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안산시/역사

last modified: 2015-03-29 21:54:07 Contributors


안산시 행정구역 변천사(현재의 안산시 기준)
경기도 안산군(安山郡)
대월면(大月面) 일부·와리면(瓦里面)
1914
시흥군(始興郡)
군자면(君子面) 일부
1986
안산시
(安山市)
경기도 안산군
군내면(郡內面)·인화면(仁化面) 일부
시흥군
수암면(秀巖面) 일부
경기도 광주군(廣州郡)
북방면(北方面) 일부·성곶면(聲串面)·
월곡면(月谷面) 사사리(沙士里)
1906
안산군
북방면 일부·성곶면·월곡면 사사리
수원군(水原郡)
반월면(半月面) 일부
1949
화성군(華城郡)
반월면 일부
경기도 남양군(南陽郡)
대부면(大阜面)
부천군(富川郡)
대부면
1973
옹진군(甕津郡)
대부면
1994

안산시 행정구역과 분동의 역사. 안산군 시절의 군역(郡域)도 매우 정확하게 표시되어 있다.

1. 삼국시대 ~ 남북국시대

삼국시대 전기에는 백제 땅이었으며 '장항구현(獐項口縣)'이라 불렀다. 위쪽으로는 매소홀(미추홀)현(지금의 인천광역시 남부와 시흥시 북부), 북동부 경계 일부는 잉벌노현(지금의 서울특별시 영등포, 경기도 광명시)과 접했다. 신라 땅이 된 이후 진덕여왕이 장구현(獐口縣)으로 고쳤다. 통일신라 신문왕 때 장구군(獐口郡)으로 승격되었다.

2. 고려

고려 초기에 안산현(安山縣)으로 고쳤다. 현종 9년(1018)에 수주(水州; 지금의 수원시)[1]의 속현이 되었다. 충렬왕 34년(1308)에 안산군(安山郡)으로 승격되었다.

3. 조선

쭉 안산군이었다.[2] 지금의 시흥시 남부(정왕·군자·연성·목감)와 안산시 중서부 일대[3]에 해당되었다. 진산(鎭山)은 수암봉이었다.[4]
1906년 광주군 북방면·성곶면·월곡면[5]을 편입하였다.

4. 일제강점기

기존 개편 후
대월면 거모포동(去毛浦洞)·석곡동(石谷洞) 시흥군 군자면 거모리
대월면 선부동(仙府洞)·달산리(達山里) 시흥군 군자면 선부리
마유면(馬遊面) 조현리(鳥峴里)·장상리(長上里) 시흥군 군자면 장현리(長峴里)
마유면 장하리(長下里)·조촌리(鳥村里)·응곡리(鷹谷里) 시흥군 군자면 장곡리(長谷里)
마유면 월동리(月東里)·월서리(月西里) 시흥군 군자면 월곶리(月串里)
마유면 정왕리(正往里)·오이리(烏耳里) 시흥군 군자면 정왕리
마유면 죽율리(竹栗里) 시흥군 군자면 죽율리
마유면 구정리(九井里)·산북리(山北里) 시흥군 군자면 군자리(君子里)
와리면 원당포동(元堂浦洞)·초지동(草芝洞) 시흥군 군자면 초지리
와리면 원상리(元上里)·모곡리(茅谷里) 시흥군 군자면 원곡리(元谷里)
와리면 선곡리(船谷里)·신각동(新角洞)·성내리(城內里)·적길리(赤吉里) 시흥군 군자면 신길리(新吉里)
와리면 성두리(城頭里)·무곡동(茂谷洞) 시흥군 군자면 성곡리(城谷里)
와리면 이목동(梨木洞)·능산리(陵山里) 시흥군 군자면 목내리(木內里)
와리면 원하리(元下里)·시우동(時雨洞) 시흥군 군자면 원시리(元時里)
군내면 수암리(秀岩里)·서정리(西亭里) 시흥군 수암면 수암리
군내면 장상리(章上里)·동곡리(東谷里) 시흥군 수암면 장상리
군내면 부곡리(釜谷里)·신리(新里) 시흥군 수암면 부곡리
군내면 양상리(楊上里)·양하리(楊下里) 시흥군 수암면 양상리
군내면 성포리(聲浦里)·점성리(占星里) 시흥군 수암면 성포리
군내면 장하리(章下里) 시흥군 수암면 장하리
인화면 능곡리(陵谷里)·북곡리(北谷里) 시흥군 수암면 능곡리
인화면 화정리(花井里)·광곡리(廣谷里) 시흥군 수암면 화정리
인화면 와상리(瓦上里)·와하리(瓦下里) 시흥군 수암면 와리(瓦里)
인화면 고잔리(古棧里) 시흥군 수암면 고잔리
인화면 월입피리(月入陂里) 시흥군 수암면 월피리(月陂里)
초산면(草山面) 조남리(鳥南里)·제청리(祭廳里) 시흥군 수암면 조남리
초산면 목감리(木甘里)·율포리(栗浦里) 시흥군 수암면 목감리
초산면 물왕리(物旺里)·상직리(上職里) 시흥군 수암면 물왕리
초산면 산현리(山峴里)·궤곡리(潰谷里) 시흥군 수암면 산현리
초산면 하상리(下上里)·중직리(中職里) 시흥군 수암면 하상리
초산면 광석리(廣石里)·하하리(下下里) 시흥군 수암면 광석리
초산면 논곡리(論谷里) 시흥군 수암면 논곡리
초산면 하중리(下中里) 시흥군 수암면 하중리
북방면 대야미리(大夜味里)·속달일리(速達一里) 수원군 반월면 대야미리
북방면 속달이리(速達二里)·속달삼리(速達三里) 수원군 반월면 속달리(速達里)
북방면 둔대동(屯垈洞) 수원군 반월면 둔대리
북방면 도마교동(渡馬橋洞) 수원군 반월면 도마교리
북방면 건건리(乾乾里) 수원군 반월면 건건리
북방면 팔곡일리(八谷一里) 수원군 반월면 팔곡일리
북방면 팔곡이리(八谷二里) 수원군 반월면 팔곡이리
성곶면 일리(一里) 수원군 반월면 일리
성곶면 이리(二里) 수원군 반월면 이리
성곶면 삼리(三里)·사리(四里) 수원군 반월면 사리
성곶면 본오리(本五里)·분오리(分五里) 수원군 반월면 본오리
월곡면 사사리 수원군 반월면 사사리
월곡면 당수리(棠樹里)·오룡동(五龍洞) 수원군 반월면 당수리
월곡면 상초평리(上草坪里)·하초평리(下草坪里) 수원군 반월면 초평리(草坪里)
월곡면 월암동(月岩洞)·일리동(一里洞)·대대동(大垈洞) 수원군 반월면 월암리
월곡면 입북리(笠北里) 수원군 반월면 입북리

1914년 조선총독부부군면 통폐합으로 시흥군과 수원군에 분할 통합되어 군이 사라졌다. 9개였던 면은 3개로 합쳐졌다.

Old_AnSan_County.png
[PNG image (Unknown)]
시흥군 군자면 시흥군 수암면 수원군 반월면 현재의 안산시

군이 폐지되기 직전의 영역.[6] 현재의 법정구역을 토대로 제작했으며, 적색과 청색에 해당하는 영역이 당시보다 더 크게 나왔다는 점에 유의바람(이유는 바로 아래에 서술).

5. 대한민국

도시개발 이전에는 한적한 농어촌이었다. 1990년도에 찍은 사진을 보면 지금의 중앙역 남부는 모두 갯벌이었고 배가 드나드는 포구였다. 지금 지도상으론 한참 육지 쪽으로 들어가있는 성포동이라는 지명에도 포(浦)라는 글자가 있을 정도. 대규모 간척과 시화방조제의 건설로 지금은 안산 본토에서 해안 마을의 기능을 보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런데 안산시에선 녹색해양관광도시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밀고 있다 오직 대부도와 풍도 등 도서 지역에서만 그 기능을 수행할 뿐이다. 안산 본토에 접한 수역은 시화방조제로 인해 시화호가 되었다. 시화호는 90년대 중반까지 전국적으로 악명 높은 환경 오염지대였는데 90년대 후반부터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 온 결과 지금은 철새가 드나드는 관광지가 되었다.

안산선 남쪽으로는 1990년대 후반까지도 를 키우는 농가를 볼 수 있었을 정도로 시골이었다. 이후 안산이 개발되면서 이 지역은 주택가와 공단으로 변했다. 동시에 상업 중심지도 지금의 원곡동과 초지동 근방에서 고잔동으로 완전히 옮겨갔다. 초지동에 가면 그 증거로 1980년대 지어진 건물들을 많이 볼 수 있다. 그 때의 전통이 지금도 남아 초지동 시민시장에서는 5일장이 열려 문전성시를 이룬다.

일제의 식량 수탈 목적으로 건설된 협궤철도 수인선이 지금의 안산선 터를 따라 운행하고 있었다.[7] 그러다가 80년대 후반 안산선이 들어오면서 교통이 대폭 편리해졌다. 쇠퇴하던 수인선은 1995년 영업 중지상태가 되었다. 영업중지라 쓰고 폐선이라 읽는다 당초 수인선을 새로 깔겠다는 야심찬 계획이 있었으나 코레일 타임으로 계속계속 미뤄지다 보니 2012년 6월 말이 되어서야 부분 개통이나마 이루어졌다.[8] 옛날 신문기사를 보면 2005년 완공 예정이라는 말도 보일 정도. 더 자세한 내용은 수도권 전철 수인선 항목을 참조.

1985년까지 개편 후 행정구역 법정구역
1986년
1월 1일
1988년
10월 1일
1991년
11월 18일
1993년
12월 1일
1994년
1월 1일
1994년
7월 15일
화성군 반월면(일리, 이리) 반월동 일동 일동, 이동
화성군 반월면(사리) 본오동 사동 사동
화성군 반월면(본오리 일부, 팔곡이리) 본오동 본오1동 본오동 일부, 팔곡이동
화성군 반월면(본오리 일부) 본오2동 본오동 일부
시흥군 수암면(양상리, 부곡리, 월피리) 수암동 월피동 양상동, 부곡동, 월피동
시흥군 수암면(와리) 와동 와동
시흥군 수암면(성포리) 중앙동 성포동 성포동
시흥군 수암면(고잔리) 고잔1동 고잔동
고잔2동
시흥군 군자면(신길리, 원곡리 일부) 군자동 원곡본동 신길동, 원곡동 일부
시흥군 군자면(성곡리, 목내리) 원초동 공단동 성곡동, 목내동
시흥군 군자면(원시리, 초지리) 초지동 원시동, 초지동
시흥군 군자면(원곡리 일부) 원곡동 원곡1동 원곡동 일부
원곡2동
시흥군 군자면(선부리) 선부동 선부1동 선부동
선부2동 선부2동
선부3동

한적한 바닷가의 시골 마을들이 지금과 같이 탈바꿈하기 시작했을 때는 1976년이었다. 경제 발전에 따라 수도권에 산업이 몰리기 시작하자 이를 흩어놓기 위해 반월공단을 개발하면서 화성군 반월면 일부, 시흥군 군자면·수암면의 각 일부를 관할하는 경기도 반월도시개발지원사업소가 설치된 것. 3년 뒤 반월도시개발지원사업소는 반월출장소로, 1986년에는 반월출장소가 안산시로 승격하였다. 1914년 사라진 안산군의 정체성이 이때 되살아난 것이다. 시명은 반월공단과 반월출장소에서 따와 '반월시'가 될 뻔했으나, 옛 '안산군'의 역사 되살리기 차원에서 향토사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안산시'로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반월'이라 부를 수 있는 지역은 당시 반월출장소 내에서도 일부일 뿐이었고, 반월공단도 당시 반월면이 아닌 군자면에 있었기 때문에, 반월시가 시명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은 적절한 것이었다.

1994년 12월 25일까지 개편 후 행정구역 법정구역
1994년
12월 26일
1995년
3월 2일
1995년
4월 20일
1996년
1월 22일
1997년
5월 28일
1998년
10월 12일
사동 사1동 사동
사2동
본오2동 본오2동 본오동 일부
본오3동
월피동 부곡동 부곡동 일부
월피동 양상동, 부곡동 일부, 월피동
공단동 초지동 성곡동, 목내동
초지동 원시동, 초지동
선부3동 선부3동 선부동 일부
시흥시(화정동 일부) 화정동
화성군 반월면(팔곡일리, 건건리, 사사리) 반월동 팔곡일동, 건건동, 사사동
옹진군 대부면(동리, 남리) 대부동 대부출장소 대부동동, 대부남동
옹진군 대부면(북리, 선감리, 풍도리) 대부출장소 대부북동, 선감동, 풍도동
시흥시(수암동, 장상동, 장하동) 안산동 수암동, 장상동, 장하동

1994년 옹진군에서 대부도풍도를, 화성군에서 팔곡일리·건건리·사사리를 편입해 왔으며, 이듬해 시흥시 수암동·장상동·장하동과 화정동 일부를 편입해 오면서 현재의 영역이 확정되었다.[9]
1986년 안산시는 7개 동에 127231명의 인구가 있었다. 하지만 10년 뒤 안산시의 인구는 약 4배에 달하는 507952명으로 증가했다. 7개였던 동은 21개가 되었으며 출장소 1개까지 있었다.

2002년 11월 1일
구 설치 당시 행정구역
개편 후 행정구역 법정구역
2003년
3월 3일
2004년
7월 1일
2005년
4월 20일
2007년
2월 22일
상록구 일동 일동 일동 일부
이동 일동 일부, 이동
사1동 사1동 사동
사3동
사2동
본오1동 본오동 일부, 팔곡이동
본오2동 본오동 일부
본오3동
부곡동 부곡동 일부
월피동 양상동, 부곡동 일부, 월피동
성포동 성포동
반월동 팔곡일동, 건건동, 사사동
안산동 수암동, 장상동, 장하동
단원구 와동 와동
고잔1동 고잔1동 고잔동
호수동
고잔2동
원곡본동 신길동, 원곡동 일부
원곡1동 원곡동 일부
원곡2동
초지동 성곡동, 목내동, 원시동, 초지동
선부1동 선부동 일부
선부2동
선부3동 선부동 일부, 화정동
대부출장소 대부동 대부동동, 대부북동, 대부남동, 선감동, 풍도동

그 뒤에도 인구가 계속 늘어나 2002년 상록구단원구를 설치하고, 추가로 행정구역 조정을 하여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
----
  • [1] 수주(樹州; 지금의 부평, 부천)와 다르다.
  • [2] 시흥시 연성동의 '연성(蓮城)'은 조선 시대 안산군의 별칭으로, 강희맹이 조성한 관곡지의 연꽃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안산군의 별칭이었던 '연성'을 엉뚱하게도 오늘날 안산시가 아닌 시흥시가 쓰고 있다...만, 이 지역이 원래 안산군 지역이었던 건 맞으니...
  • [3] 상록구 동부는 광주목-광주유수부-광주군 지역이었다.
  • [4] 수리산 근처에 있다.
  • [5] 현 안산시 상록구 일동·이동·사1동·사2동·사3동·본오1동·본오2동·본오3동·반월동, 군포시 대야동, 수원시 권선구 입북동, 의왕시 부곡동 일부(월암동과 초평동)
  • [6] 참고로 이건 현재 안산시가 시흥시와의 통합을 주장하는 가장 강력한 근거이기도 하다. 항목 참조.
  • [7] 정확히 말하자면 수인선은 중앙역한대앞역 사이에서 본오동 쪽으로 빠져 수원으로 가므로 완전히 일치한다고 볼 수는 없다.
  • [8] 이마저도 안산까지는 안오고 오이도역까지만 운행한다.
  • [9] 수암동·장상동·장하동은 시흥시 시절부터 안산동으로 묶여있다가 어? 안산시로 넘어온 뒤에도 그대로 안산동이 되었는데, 사실 이곳은 원래부터 안산시 생활권인데다가 조선시대 안산군 관아가 있던 곳이었다(지금은 내륙 구석처럼 보이지만, 간척 사업 이전엔 바다와도 꽤 가까운 중심지였다). 시흥시가 재정의 압박으로 안산시에 떠넘겼다는 카더라도 있는데…진실은 저 너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