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콰렐라 두 브라질

Aquarela do Brasil


브라질 작곡가 Ary Barroso가 1939년에 작곡한 노래. 뜻은 '브라질수채화. 영미권에서는 보통 'Brazil'이란 제목으로 불린다. 대표적인 사노바 곡의 하나. 3월의 물, 시는 물 등과 더불어 브라질 최고의 명곡에 어김없이 손꼽히는 노래다.

프랭크 시나트라, 토니오 까를로스 조빔 등의 유명 재즈 연주자들이 즐겨 부르던 노래다.

내용은 대략 브라질을 찬미하는 노래. 제목에 걸맞게 그야말로 브라질이란 이런 것이 느껴지는 노래다. 브라질인들 특유의 낭만적인 애향심을 느낄 수 있다.

가사


Brasil!
브라질!
Meu Brasil brasileiro
나의 브라질스러운 브라질
Meu mulato inzoneiro[1]
나의 잉주네이루한 물라토
Vou cantar-te nos meus versos
나의 노래를 불러줄게
O Brasil, samba que dá
아 브라질, 살아있는 삼바
Bamboleio, que faz gingar
실룩이게 하는 그 움직임
O Brasil, do meu amor
아 브라질, 나의 사랑
Terra de Nosso Senhor
우리 의 땅
Brasil! Pra mim! Pra mim, pra mim
브라질! 나를 위해! 나를 위해, 나를 위해
Ah! abre a cortina do passado
아! 과거의 커튼을 열어라
Tira a mãe preta do cerrado
세하두에서 검은 어머니를 꺼내와라
Bota o rei congo no congado
콩가두를 추는 콩고 왕을 두어라
Brasil! Pra mim!
브라질! 나를 위해!
Deixa cantar de novo o trovador
루바두르를 다시금 노래하게 해라
A merencória luz da lua
달빛의 우울에게
Toda canção do meu amor
내 사랑의 노래를 전부

Quero ver essa dona caminhando
Pelos salões arrastando
O seu vestido rendado
Brasil! Pra mim, pra mim, pra mim!

Brasil!
Terra boa e gostosa
Da morena sestrosa
De olhar indiscreto
O Brasil, samba que dá
bamboleio que faz gingar
O Brasil, do meu amor
Terra de Nosso Senhor
Brasil! Pra mim, pra mim, pra mim

Oh esse coqueiro que dá coco
Onde eu amarro a minha rede
Nas noites claras de luar
Brasil! Pra mim

Ah! ouve estas fontes murmurantes
Aonde eu mato a minha sede
E onde a lua vem brincar
Ah! esse Brasil lindo e trigueiro
É o meu Brasil brasileiro
Terra de samba e pandeiro
Brasil! Pra mim, pra mim! Brasil!
Brasil! Pra mim, pra mim! Brasil!, Brasil!

----
  • [1] 이 단어가 뭘 뜻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