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실라 왕비

last modified: 2015-04-10 23:58:35 Contributors


Queen Asylla

디아블로 세계관의 등장인물.

레오릭 왕의 비이자 아이단 왕자알브레히트 왕자의 어머니로서, 디아블로(디아블로)의 사주를 받은 라자루스의 영향으로 미쳐가는 남편을 구하려고 했으나 이를 눈엣가시로 여긴 라자루스의 모함을 받아 반역자로 구금되어 끝내 단두대에서 참수되고 만 비운의 여인. 이때 자신을 모시던 시녀들도 살해되어, 이후 그 시녀들은 '뒤틀린 어미'란 이름의 좀비들로 변질되었다는 설정이 나온다.


디아블로1디아블로2에는 등장하지 않다가 디아블로3에 와서 죽은 혼령이 NPC로 등장. 그런데 잘린 머리를 손으로 든 채 나타나는 모습이 영 섬뜩하다. 심지어 초상화에서도 손이 머리채를 붙잡고 있다. 남편의 광기에 희생된 사람들의 시신을 수습해 영혼의 안식을 찾아달라는 퀘스트를 주며, 이 퀘스트를 완료하면 감옥을 지배하는 사악한 교도관을 처치해달라는 퀘스트를 마지막으로 사라진다.

아실라가 갇혀있던 감방에 들어가면 그녀가 죽기 직전 미쳐버린 남편과 아들들을 걱정하며 쓴 일지를 볼 수 있으며 [1] 또한 게임을 진행하다 보면, 남편과 라자루스가 보는 앞에서 끝까지 결백을 주장하다 라자루스에 의해 참수당하는 과거의 장면도 볼 수 있다.[2]

사실 촌수를 따져보자면 다름 아닌 레아의 할머니.

여담이지만 레오릭이 미쳐서 모함받기 전까지는 꽤 사랑받았을 것 같다. npc에게 살 수 있는 염료중 고운 염료의 설명글을 보면 레오릭이 왕비를 위해 이 색으로 물들인 옷을 천 벌이나 선물해줬다고 한다.(…) 특히 감방에 억울하게 갇혀서도 자나깨나 남편과 자식들을 걱정했음은 물론이고, 죽어서도 남편이 생전에 벌인 일의 뒷수습을 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면 상당한 개념인에 현모양처가 따로 없다.

공식 홈페이지의 게임 가이드에 아실라의 잘린 머리가 '슬픈 표정'이란 이름으로 부두술사전설 액막이로 나와 있지만(…) 실제로 게임에 구현된 아이템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래더템 추가를 기대해 보자.

외국에선 잘린 미녀의 머리에 영감을 얻었는지 아실라 왕비의 머리를 소재로 한 야한 팬아트가 많다.

----
  • [1] 일지에서 '아이단만 있었어도 나았으련만'이라고 써 있는 문장을 읽을 수 있는데, 이때 아이단은 레오릭의 명령으로 서부원정지로 무모한 원정을 떠난 상태였다. 때문에 아실라를 옹호해줄 사람이 없었으며 알브레히트는 너무 어렸다.
  • [2] 그나마 레오릭 왕은 미쳤어도 자기 아내는 사랑했는지 그녀에게 살 기회를 줄테니 죄를 시인하라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