보고서야 허락해줬으나, 정작 하야오 감독은 사정이 생겨 제작에 참여하지 못하고 아들인 미야자키 고로가 감독을 맡아 애니화하게 된 거라고 한다.

르 귄은 실망스러운 영상화였다고 평했다. 특히 주인공 게드백인으로 나온 것이 못마땅했다고. 어스시 연대기에서 하얀 피부는 침략자 악역의 특성이다. 이런 피부색 배정을 통해서 백인중심주의를 재조명하는 것이 어스시 시리즈의 중요한 창작의도 중 하나다. 자신이 쓰려 한 것은 검과 마법이 해결책이 되는 이야기가 아니라며, 작중에서 아티팩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게드전기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르 귄은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없어서 애니메이션은 디즈니 만화 밖에 모르고 성차별과 인종차별 덩어리라고 편협하게 생각하던 사람이라 예전부터 들어오던 미야자키 하야오의 오퍼를 생각도 안 하고 거절했으나 우연히 이웃집 토토로를 보고 나서 '미야자키는 천재다, 이 사람이라면 맡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헤인 연대기아이작 아시모프파운데이션에 비견할 만한 어마어마한 스케일이 특징이다. 여기에서 르 귄이 창안한 앤서블이란 개념이 널리 명성을 얻어, 로봇 3원칙처럼 하나의 표준으로서 사용되고 있다. 이영도, 듀나의 단편에서도 등장한다.

SF 빅3라 할 수 있는 아이작 아시모프, 로버트 하인라인, 아서 클라크에 버금가는 인지도를 갖고 있다. 로저 젤라즈니와 같은 세대로 등단 당시엔 뉴웨이브라고 해서 새로운 세대로 취급받았다. 하드한 과학 얘기보다는 환상적인 설정과 은유가 넘실대는 문체, 디테일 넘치는 심리묘사 같은 게 센세이션이었다고 한다. SF를 우주전함 나오는 공상과학소설로 생각하는 친구에게 우아한 SF를 소개하고 싶다면 이 분의 소설을 추천하면 된다.

SF에서는 보기 드문 여성 작가이며 좋아하는 주제는 양성평등, 전쟁반대, 자연보호이다. 주인공을 죽기 직전까지 몰아넣어 기적적으로 역경을 극복하는 무대장치를 많이 쓴다. 글을 쓸 때 중점을 두는 부분은 글의 아름다움이라고 한다.

동양철학에 관심이 많아 <환영의 도시> 같은 작품에선 노자도덕경이 중요한 요소로 등장하며, 직접 도덕경을 영어번역했다.

2008년, DC인사이드 판타지 갤러리에서 단체로 팬레터를 보냈고 답장이 왔다.

프로게이머 롱판다 김윤재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로 꼽기도 했다.

2014년 미국 도서상을 수상. #

2. 작품 목록

어스시 연대기
  • 어스시의 마법사
  • 아투안의 무덤
  • 머나먼 바닷가
  • 테하누(1990 네뷸러)
  • 어스시의 이야기들
  • 또 다른 바람
이하 단편[A]
  • 해제의 주문
  • 이름의 법칙

헤인 연대기
이하 단편[A]
  • 셈레이의 목걸이
  • 겨울의 왕
  • 제국보다 광대하고 더욱 느리게

서부 해안 연대기
  • 기프트
  • 보이스
  • 파워

기타
----
  • [A] <바람의 열두 방향>에 수록되어 있음.
  • [2] 날개가 달린 고양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동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