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바레스트

last modified: 2014-06-24 05:13:51 Contributors

Contents

1. 석궁의 일종
2. 창세기전 시리즈에 등장하는 마장기
3. 풀 메탈 패닉암 슬레이브 ARX-7 Arbalest

1. 석궁의 일종

Arbalest, 또는 arblast로 표기하는 경우도 있다.

석궁(크로스보우)의 일종이다. 12세기부터 등장하기 시작한 위력이 강한 크로스보우 계열로, 강철 프로드(활몸)에 윈들라스나 크레인퀸으로 재장전을 했으며 강한 것은 20킬로뉴턴이 넘는 위력에 300미터까지 정확히 쏠 수 있었다고 한다. 분 당 2발 발사하면 숙련된 사수.

원래 아바레스트는 로마 시대에 십자궁을 가리키는 단어인 arcuballista가 중세 프랑스어를 거쳐 정착한 경우로, 그래서 아바레스트와 크로스보우는 같은 석궁을 가리키는 말이며 종종 혼용되기도 한다. 아바레스트를 크로스보우라고 해도 대충은 통한다. 하지만 아바레스트가 나름대로 '강철 활몸의 무겁고 강한 십자궁'이라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모든 크로스보우를 아바레스트라고 부를 수는 없다. 같은 의미에서 크로스보우보다 아바레스트가 더 강한 십자궁이라고 하는 것은 느슨하게 맞는 이야기. (하지만 크로스보우에서도 강한 활을 쓰는 중석궁은 또 있고 중석궁과 아바레스트가 같은 의미는 아니다.)

장력이 강해서 윈들라스나 크레인퀸으로만 장착할 수 있으므로, 전면에 발을 거는 등자는 대체로 없다. 등자는 직접 손으로 당기거나, 밟고 장전하는 염소발 등을 이용할때나 필요한 것.

중세 이탈리아 제노바 출신의 십자군 용병 등이 사용했던 무기이기도 하다. 이런 중석궁류는 무겁고 비싸기 때문에 전문 용병 아니면 굴리기 힘들기 때문.

마비노기의 아바레스트는 기본 위력이 석궁보다 낮지만(?) 치명타율이 높아 장비 개조와 사용자의 능력으로 차이를 메우는 무기이다. 그런데 작중 묘사는 무겁고 재장전이 느리긴 커녕 활보다도 빠르게 연발로 쏴대는 연노에 가까워서.

2. 창세기전 시리즈에 등장하는 마장기

소유자는 카슈미르용병대장 알시온. 등장 횟수가 적어 유명하진 않으나, 엄연한 1급 마장기이다.

알시온이 게이시르 제국의 추격에 쫓겨 수중도시로 도망쳤을 때 아바레스트를 발견한 걸로 알려졌다. 이 내용이 담긴 피리어드를 제작하려고 했으나 빠졌다는 불행한 이야기가 근근히 있다. 그나마 창세기전 1에서는 자주 사용할 수 있다.

무기는 창세기전 1에서는 레이저, 창세기전 2에서는 커다란 언월도.

투르 제국과의 50년 전쟁 중 투르 전차부대의 공격을 받고 대파. 탑승자도 사망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