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오키 에이

Contents

1. 개요
2. 연출 특징
3. TROYCA 취임
4. 감독 작품

1. 개요

あおきえい

일본애니메이터. 1973년 1월 20일생. 트위터

AIC에 최초 대운동회의 제작진행으로 입사한 후 각종 작품에서 각본, 콘티, 연출을 담당했다. 2004년에는 걸즈 브라보로 감독 데뷔를 하고, 2005년 2기를 제작한 후 AIC를 퇴사한 이후 프리랜서로 활동한다.

프리랜서 활동시에 SHUFFLE!의 19화에 콘티와 연출을 맡았는데 이것이 빈 냄비로 유명한, 후요우 카에데얀데레화한 에피소드였다.

ufotable과는 코요테 래그타임 쇼를 시작으로 하여 인연을 맺어 극장판 공의 경계 제1장 부감풍경의 감독을 맡았고 Fate/Zero의 감독도 맡았다.

각본가 타카야마 카츠히코와 같이 작업하는 경우가 많다.[1][2]

2. 연출 특징

캐릭터들간의 관계라든가 심리, 갈등 등을 묘사할 때 대사나 나레이션을 통한 직접적인 전달은 되도록 배제하고, 최대한 화면에서의 연출을 통해 시청자들이 읽어낼 수 있도록 연출하는 것을 지향한다. 흔히 아오키 에이의 연출 방식이 영화적 연출이라고 하는데 기본적으로 애니메이션의 촬영 방식은 그려낸 컷을 모아 영상화 시키는 작업이라면 영화를 비롯한 실사 촬영은 현실을 카메라로 찍어 내는 것을 말한다. 회화사진의 차이와 같다.

컷을 그려내는 애니메이션만의 연출방식이 크게 돋보이는 감독은 신보 아키유키로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안에서도 튀는 자신만의 연출을 보여준다. 반면 아오키 에이는 신보 감독과 정반대의 위치한 감독으로 애니메이션을 실사 촬영하듯이[3] 컷을 구성한다. 화면분할, 명암대비, 색채대비, 카메라 워크, 기타 영화에서 사용되는 상징적인 여러 가지 미장센을 종합적으로 사용하여 화면을 구성하며[4], 영화광이기도 해서 영화 오마쥬 시퀀스를 집어넣는 경우가 많다. 화제작 Fate/Zero에서는 Fate/Zero 24화에 나온 다크 나이트 배트맨 아지트가 대표적이고 알드노아. 제로에선 트랜스포머범블비를 오마쥬 했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직관적인 연출에 익숙해 있다보니 꽤나 호불호가 갈리는 애니메이터 중 하나이다. 연출의 특성상 원작이 존재하는 애니메이션과 궁합이 좋은데, 감독이 다소 은유적인 전개를 사용하더라도 탄탄한 원작이 설명을 뒷받침하여주고 오히려 멋들어진 연출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간다는 것이다. 페이트 제로에서 이러한 면모가 잘 드러난다. 반면 원작이 없는 애니메이션의 경우 시청자들의 내용 이해도를 자칫 산으로 가게 만드는 위험이 있는데, 알드노아 제로는 그의 연출 특성과 안좋은 의미로 극강의 상성을 이루어 버렸고 최악의 애니라는 악평을 받고 있다.

거기다 트위터에서 슬레인이 죄값을 치르고 나면 새로운 인생이 시작된다고 했는데 슬레인은 최종적으로 전범에다 자츠바움이 저지른 짓까지 뒤집어 쓰는 바람에 오랫동안 감옥에 있어야하는 상황인데 무슨 새로운 인생이냐며 비난들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오마쥬를 지나치게 많이 넣는 것도 호불호가 갈린다. 그도 그럴것이 패러디라는 물건은 아는 사람만 아는, 그들만의 리그식 작품을 만들어버릴 수도 있으니..

아오키 에이 인터뷰#1#2#3

3. TROYCA 취임

2013년 5월 전 AIC 프로듀서들이 TROYCA라는 프로덕션을 설립했으며 대표이사 사장은 '나가노 토시유키', 부사장은 '카토 토모노리' 아오키 에이'는 '이사'(取締役)로 취임했다. 2013년 11월 30일 까지 1차로 인원을 모집했다. 2014년 A-1 Pictures의 원청으로 아오키 에이, 스토리 원안 우로부치 겐으로 오리지날 TVA인 알드노아. 제로를 제작했다.

4. 감독 작품

----
  • [1] 앞서 이야기했던 셔플의 카에데 얀데레화 에피소드의 각본가가 타카야마 카츠히코. 그 유명한 얀데레의 거성 작품 미래일기의 시리즈 구성 겸 각본가이다.
  • [2] 그 외의 합작 작품으로는 식령 제로, 알드노아. 제로가 있다.
  • [3] 배경과 소품 묘사에 공을 많이 들인다.
  • [4] 대표적으로 애니메이션 Fate/Zero의 빙글빙글씬이라 불리는 토키오미와 리세이가 키레에게 성배전쟁의 진상을 말해주는 장면도 원작에선 그냥 소파에 앉아서 얘기한다. 마술협회 입장의 토키오미와 교회 입장의 리세이 중심에 서있는 코토미네라는 인물이 어떤 위치에 서있고 어떤 방향성을 가진 캐릭터인지 내레이션이 아닌 미장센으로 표현했다. 이런 연출은 아오키 에이의 작품의 전반적으로 깔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