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알레산드로 파르네세

last modified: 2014-08-09 12:36:34 Contributors

Alessandro Farnese

이 이름을 가진 인물들로서 역사상 유명한 인물들은 로마 교황 바오로 3세 본인과 그 후손들이다.

Contents

1. 로마 교황 바오로 3세의 속명
2. 로마 가톨릭 교회 추기경
3. 스페인 제국의 파르마-피아첸차 공작
4. 파르마 대공 알레산드로 파르네제


1. 로마 교황 바오로 3세의 속명

1468~1549

알레산드로 파르네제(Alessandro Farnese). 교황 알렉산데르 6세의 애인 '그리스도의 신부' 줄리아 파르네제의 동생으로, 알렉산데르 교황 재위기에 추기경으로 발탁되었으며, 메디치 교황 클레멘스 7세의 뒤를 이어 교황이 되었다. 최후의 르네상스 교황으로도 불리며 예수회 운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항목 참조.

2. 로마 가톨릭 교회 추기경

1520~1589
Cardinal Alessandro Farnese
바오로 3세의 장손. 바오로 3세의 아들인 파르마 공 피에르 루이지 파르네제의 장남이다.

3. 스페인 제국의 파르마-피아첸차 공작


1545~1592
Alessandro Farnese
스페인의 장군,귀족.

북해 연안의 네덜란드, 벨기에 같은 연안 저지대의 행정을 담당하는 타드호우데르라는 직책에 있던 펠리페 2세의 이복동생(서녀)이었던 마르가레테와 교황 바오로 3세의 둘째 손자 파르마 공작 오타비오 파르네제[1]의 아들이다.

레판토 해전에 참전한 경력이 있다. 또한, 펠리페 2세가 저지대의 독립 운동을 진압하기 위해서 파병을 했을 때 지휘관이자 저지대의 총독으로서 구교 신자의 수가 더 많고, 부유했던 남부의 벨기에 지역을 전투와 회유를 통해 다시 되찾았다.[2]
그 후에 계속 벨기에에 주둔해 있다가. 스페인의 영국 침공 작전 당시 칼레에 아르마다가 도착하면 배를 타고 영국 본토에 상륙하기로 하고 칼레에서 기다렸지만 아르마다가 칼레에 오기도 전에 개발살이 나는지라 그대로 손가락 빨고 스페인에 주둔해야했다.

그 뒤에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화려한 공로를 세웠지만 프랑스 국왕 앙리 4세에게 루앙 전투에서 패하면서 중상까지 입은 채로 쓸쓸하게 귀국해야 했고 그를 시기하던 궁정은 그의 직책이던 네덜란드령 총독에서 해임했다. 절망과 슬픔에 빠진 그는 그해 1592년 12월 2일 지방 수도원에서 한창 나이로 부상이 악화되어 숨을 거뒀다.

4. 파르마 대공 알레산드로 파르네제

1635~1689

파르마-피아첸차 공 알레산드로 파르네제의 증손자. 파르마-피아첸차 공작 오도아르도 파르네제의 차남. 베네치아의 장군으로 터키제국과 싸웠으며 스페인 해군의 제독과 네덜란드 총독을 역임했다.

----
  • [1] 추기경 알레산드로 파르네제의 동생. 당대 일류의 화가 티치아노가 그린 교황 바오로 3세와 이들 형제의 초상이 남아있다.
  • [2] 하지만 그 전의 병사들에게 펠리페 2세가 임금체불을 했었고, 악이 받친 스페인 군대는 앤트워프를 약탈했었는데 이 때부터 저지대의 경제 주도권이 북쪽의 네덜란드로 넘어가고 암스테르담이 중심지로 급부상했다. 이런 연유로 인해서 17세기의 네덜란드를 황금의 17세기라고 부르지만 그 놈의 튤립 사재기 광풍이 불어닥쳤고 거품이 터지면서 네덜란드는 비실비실 거리다가 영국의 해조례 이후의 영란 전쟁으로 결정적 크리를 먹게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프랑스 혁명 당시 돈이 모자른 국민 공회가 네덜란드의 은행을 털자는 목적하에 불란 전쟁이 벌어졌고 이 때 어이없는 실책을 저지르면서 프랑스의 속국 정도로 몰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