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양부

last modified: 2014-12-04 18:11:35 Contributors

Contents

1. 양아버지를 이르는 말 養父
2. 후한삼국시대의 인물 楊阜
3. 오대십국시대 오나라의 마지막 군주 楊溥

1. 양아버지를 이르는 말 養父

자신의 아이가 아닌 아이를 입양한 아버지.

동양권 창작물에서는 아버지를 대신하는 좋은 멘토로 등장하는 일이 많은 반면에, 서양권 창작물에서는 주정뱅이에 양자식에게 손찌검을 하는 경우가 많이 나온다.

묘하게 주인공형 캐릭터로 양녀와의 관계가 부각되는 경우가 많다. 원수의 딸을 키운다든지, 양딸바보라든지, 홀아비가 딸을 키워 왕비로 만든다든지, 혹은 키잡...

2. 후한삼국시대의 인물 楊阜

楊阜

생몰년도 미상

후한삼국시대의 인물로 자는 의산(義山).

천수군 기현 출신으로 어렸을 때 외종사촌 형 강서의 집에서 지냈으며, 같은 군 출신인 조앙, 윤봉과 함께 천수의 인재로 이름을 날려 양주목 의 종사가 된다. 주 종사의 신분으로 허도로 파견되었고 허도에서 안정군의 장사[1]자리를 받으며 승진해서 돌아온다.

이때는 원소조조가 대립하던 시기였는데, 관서의 유력 군벌들이 양부에게 누가 이길 것 같냐고 묻자

원공은 관대하지만 과단성이 없고, 책략을 좋아하지만 결정하는 법이 없습니다. 과단성이 없으면 위신이 없게 되고, 결정하는 것이 없으면 훗일을 잃게 됩니다. 지금은 비록 강대할지라도 끝내 대업을 이룰 수는 없습니다. 조공은 웅대한 재능과 원대한 지략을 갖고 있으며, 판단하고 결심할 때는 주저하지 않으며, 법령에는 일관성이 있고 병사들은 정예이며, 뛰어난 인재를 파격적으로 사용하고, 임용된 사람들은 각자 자기의 역량을 전부 발휘합니다. 조공은 반드시 큰 일을 이룰 수 있는 사람인 것입니다.

라며 조조를 찬양하고 원소를 폄하한다.[2]


이후 장사의 직무가 자신과 맞지 않는다고 여겨 사직했지만, 위단이 태복으로 승진해 중앙으로 돌아가고 위단의 아들 위강이 후임 양주자사로 부임하자 양부를 초빙해 별가[3]로 삼는다. 한편 승상부에서도 그를 효렴으로 천거해 중앙으로 불렀지만 위강이 표를 올려 이를 만류했으므로 참군사로 양주에 남게 되었다.

211년에 조조가 마초를 동관에서 물리쳤으나 소백이라는 자가 하간에서 모반을 해 그것을 막기 위해 동으로 군사를 돌리자 양부는 마초가 강족과 함께 힘을 길러 다시 올 것을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조조 또한 그 말을 옳다고 여겼으나 너무 빠르게 퇴각하는 바람에 제대로 대비를 하지 못 하게 된다.

212년에 마초는 강족들을 이끌고 다시 농상을 침범하고 기성을 제외한 모든 군현이 그에게 호응했으며, 또한 장로의 지원군 양앙의 1만 병사까지 마초의 원군으로 참전한다. 양부는 사대부까지 모아 1천의 군사를 종제 양악에게 성벽 위에서 초승달 모양의 진형을 짜게 해 대항했으나 몇 달이 지나도록 지원군이 오지 않자 마지막으로 염온이라는 자가 지원군을 요청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마초에게 살해당한다.

이에 위강은 싸울 기력을 잃어 양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마초에게 항복하는데, 마초는 기성의 양악을 구금하고 약속대로 자신이 그들을 죽이지는 않고 양앙으로 하여금 자사와 태수를 죽이게 했다.

이에 양부는 복수할 계획을 세워 아내의 장례식을 핑계로 역성에 있던 고종사촌 형 강서에게 울며 말하길
성을 지켰지만 완전하게 할 수 없었고, 주인이 죽었는데 함께 죽을 수 없었으니 또 무슨 면목으로 세상에서 숨을 쉬며 살겠습니까! 마초는 아버지를 배신하고 군주를 배반했으며 주의 장수들을 죽였습니다. 어찌 저 양부 혼자만이 슬퍼하며 책임을 느끼겠습니까? 한 주의 사대부들은 전부 치욕을 받았습니다. 당신은 병권을 장악하고 전권을 휘두르고 있지만, 적을 토벌할 마음이 없습니다. 이것은 조돈이 사관들에게 반역자를 죽인 것이 아닌 주군을 죽인 것으로 쓰인 까닭입니다. 마초는 강대하지만 신의가 없고, 대부분 모순되는 것이 많아 무찌르기가 쉽습니다.
이 말에 옆에 있던 강서의 어머니가 감명받아 강서에게 어서 그의 말을 따르라고 해 강서는 양부의 말을 따르게 되며, 이와 동시에 외부의 고향 사람 , 조앙, 윤봉, , 공신, 무도 사람 이준, 등과 모의하는 한편 종제 양모를 기성으로 보내 양악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거기다가 안정현의 양관, 남안의 조구과도 손을 잡아 확실히 하고 강서와 함께 노성에서 군사를 일으킨다.

이에 마초는 군사를 이끌고 출전하니 성안에 남아있던 조구와 양관은 양악을 풀어주고 기주성의 문을 닫아 마초의 처자를 처형했다. 마초는 역성을 습격해 강서의 어머니를 죽이고[4] 양부와 싸워 양부의 일곱 종제를 죽이고 양부에게도 다섯 번의 상처를 입혔으나 결국 패해 장로에게 달아나게 된다.

조조는 마초를 토벌한 공으로 양부를 관내후에 봉했으나 양부는 다음과 같은 말로 사양한다.
저는 군주가 살아있을 때에는 어려움을 제어한 공로가 없었으며, 군주가 죽었을 때에는 죽음으로써 따르는 행동이 없었으므로 도의상으로는 응당 쫓겨나야 하고, 법률상으로는 주살되어야만 합니다. 마초는 또 죽지 않았으므로 어떠한 작위나 봉록을 받아서는 안됩니다.
이에 조조는 기뻐하며 그의 일을 사관에게 기록해 널리 알려야겠다며 칭찬한다.

215년에 조조가 한중을 정벌하러 가는 길에 익주자사로 임명 되었으며, 장로를 치고 돌아오는 길에는 금성태수로 부임되었다가 바로 무도태수로 전임되었다.

218년에 유비장비와 마초를 보내 하변을 노리자 조조는 조홍조휴를 보내 이들을 격퇴하는데 성공한다. 이에 조홍은 주연을 준비해 빈객들을 대대적으로 모이게 하고, 가희들에게 얇은 비단옷을 입도록 해 발로 밟아 큰 북을 두드리도록 하니 좌석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웃었으나 양부만은 거센 소리로 조홍을 질책해 말하길
남녀의 구별은 국가의 중요한 도덕입니다. 어찌하여 넓은 자리에서 여인의 육체를 적나라하게 드러내게 하시오! 비록 가 음란했을지라도 이보다 심하지는 않았소!
그리고 옷을 떨치고 물러났다. 조홍은 가희들의 악무를 중지시키고, 양부에게 돌아와 앉도록 청해 양부를 존경하고 두려워함을 나타냈다.

그러나 결국 유비가 한중을 취하는데 성공하자 무도도 지키기 어렵다고 느낀 조조는 백성들과 저족들을 이주시키고자 했는데, 양부는 이에 자신의 군청을 소괴리로 옮기자 주민들도 이에 따라 경조·부풍, 천수로 옮겼다. 양부는 정치의 기강을 세우고, 차마 아랫사람에게 속임수를 쓰지 않았다고 전한다.

조조는 유엽에게 양부의 평을 물으니 삼공에 어울린다는 평을 했고 조조 또한 그를 삼공에 임명하려고 했으나 곧 조조 자신이 병들어 죽으면서 양부는 10년간 무도태수의 직위로 있다가 조예의 시절에 중앙으로와 성문교위가 되었다.

조예가 예법에 맞지 않는 옷을 입자 그것을 탓해 다시는 그런 옷을 못 입게 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예는 궁궐을 증축하고 미녀를 뽑아 후정을 채우고, 자주 사냥을 나가 가을에 자연 재해를 맞이하면서 상소해 이런 것들을 문제로 여기고 개선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황실 친척들의 대우에 대해서도 말했다. 이렇게 조예에게 밉보일 일만 했는데도 불구하고 소부로 승진한다.

230년에 조진이 촉을 공격할 때 큰 비로 낙수, 한수, 하수가 넘치자 표를 올려 그를 돌아오도록 주장했고 조예는 그의 명에 따라 조진의 군사를 돌리게 했으며, 235년에 조예 허창에 새로 궁을 짓고 낙양궁을 증축하는 등 백성들이 농번기에 일하게 되자 고당륭과 함게 상소를 올렷으나 조예는 듣지 않았다. 이에 양부는 어부의 관리에게 후궁의 수를 물어 그가 답하지 않자 그에게 곤장 백대를 치게 했고 조예의 딸 조숙이 태어난지 1년도 안되어 죽으면서 조예가 직접 장례식에 참석하려고 하자 양부는 조비무선황후 장례식에도 참석 안 하던 사람이 뭐하던 짓이냐하고 상소를 올렸지만 조예는 이번에도 듣지 않았다.

이처럼 조예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자 도저히 못 참겠다하고 은퇴하겠다고 의견을 밝혔는데 이것도 안 들어준다. 결국 양부는 화병(火病)으로 죽었으며 죽었을 때 재산이 하나도 없었다고 한다.

양부.jpg
[JPG image (Unknown)]
삼국지 12 일러스트

삼국지 시리즈에서는 지력, 정치 모두 준수한 인재이다.

삼국지 9에서의 능력치는 65/46/87/84. 파괴, 덫, 혼란, 매도를 가지고 있다.

삼국지 10에서는 68/55/85/81/77로 능력치 총합 366으로 준수하고,

삼국지 11에서는 너프를 당하긴 했지만 67/50/83/78/77 총합 355로 여전히 나쁘지 않다.

삼국지 12에서는 일러스트는 한손에 칼에 한손에 책을 들고있다. 그러나 정작 무력은...

여담이지만 혐오무장으론 마초가 있는데[5] 왠지 조예는 빠져 있다. 이는 조예도 마찬가지이다.


3. 오대십국시대 오나라의 마지막 군주 楊溥

생몰 900~938
재위 920~937

오대십국시대 오나라의 마지막 군주이며 오나라의 처음이자 마지막 황제이다.[6] 시호는 예황제(睿皇帝), 능호는 평릉(平陵)이다.

이변(李昪)에게 제위를 찬탈당해 오나라가 망하고 이 대신 들어서게 되었다.
----
  • [1] 태수의 수석 보좌관이자 태수 부재시 이를 대리하는 부군수격에 해당한다. 기본적으로는 승(丞)과 같지만 변방의 군사 요충지에는 군승이 아닌 군장사를 두었고 권한도 더 강했다. 백마장사로 이름을 날린 공손찬이 유명하다.
  • [2] 원소와 조조를 둔 제 3자 입장에서의 객관적인 평가라고도 하지만 애초에 양부는 중앙조정을 장악하던 조조가 관서 군벌들 감시하라고 파견한 위단에게 발탁된 사람이고, 그 스스로도 주종사 신분으로 조조에게 파견되어 잔뜩 벼슬을 받고 돌아온 인물인지라 입지상 철저한 친조조파에 가깝다.
  • [3] 주의 수석보좌관
  • [4] 이 와중에도 강서의 어머니는 “너는 부친을 배반한 역적놈이고, 군주를 살해한 흉악한 적이다. 천지가 어찌 너를 오래 살려두겠느냐? 네가 일찍 죽지 않는다면, 무슨 면목으로 감히 사람들을 보겠느냐!”라고 당당하게 꾸짖으셨다. 이 일화는 <열녀전>에도 기록되어 있다.
  • [5] 그래서 마초가 군주일 때는 절대 등용을 못한다. 마등으로는 등용할 수 있으나, 마등이 죽고 마초가 군주가 되면 양부는 자동으로 하야한다.
  • [6] 이전 군주까지는 왕을 칭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