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스타나

last modified: 2015-04-02 17:56:33 Contributors

Corbis-42-27690679.jpg
[JPG image (62.08 KB)]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여담

1. 개요


Астана(카자흐어) / Astana

카자흐스탄수도. 원래는 카자흐스탄 남동부의 알마티가 수도였으나, 1998년 국토 중북부의 아스타나로 천도하였다. 브라질리우 데 자네이루브라질리아와 비슷한 관계. 브라질리아가 망했어요 상태인데, 아스타나는 호불호가 갈리긴 하다.

2. 상세

옛 이름 아크몰린스크(Акмолинск, -1961년), 첼리노그라드(Целиноград, 1961-1992년), 아크몰라(카자흐어 Ақмола, 1992-1998년).

1998년 카자흐스탄이 수도를 이 곳으로 천도하면서 이곳이 카자흐스탄의 수도가 되었다. 참고로 아스타나라는 이름은 카자흐어로 수도라는 뜻이다. 2008년 카자흐스탄 의회[1]는 이 도시의 이름을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의 이름를 따서 누르술탄으로 개칭하자고 제안했으나, 나자르바예프가 이 제안을 거부했다.

전 세계 국가들의 수도 중에서 몽골울란바토르캐나다 오타와 등과 더불어 가장 추운 수도라는 칭호를 가지고 있다. 평균 기온으로 보면 울란바토르에게 밀리지만. 일교차나 연교차가 심하게 큰 지역이라, 역대 최저 기온은 -51.6℃로 -44℃인 울란바토르보다도 낮다. 그래서 노르웨이 오슬로처럼 수도에 동계 스포츠 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케이스. 사실 이 지역은 카자흐스탄에서도 가장 추운 지역 중 하나이다. 반대로 여름에 가장 더울때는 한낮에 41.6℃를 찍기도 했다.[2] 하지만 일단 쾨펜의 기후 구분상으로는 'Dfb'이며 밤에는 20℃ 이하로 떨어지는 일이 잦아 열대야는 거의 없다고 봐도 좋다.(2014년 7월 날씨기록)

실제로 이미 2011년에 동계 아시안 게임2011 아스타나·알마티 동계 아시안 게임을 개최한 적이 있다. 카자흐스탄에서 처음 개최한 동계 스포츠 대회라고. 근데 왜 2017년 동계 유니버시아드는 前 수도인 알마티에서 개최하는 거임? 높은 산이 알마티에 있으니까. 아스타나에서는 산책로를 크로스컨트리 종목에 활용한다 카더라

수도로 지정한지 15년 정도 되다보니, 인구는 빠른 속도로 늘어 천도 당시에 30만명이 채 되지 않던 인구가 2007년에 70만명을 훌쩍 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카자흐스탄 독재자인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가 마음대로 천도하고 건설하도록 지시했으며, 심시티 경제적으로 취약한 카자흐스탄이 자원을 바탕으로 천도하고 건설한 도시라 속빈강정이란 평이 자자하다. 거리 곳곳에 거대한 상징물과 화려한 건물들을 전세계 유명 건축가들을 공모해 건설했지만, 빠른 시기에 겉보기에 치중하여 엄청난 극과 극을 보이고 있다. 여름엔 모래 쓸고 겨울엔 눈 쓸고. 철근을 사용하지 않는 고층 건물들

아직 소련의 일부였던 1989년 당시에는 도시 인구의 54%가 러시아인으로, 카자흐인은 17%밖에 안 되고 러시아인 외에 우크라이나인, 독일인 등이 인구의 대다수였다. 90년대 소련이 붕괴한 이후 러시아인 등 유럽인들이 빠져나간 대신 카자흐인이 급속도로 유입되어 2012년 현재 인구의 72.8%가 카자흐인으로 러시아인은 인구의 17%에 불과하다. 미수다에 나올 법한 여인들은 거의 없다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가 마음대로 천도하고 건설하도록 지시하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아무 이유없이 새 수도를 건설하기 위해 천도한 것은 아니다. 카자흐스탄의 경우 예전 수도 알마티는 남동부에 매우 치우쳐져 있었으며, 카자흐스탄의 남부는 튀르크 민족들이 주로 거주하지만 북부는 러시아계가 많이 거주하고 있었기 때문에 카자흐스탄 상황이 안 좋아지면 북부 러시아계가 러시아로의 합병을 요구할 위험이 있었다. 그래서 이러한 러시아계를 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천도한 것이다.[3][4]

3. 여담

내셔널 지오그래픽 2012년 2월호에서 바로 아스타나를 다루고 있는데, 겉으론 화려한 건물들이 금이 가고 비가 오면 물이 새는 막장 상태가 가득하다고 한다. 그리고 당연히 부격차의 이면까지 가지고 있으며, 성공한 수도 이전이라고 보기에는 아직 뭐라고 할 수 없어 보인다. 하지만 과거 러시아인이 대부분이던 지역이 카자흐인이 대부분인 지역으로 바뀌었고, 북부의 러시아인들을 통제하기 보다 편해졌다는 점을 보면 정치적으로는 성공한 수도 이전이라고 볼 수 있다.


도시의 배이테렉(Бәйтерек)[5] 타워가 아스타나의 랜드마크이다.

2017년 세계박람회 개최지로 선정되었다. 근데 아스타나의 추위가 장난이 아닌 만큼 각오는 단단히 해야할 듯(...).

다만 이전의 수도였던 알마티키르기스스탄과의 국경에 붙어있는 도시라서 의 문제로 인해 천도한 것이므로 일단 목적 자체는(...) 달성했다고 볼 수 있다.

카자스흐탄이 국가 단위로 후원하는(내셔널 프로젝트) 프로 사이클링 팀의 이름이 이 도시의 이름을 딴 아스타나이다. 현재 사이클링 팀 중 가장 높은 등급인 프로투어 등급에 속해있으며 투르 드 프랑스 우승자인 알베르토 콘타도르(2009)와 빈센조 니발리(2014)가 아스타나의 져지를 입고 우승했었다. 재밌게도 콘타도르와 니발리 모두 3대 그랑 투르라 불리는 투르 드 프랑스와 지로 디탈리아, 부엘타 아 에스파냐를 모두 우승한 경력이 있는 단 두명의 현역 선수이기도 하다.
그러나 2014년 경부터 현재진행형으로 도핑 파문이 일면서 팀과 팬층이 점차 분열해나가기 시작했고 UCI 측에서 강력한 제재를 가할 예정이라고 한다.
----
  • [1] 참고로 여당인 누르-오탄당이 부정선거 덕분에 당시 의석 98석을 모두 차지하고 있었다.
  • [2] 참고로 이 범위 내에 한반도에서 기록된 가장 추운 기온(-47.7℃, 백두산)과 가장 더운 기온(40℃, 대구)이 모두 들어간다!
  • [3]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및 동부 지역 사태를 보면 꽤 앞날을 내다본 판단이었다고 볼 수 있다.
  • [4] 더욱이 카자흐스탄은 독립 당시 카자흐인이 전국민의 50% 정도에 불과했다. 그래서 오늘날까지도 타국 - 특히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카자흐인의 카자흐스탄으로의 이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카자흐인 비율을 높이고 있다.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 애초에 카자흐인이 많이 거주하는 남동쪽에 위치한 알마티보다는 국토 중심부에 위치한 아스타나가 수도 및 국내 통제용으로 더 적합하기는 하다.
  • [5] 러시아어로는 바이테레크(Байтерек) 타워. 표기법상으로는 바이테레크라고 쓰지만 발음은 바이쩨렉 쪽에 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