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안영태

last modified: 2014-02-21 23:47:03 Contributors

안영태.png
[PNG image (Unknown)]


프로필
이름안영태
나이1부 : 18세(고2) / 2부 : 19세(고3)
소속1부 : 대정고 / 2부 : 대정고
랭크1부 : / 2부 :
전적-전-승-무-패

의 등장인물. 대정고 학생으로 2부에 들어선 현재는 3학년이다. 집이 나름대로 살아서 2층이라고. 눈매가 쭉 찢어지고 눈두덩이 들어가 있어서 잔인하고 비열해 보이는 이미지를 준다. 해골을 연상케 하는 외모의 소유자.

1부에서의 비중은 거의 공기. 이종수 사단의 일원으로 나와 무방비 상태의 김태수의 안면을 가격하고 한영에게도 덤비고 이종수가 인천연합과의 싸움에서 도망치자 그 사실을 폭로하는 등 특이한 생김새와 나름대로 설치는 모습으로 평범한 엑스트라는 아님을 어필할 뿐이었다.

그러나 2부에 들어와서 최정원과 함께 비중이 조금 늘어났다. 포지션은 깨알같은 개그 담당. 누군가에게 당할 때마다 집요하게 "이게 다 미친 개 때문이야..." 라고 중얼거리거나 그리 이쁘지는 않은 여학생을 헌팅하려다 얻어맞는 등, 분위기가 지나치게 무거워질 것 같으면 나타나서 분위기를 환기 시켜준다.

몸소 전학생을 찾아와 삥까지 뜯으려고 했던걸 보면 이종수가 유학가고 한영이 졸업한 후에는 나름대로 활개를 치고 다닌 듯.

근데 삥뜯으려던 전학생이 바로 김철수였다.

당연히 흠씬 두드려 맞고 역으로 삥까지 뜯겼다.[1] 이후 복수심에 불타서 친구 몇 명을 동원해 각목을 들고 김철수를 뒷치기해 다굴 놓는다. 하지만 불사신 김철수가 다시 돌아와 만신창이가 된 상태로 안영태 일당을 다시 때려눕히고 이후 김철수에게 대들지 않고 슬슬 피해다니게 된다.

하지만 학교 깡패들 사이에선 나름대로 지위가 높은 편이라 김철수가 학교를 장악하자 최정원과 함께 울며 겨자먹기로 김철수를 따라다닌다. 덕분에 김철수가 사람을 미친듯이 두드려 패는 걸 보고 진심으로 김철수를 두려워하게 된다.[2]

2부 들어서 취급이 영 좋지 않더니 결국은 손학교에게까지 다굴 맞아 밟히게 된다. 그 때문인지 김철수가 김대섭을 찾아 우상고에 쳐들어갔을 때는 손학교와 맞붙게 된다. 손학교를 압도하며 리드하고 있었지만 김대섭의 개입으로 또 다시 쓰러졌다. 하지만 싸움 막바지에 다시 부활해 손학교를 두드려 패고 있었다.

이 싸움의 승리로 인해 후배들처럼 들떠서 적극적으로 김철수의 똘마니 노릇을 하기 시작했다.[3][4] 김철수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1, 2학년의 호프들을 소개한 후 김철수가 쉬는 동안 주위 몇 학교를 정리하겠다고 나섰다.

어쩐지 또 안습해질 것 같다.

사실 짱 세계관의 비정상적 강자들에 묻혀 잘 드러나진 않지만 나름대로 강한 녀석이다. 한영이 졸업해 강자가 없어진 대정고를 최정원과 양분하고 있었으며, 중학생 시절에는 동부 중학교를 공포에 몰아넣었다고 한다.

인천연합과의 싸움이 불발난 직후 숨어있던 민주연합과 부딪치면서 남기훈과 맞붙었다. 이때 작년에는 이종수 꼬붕, 올해는 김철수 꼬붕이라며 대정고 공식 꼬붕 취급을 당했다. 아직까지는 의외로 남기훈과 대등한 싸움을 하고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자 서서히 밀리기 시작, 싸움의 전체적인 경과를 두고 봤을 때 남기훈 보다는 한 수 아래라는 인상을 줬다. 현재로써는 김대섭과 엇비슷하거나 또는 한단계 낮은 급으로 보인다.

남기훈과 싸워 승리한 김대섭에 비해 안영태는 확실히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남기훈 VS 김대섭 전도 서로 거의 백중세였고 황동명의 원래는 남기훈이 이길 매치인데 김대섭이 많이 늘었다란 평가로 인해 지금 팬들은 김대섭, 남기훈이 A+ 또는 A급에서 잘 치는 급이고 안영태는 딱 A급 평가를 주고 있다.

하지만 안영태를 조금씩 밀어붙이기 시작하던 남기훈은 김철수가 나타났다는 황동명의 말에 신경을 쓰느라 안영태를 양성호에게 맡기는 실수를 저질렀고, 양성호마저 자신에게 덤비자 분노 게이지가 만땅에 도달한 안영태는 양성호를 가지고 놀다가 처절히 발라버렸다.[5] 결국 안영태가 이끄는 대정고 일원은 양성호를 비롯한 민주연합과 경인공고 일원을 무찔렀다.

싸움이 끝난 후 도망친 황동명을 인천연합이 잡아온 후 내주지 않으려 하자 "민주연합 대정고 통틀어서 그놈만 멀쩡한 건 말이 안 되지! 대정고와 민주연합의 싸움 끝은 봐야겠는데, 인천연합이 그놈을 보호해줄 이유가 있냐!" 고 따지며 인천연합을 할 말 없게 만들어버렸다.

2부들어서 김대섭 못지 않게 동네북 취급을 당하더니[6] 이번 민주연합 전에서는 위상을 회복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인천엽합 VS 대정고 전에서 민문식과 맞붙었는데 민문식의 막강 파워에 억눌려 심리전 전략과 전술등 거의 모든면에서 민문식에게 압도 당해 유호타 몇대만 때렸을뿐 거의 손도 못써 보고 털리고 말았다. 안습! 그래도 1부의 안영태와 비교하면 훨씬 잘싸운 편이다.[7]

민문식과의 승부에서 패배한 후 대정고 학생들이 안영태보고 괜찮냐고 물어보자 쪽팔렸는지 못본척 하라고, 쓰바 하며 주저 앉았다.
----
  • [1] 김철수는 돈도 필요 없다고 그랬지만 이후 최정원이 영태를 삥뜯고 기지도 못할 정도로 밟아놨다고 하는 걸로 봐서 결국 가져간 것 같다.
  • [2] 결정적 계기는 김철수가 퇴원후 복수를 위해 권민주를 밟을 때. 돌아가는 길에 최정원에게 "난 김철수가 무섭다, 진짜루" 라고 말했다. 그 뒤로는 김철수와 관련해서 자기가 책임져야 할 일은 만들지 않고 최정원이 김철수에게 입바른 소리를 하자 "그러지 마라, 너 사망 신고서 쓰는줄 알았다" 라면 덜덜 떨었다.
  • [3] 그 이전에 김철수가 최정원과 함께 데리고 가서 튀김까지 잔뜩 사주면서 꽤 마음에 드는 녀석이라고 했다.
  • [4] 작중에서 "난 김철수가 겁나게 두려웠는데, 그냥 그렇다고 인정해 버리니까 아무것도 아니더라"라는 식의 대사를 한다. 김철수 등장 이후 계속 김철수에게 반항하거나 최정원이 철수를 따르니 옆에 붙어서 김철수의 공포에 마지못해 협력하는 자세를 취했었는데 김철수 편이 10권 가까이 질질 늘어지기 시작하자 이 애매한 위치를 계속 끌고 가거나 깔끔하게 정리하기 힘들어졌다. 이에 작가가 그걸 염두에 두고 매듭지어버린 인물 관계도의 하나로 짐작된다. 시쳇말로 땜질.
  • [5] 대정고 엑스트라가 양성호를 뒤에서 쳐서 보내버릴 수 있었지만 놔두라며 말린 후 본인이 직접 보냈다. 이때의 대사가 "요즘 내 이미지가 엄청 구려졌나봐. 개나 소나 다 엉기는데 돌아버리겠네 증말." 김철수에게 너무 안습하게 밟혀서 실력보다 저평가 당한 안영태를 살려주기 위한 장면이었던 듯하다.
  • [6] 김철수에게 얻어맞고 김철수에게 얻어맞고, 장창식에게 얻어맞고, 손학교 패거리한테 다굴을 당하질 않나, 우상고에 쳐들어갔을 때도 김대섭의 뒷치기에 당해 뻗어버리질 않나.
  • [7] 또한 민문식은 1부때부터 서정화를 가볍게 털어 버린 강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