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누비스신

last modified: 2015-04-12 14:39:45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정체
3. 능력
3.1. 상세
3.2. 단점
3.3. 작중 활약
3.4. 비고
4. 명대사
5. 미래를 위한 유산
6. 디아볼로의 대모험

1. 개요

アヌビス神
Anubis[1]

anubis1.jpg
[JPG image (Unknown)]

아누비스의 검


아누비스의 영체(원작)

Anubis_2.png
[PNG image (Unknown)]

아누비스의 영체(TVA)


TVA아이캐치

파괴력B
스피드B
사정거리E (검 속에서만 존재 가능)
지속력A
정밀동작성E
성장성C

죠죠의 기묘한 모험 3부 스타더스트 크루세이더즈에 등장하는 스탠드. 이집트 9영신의 일원. 성우는 마츠모토 야스노리(TVA).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2. 정체

14세기 경 일본의 도검 제작자 캐러밴 세라이가 만든 명검에 그의 영혼이 깃들었다가 이것이 스탠드가 된 것이다. 화살로 구현된것도 아니고, 근처에 스탠드 유저가 있던것도 아닌 얼마 안되는 희귀한 케이스. 500여년간 박물관에서 썩어 있던 자신을 꺼내준 DIO에게 충성을 다하고 있어서[2], 그를 위해 쿠죠 죠타로 일행을 상대한다.

3. 능력

아누비스신의 검은 날의 각도와 가드 부분이 직각이며 [3] 차가운 물에 젖어 있는 것처럼 매우 아름답지만, 평소에는 검집에 들어가 있어서 아무리 당겨도 뽑히지 않는다. 다만 아누비스신이 원할 경우, 상대는 검에 매혹되게 되고 검은 검집에서 빠져나오게 되며, 아누비스신은 뽑은 상대를 조종할 수 있게 된다. 일반적으로 사람이 스탠드를 조종하는것과는 정반대로 스탠드인 그가 사람을 조종하는것이 된다. 심지어는 동물도 조종 가능.

아누비스신에게 조종당하는 자는 검술의 달인이 된다. 다만 검을 다루는 검술 실력 자체는 아누비스신이 조종하는 대상의 실력을 따르기 때문에 숙주의 검술 실력이 형편없다면 아누비스신도 그만큼 형편없는 검술밖에 펼치지 못한다.[4] 때문에 초반에 조종하는 챠카나 칸은 상대적으로 약했고, 검을 잘 다루는 폴나레프를 세뇌하고 나서는 엄청난 실력을 발휘했다. 폴나레프의 스탠드 실버 채리엇 또한 검을 다루는 스탠드이기 때문에 실버 채리엇이 이 검을 들면 엄청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한다.

더불어 조종하는 상대가 스탠드 유저일 경우 그의 스탠드 능력까지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조종당하는 대상이 당하더라도, 검만 무사하다면 다른 사람을 조종하면 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게다가 조종 당하는 본체가 당해도 일단 아누비스신 자체에는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는 것 같다.

능력이랄 건 없지만 TVA에서 아누비스의 검은 거의 소리로 베어죽인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칼집에서 뽑히거나 휘두르거나 인간의 육체를 벨 때의 BGM이 강조되어 있다. 아누비스의 예리함을 표현하고 싶었던 모양.

3.1. 상세

한번 싸운 상대에게는 두번 다시 저얼~~~~~~~~~~~~~~~[5]대로 지지 않는다아아아-!

스탠드 자체의 능력은 원하는 것만 베는 것.[6] 앞에 장애물이 있어도 통과한 뒤 물건 뒤의 상대만 벨수 있다. 물론 둘 다 베어베리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아누비스신이 위험한 진정한 이유는 그 기억력에 있다. 아누비스신은 한번 기억한 공격은 절대로 잊어버리지 않으며, 똑같은 공격이 올 경우 가볍게 피해버린다. 그야말로 아누비스신에겐 같은 패턴이 통하지 않아. 기술 뿐만이 아니라 힘과 스피드까지 기억하며, 인간이라도 스탠드를 압도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해준다.

설령 아누비스신이 알지 못하는 새로운 기술을 사용해 쓰러뜨리더라도, 곧바로 다음 조종할 대상을 찾기 때문에 아누비스신 자체를 완전히 박살내 버리지 않는 이상은 쓰러뜨리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한 싸웠던 적의 모든 것을 기억하여 더욱 강해지기 때문에, 이미 한 번 겨뤄 봤던 상대와 다시 겨루게 되면 그 상대는 지난번 싸움에서 사용하지 않은 수단이 존재하지 않는 한 100% 패배한다.

3.2. 단점

조종할 생물이 없는 경우, 스스로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언제까지고 녹슬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상대방이 검의 손잡이를 잡지 않으면 조종하는 능력을 쓸 수 없다.[7]

또한 작중 묘사로 봐서 조종할 생물의 정신이 매우 산란하다면 정신을 지배하는 데 시간이 꽤 소요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조종할 생물이 아무리 많다 한들, 본체인 칼이 완전히 박살나거나 녹아버리면 영구 리타이어.

3.3. 작중 활약

처음에는 챠카를 조종해 주위에 있던 사람들을 싸그리 베어버린다. 그리고 장 피에르 폴나레프와 맞선다. 기둥이 많은 지형의 특성을 이용해 폴나레프의 공격을 막고, 기둥을 타고 폴나레프를 급습해 썰어버리려 하나 칼침 날리기(라스트 샷)에 순식간에 패배한다. 칼은 폴나레프가 회수했다. 이 때 칼을 뽑을 뻔 했으나 일행들이 나타나서 멈췄다.

그 후 폴나레프가 들린 이발소의 아저씨 을 조종해 폴나레프의 턱을 밀어버리려고 한다. 폴나레프의 스피드, 라스트 샷까지 기억해서 압도하지만 스타 플래티나의 칼날 잡기에 검이 부러져서 패배한다. 그 다음에는 이집트 경찰과 아누비스신을 놓고 실랑이를 벌이던 장 피에르 폴나레프를 조종해 쿠죠 죠타로상대한다. 이번에는 칼날 잡기도 씹어먹고, 압도적인 이도류 실력으로 죠타로를 거의 리타이어직전까지 몰아붙인 끝에 배에 칼을 찔러 놓는데 성공한다. 그리고 이겼다고 좋아하였지만 오히려 죠타로는 그 상태에서 전력을 다한 오라오라러시를 날려주고 결국 배에 박힌 검이 조각조각 박살나버려서 다시 패배한다.

그대로 끝나는 듯 하였지만 칼날잡기에 부러진 칼조각을 줍게 된 꼬마를 세뇌하는데 성공한다. 그리고 죠타로를 향해 칼조각을 투척해서 확실하게 골로 보내려고 하지만, 꼬마가 떨어트린 사탕을 먹으려고 달려가던 이기에게 발이 걸리는 바람에 투척 궤도가 어긋나서 그대로 나일강으로 날아간다. 원래대로라면 궤도 중간에 있던 벽에 부딪쳐서 강에 빠지지 않을수도 있었지만, 너무 당황한 나머지 투과 기능을 끄지 않는 병크를 저질러서 실패. 강 위에서 지나가던 배를 발견하고 거기에 박혀서 뱃사공을 조종하려고 하였지만 엉뚱하게도 그 배에 있던 의 엉덩이에 칼날이 박혀버리고 아파서 발광하던 소의 마음을 빼앗을 틈도 없이 소와 함께 그대로 나일강 깊숙히 빠지고 만다.

강밑바닥에 가라앉은 채 지나가는 물고기들을 부르지만 소용 없는 짓이었고 결국 그렇게 강 밑바닥에서 "외로워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라는 안쓰러운 절규와 함께 리타이어. 어떻게 보면 7부의 생각하는 것을 그만둔 것과 비슷한 결과로 끝났다.

누군가가 줏어주기만 한다면 그 사람을 조종해서 다시 나올수도 있겠지만 2~3일 안에 녹슬어버린다는 스스로의 발언에 따라 끝이 난걸로 보인다. 애초에 잘보이지도 않는 손잡이도 없는 날있는 쇳조각을 누가 줍겠나?

3.4. 비고

태어난 지 500년이나 되었으며, 스스로 의지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최고 연장자 스탠드라고 할 수 있다(기간만 따지면 죠죠 1부보다도 한참 전에 태어났다). 거기에 죠죠의 기묘한 모험에서는 유일하게 인간의 영혼이 스탠드로 변한 경우.

더불어 최초로 등장한 자아를 지닌 스탠드이다. 3부의 스탠드들은 원격조종형까진 있어도 자아가 없이 본체에게 100% 조종되고 있는데 아누비스신은 확실한 자아가 존재했다.

아누비스와 싸운 죠타로가 스스로 "처음이다. 이렇게 지쳐 보는 건."이라고 말했을 정도로, 작중에서 등장한 적 중에서도 손꼽을만큼 강한 스탠드. 실제로도 죠타로에게 제대로 된 상처를 입힌 최초의 적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정도의 강적이었음에도 그 최후는 그야말로 비참하면서도 개그스럽다.[8]

이름에 충실하게 생긴 몇 안되는 스탠드 중 하나이기도 하다. 물론 검 자체는 전혀 이집트스럽지 않게 생겼지만(...).

검에 깃들어있다는 설정이긴 한데 검이 조각날 경우 두 조각 이상에 동시에 존재하는건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도 냉정히 생각해보면 나일강에 빠진건 검의 일부에 불과한데 영영 못나올거라고 하는걸 보면 지상에 남은 나머지 조각으로 어떻게 옮기거나 하는건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칼 상태에서도 칼을 붙잡은 사람을 상대로는 능력을 쓸 수 있는 듯. 챠카 일행 중 한명이 칼을 잡을 때 그 사람의 손을 (검이 검집에서 빠져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베어버렸다. 챠카를 세뇌했을 땐 자기에게 앉은 파리를 칼이 뽑히지 않은 상태에서 5마리를 죽이기도 했다. 물론 이건 단순히 연출일 수도 있지만.

두 명 이상의 사람이 검을 동시에 잡으면 둘 다 가능한지, 한명만 가능한지 알 수 없으며 한명만 가능하다면 아누비스신이 대상을 고를 수 있는지 의문이다. 다만, 폴나레프가 칼을 집은 상태에서 죠타로를 찔렀는데 죠타로가 세뇌되진 않은걸 보면[9] 한명만 가능하며 조금이라도 먼저 잡아 세뇌시킨 쪽만 세뇌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4. 명대사

  • "기억했다!"
  •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지지않는다아아아아아~!!!"
  • 이겼다! 해냈다! 쓰러뜨렸다!
  • "녹슬어버려어어-!"
  • "히이이이이~! 외로워~! 날 버리지마~!"

5. 미래를 위한 유산

본편에서 조종했던 사람들 중 챠카, , 장 피에르 폴나레프가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나온다. 마지막으로 세뇌했던 이름 모를 꼬마는 슈퍼 스토리 모드에서만 나왔지만 대신 챠카가 세트신에 당해져서 어려질때의 모습으로 나왔다.

아누비스의 능력은 "기억했다!"라는 이름으로 구현되어서, 일단 저 기술로 어떤 공격을 막아내면 이후에 가해지는 그 공격은 버튼 하나로 반격할 수 있는 궁극의 반격기로 등장한다. 아누비스를 쥔 3명은 모두 이 기술을 갖고있다. 또한 챠카의 경우에는 게이지 2개를 소모하면서 배를 칼로 찔러서 명중시킨 직후에 상대의 모든 기술이 "기억했다!"상태가 되는 초필살기 "전부 기억했다!"를 가지고 있다. 단 챠카가 공격당하면 "기억했다!" 상태가 깨진다.[10] 원작에서 아누비스 폴나레프가 죠타로의 배를 찔렀을때를 재현한것인듯 한데 어째선지 챠카의 기술이 되었다. 일단 폴나레프가 배를 찌르는 모습은 기본 잡기로 구현되었다. 우스꽝스런 아톨과 죠스타

6. 디아볼로의 대모험


Example.jpg
[JPG image (Unknown)]


6/0 트랙수 5의 스탠드로 등장한다. 엠프리스슈퍼 플라이처럼 저주가 걸려 있는 스탠드이기 때문에 엔리코 푸치의 디스크 등을 사용해 저주를 해제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장비시 던진 아이템이 벽이나 적 등에 맞아도 멈추지 않고 그대로 관통해 날아가며, 일렬로 늘어선 적들에게 아이템을 던지면 전부에 맞은 뒤 나일강으로 날아간다. 던져서 맞은 적에게 상태이상을 부여하는 류의 아이템과 함께 사용하면 발군의 효과를 낼 수 있다. 웨더 리포트기앗쵸같이 사격계를 무시하는 놈들도 먹힌다.

여담으로 아누비스신을 장비해 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DIO의 뼈[11]를 나일강으로 날려 본 적이 있다는 전설이 있다고 한다(…).[12]

발동능력은 그 층에서 같은 적을 연속해 공격할 경우 더욱 높은 데미지를 뽑아낼 수 있는 능력이다. 강적과의 1 VS 1에서 유효.

실버 채리엇과 같이 장비하면 게임 내에서 가장 뛰어난 공명 중 하나인 "달인 이도류"가 발생한다. 디아볼로의 대모험/공명 참조. 이를 이용하여 아누비스신을 공격 디스크로 하고 실버 채리엇을 방어 디스크로 한 다음 아누비스신에 실버 채리엇과 레드 핫 칠리 페퍼를 합성하면 공격이 반드시 적중한다.

----
  • [1] '아누비스' 항목을 찾아오신 분은 해당 링크로.
  • [2] 하지만 어디까지나 더 월드를 이길 수 없다고 판단해 따르고 있었던 것 뿐이며, 캡콤의 게임 미래를 위한 유산에서는 기어이 디오를 배신한다.
  • [3] 원래 검의 가드 부분은 장식에 따라 날이 누워져 있는게 대다수지만 이건 세워져 있다. 사실 이게 일정치 않은게, 몇 컷 전에서는 직각이다가 이번 컷에서는 날이 누워있는 변화를 보인다.
  • [4] 실력과는 별개로 숙주가 가진 검술의 묘사는 개별적으로 다르다. 챠카는 일본도를 다루는 방식의 검술을 보였고, 칸은 휘두르기 위주의 강한 검격을 보였으며, 폴나레프는 서양검술. 특히 현대 펜싱과 비슷한 스타일을 보였다.
  • [5] 이 부분에서 한 컷 쉬어가는데 포인트
  • [6] '스탠드가 원래 아무거나 다 무시하고 통과하지 않나?'하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앞서 칸이나 챠카가 빙의 당했듯이 아누비스신은 실체가 있는 스탠드다. 아누비스신이 붙어 있는 칼이 물질을 통과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 받는 것이다. 만일 아누비스신을 사람이 갖고 있었다면 그 사람이 물질을 통과 할 수 있는 능력이 되었을 것이다.
  • [7] 단, 칼날만 남은 상태에서는 칼날에 박힌 상대를 조종하려고 했던 것으로 봐서 스탠드의 성질이 변화했거나 그냥 칼 아래쪽을 손잡이라고 치는걸지도 모른다. 게다가 생쥐들로 폴나레프에게 도망치려 시도한 것을 보아서 지능이 낮은 생물을 한번에 조종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 물고기 같이 지능이 일정 이하로 낮은 경우에는 조종 할 수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
  • [8] 실제로 TVA에서 아누비스신이 리타이어 되기까지의 과정은 그 이전의 시리어스함을 다 날려버릴 정도로 웃기다(...) 성우인 마츠모토 야스노리의 연기도 한 몫 하였다.
  • [9] 나중에 등장하는 꼬마의 경우도 칼날을 잡았는데 세뇌되었다. 하물며 칼날이 몸에 박힌 죠타로는...
  • [10] 참고로 이건 아케이드 버전 미래를 위한 유산 전용이다. PS 판에는 없다.
  • [11] ≒극한까지 합성한 최강 디스크.
  • [12] 이 전설은 본가 시리즈인 풍래의 시렌에서 플레이타임이 어느정도 된 사람이라면 원투의 팔찌 끼고 합성의 항아리 던진 경험이 있다는 전설에서 유래. 본가나 동인게임이나 원투로 위아더월드 분명 장점이 엄청나게 많지만 이거 하나가 두려워서 장비하기가 꺼려지는 사람도 있을 거다(...). 물론 위험한 물건을 던질 때 장비를 해제하면 되는 일이지만. 저주는 풀면 되는 거고. 푸치신부 디스크가 잘 안 나와서 그렇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