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어부의 반지

last modified: 2015-04-06 13:43:31 Contributors

piscatorio.jpg
[JPG image (Unknown)]
위: 요한 바오로 2세의 반지
아래: 베네딕토 16세의 반지

Contents

1. 개요
2. 형태
3. 사용

1. 개요

반지 형태로 된 교황의 인장으로 사실상 바티칸국새이며, 삼중관이나 세디아 제스타토리아와 같은 교황의 상징물이다. 초대 교황인 베드로어부 출신이었기 때문에 그의 후계자인 역대 교황들이 사용하는 인장이 '어부반지'로 불리게 되었다.

2. 형태

반지으로 만드는데, 인면에는 배에 탄 베드로가 그물을 던져 물고기를 낚는 모습과 함께 반지의 소유자인 당대 교황라틴어명이 새겨져 있다. 이는 마르코 복음서 1장 17절의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겠다."는 구절을 표현한 것이다.

3. 사용

일단 제작된 이유가 인장으로 사용하기 위함이니만큼, 교황이 공식 문서에 날인하는 용도로 가장 많이 사용된다. 또한 교황을 알현하는 사람들은 교황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어부의 반지에 입을 맞춘다.

역대 교황은 각각 자신만의 어부반지를 가지게 된다. 콘클라베에서 선출된 신임 교황이 교황명을 선택하면 그에 따라 새 반지를 제작하고, 즉위 미사교황의 오른손 약지에 끼워준다.

교황선종하면 반지를 망치로 파괴하고 파편을 교황에 함께 매장한다는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고인이 된 교황반지추기경들의 참관 하에 간단한 의례를 거친 뒤 반지에 2개의 깊은 흠집을 내어 더이상 효력을 가지지 못하게 한다.기사 반지에 내는 흠집은 선종한 교황의 치세가 끝났음을 상징함과 동시에, 신임 교황이 선출되기 전까지 선종한 교황의 이름으로 문서가 위조 날인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베네딕토 16세2013년 2월 28일자로 퇴임하면서, 어부반지도 함께 효력이 정지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그리고 동년 3월 13일 선출된 후임 프란치스코 교황베네딕토 16세와 같은 디자인에 이름만 다르게 새겨진 어부반지를 사용한다. 이전까지는 반지를 사용했으나, 검소함을 강조한 프란치스코 교황금도금한 은반지를 사용하는 점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