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양강교 버스 추락사고

last modified: 2015-03-10 14:34:16 Contributors

실제로 일어난 사건! HELP!

이 문서가 다루는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 것이며, 열람 및 수정 시 주의해야 합니다.
서술에 문제가 있을 경우 [http]위키워크샵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http://archives.kdemo.or.kr/View?pRegNo=00728378
추락한 버스 잔해를 끌어리는 모습.

Contents

1. 개요
2. 원인
2.1. 과도한 업무 환경으로 인한 과로
2.2. 운전 중 잡담
3. 유일(有一)한 생존자


1. 개요


1985년 1월 11일 충청북도 영동군 4번 국도 심천면 고당리 양강교 [1]에서 화신교통 소속의 전라북도 무주군 - 대전광역시[2]간 버스가 빙판길에서 핸들 조작 실수로 다리 난간에 부딪혀 금강으로 추락한사고이다. 버스는 다리 밑 20cm 두께로 얼어 붙은 강에 부딪혀 얼음을 뚫고 그대로 물속에 가라앉았고, 이 사고로 운전기사 이모씨를 포함한 탑승인원 39명중 가까스로 탈출한 1명을 제외한 나머지 38명이 사망하였다.

2. 원인


2.1. 과도한 업무 환경으로 인한 과로


당시 화신교통의 소속 버스 기사들은 25일 운행(하루 10시간 씩) 5일 휴식제도 였는데, 문제는 휴일을 운전기사들이 조정 할수가 없어서 25일 연속 운행 후 5일 휴식이라는 근무체계를 선택 할수 밖에 없었는데 당연히 기사들의 피로도가 매우 높을 수밖에 없었다. 사고 버스를 운행한 이씨는 23일 연속으로 근무중인 상태로 매우 피로한 상태여서 집중력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2.2. 운전 중 잡담


유일한 생존자의 증언에 따르면 이씨는 앞 좌석에 친구인 듯한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고 하였다. 당시 겨울이라 빙판길이었는데, 순간적으로 집중하지 못해 사고가 났을 것으로 조사 되었다.

3. 유일(有一)한 생존자


버스가 가라앉기 전에 가까스로 탈출한 강유일(康有一, 당시 32세)씨는 추락 당시 가까스로 빠져나와 부상당한 상황에서도 간신히 헤엄쳐서 구조 될 수 있었다. 강에서 추락한 버스에서 유일하게 살아난 사람이라서 이름덕에 살아남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한다.
----
  • [1] 현재는 양강교가 구도로로 격하되고, 고당교가 4번 국도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
  • [2] 1985년 당시 대전은 충청남도 소속이었다. 직할시 승격은 1989년 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