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신진사대부

last modified: 2017-08-06 01:47:11 Contributors

新進士大夫

Contents

1. 개요
2. 등장
3. 집권과 분열
4. 조선 건국 이후
5. 신진 사대부가 과연 실체적인 존재인가?
6. 리그베다 위키에 기재된 신진사대부 목록

1. 개요

고려 말기의 집권세력이자 조선의 건국세력이다.
사실 신진사대부가 고려의 정계를 장악한게 위화도 회군 이후임을 감안한다면 겨우 4년 남짓이지만, 그 사람들이 그대로 조선을 건국하다보니 고려의 집권세력을 말할 때 중요한 세력으로 언급된다.

2. 등장

실제 사대부는 무신정권 시기 때 등장했다. 문신들을 몰아낸 무신들이 행정적 공백을 메꾸기 위해서 토착세력들을 등용했는데 그 사람들이 바로 사대부인 것이다. 사대부 중 일부는 원 간섭기 때 권문세족으로 편입되어서 권세를 누리기도 하였다.
신진사대부는 고려에 성리학이 전래되면서부터 형성되기 시작했다. 그들은 당시 지배세력이었던 권문세족을 누르기 위한 충선왕, 충목왕, 공민왕 등의 개혁정책의 파트너로 참가하게 되면서 권문세족과 대립하는 정치세력을 형성했으며, 공민왕이 성균관을 설립하면서 본격적인 세력형성에 나섰다. 하지만 공민왕 사후 우왕이 즉위하고 이인임이 집권하면서 권문세족에 밀리는 상황이 되었다.

3. 집권과 분열

최영이성계가 이인임을 몰아낸 후 제2차 요동정벌을 두고 둘이 대립하게 되었고 이성계가 1388년 위화도 회군을 단행하여 최영과 우왕을 몰아내는 것을 계기로 고려의 정계를 장악하게 되었다. 하지만 곧바로 개혁의 방향을 둘러싸고 고려 내에서 개혁을 단행하자는 온건 개혁파와 고려의 제도를 부정하고 새롭게 나라를 개창하자는 급진 개혁파로 나뉘게 되었다. 전자의 대표주자가 정몽주이고, 후자의 대표주자가 정도전이다. 두 세력은 공양왕 옹립까지는 대체적으로 뜻을 같이 했으나 결국 과전법이 시행되고 정몽주가 이방원에게 피살당함으로 인해 온건 개혁파는 몰락하게 되었고 고려 역시 1392년에 멸망당했다.

4. 조선 건국 이후

급진 개혁파는 조선 건국에 참여하여 조선의 지배층이 되었다. 그러나 1차 왕자의 난으로 급진 개혁파의 리더격인 정도전이 숙청당하면서 그 힘이 급격히 약화되고 만다. 태종 집권 이후 정몽주, 길재 계통의 조선 건국에 참가하지 않고 초야에 묻힌 온건파 사대부들이 태종의 적극적인 중용을 통해 정계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하며, 조선 왕조의 주요 지배 계층으로 자리잡아 가고 세종 집권기에 이르러 그 절정에 이른다. 그러나 세조 집권기에 성삼문 등 집현전 계통의 사대부들이 단종복위운동를 일으킨 휴유증으로 집현전, 경연 등 사대부들의 정치적 기반이 폐지되면서 그 기세가 위축되며, 이 쯤부터 신숙주로 대표되는 중앙에 권력기반을 가진 훈구파 계통의 사대부들과 향촌사회에 뿌리를 두고 성장하는 사림파로 분류되기 시작한다. 이후 사림파가 성종의 중용, 조광조의 개혁 등을 계기로 중앙정계에 적극 진출하기 시작하며 훈구파, 반정공신, 외척 등의 반대세력들의 견제로 인한 온갖 사화를 겪으면서도 끝내는 선조 때 정계를 완전히 장악하는데 성공하여 결국 조선의 지배층 자리를 확고히 한다.

5. 신진 사대부가 과연 실체적인 존재인가?

그간의 통설과는 다르게 최근의 학설에 따르면 신진 사대부가 과연 실존하는 세력인가 하는 논란이 있다. 신진 사대부라고 분류된 세력의 대다수가 빠르면 고려 초기부터 시작하여 고려 중기 이후 중앙에 진출한 이른바, 문벌귀족이라고 불리는 세력과 일치하고 있으며, 이는 무신정변 이후, 지방의 토착세력들이 중앙에 진출하면서 세력을 이루었다는 기존의 학설과 대치된다. 또한, 이들의 세력은 원간섭기 이후 집권한 권문세족과 상당수가 일치하고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한국사학자 존 던컨 등은 조선 건국을 권문세족을 이성계를 필두로 한 무신세력과 신진 사대부의 결합의 결과물이 아닌, 지방 세력을 견제하고자 했던 고려의 중앙 세력과의 합작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실제로 조선은 지방 향리세력을 지배층으로 인정했던 고려와는 다르게 철저히 중앙집권화를 꾀하면서, 지방 향리층을 지배층인 양반이 아닌 평민과 양반의 사이인 중인 계층으로 묶어놓았고, 그러한 시도는 조선 왕조가 멸망하는 순간까지 효과를 거두고 있었다.


6. 리그베다 위키에 기재된 신진사대부 목록

  • 권근
  • 길재 : 정몽주의 제자이자 모든 조선 사대부들의 시조격인 인물.
  • 남은
  • 맹사성 : 주로 조선 초기에 두각을 나타냈지만 고려말인 1386년에 이미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오른 바 있다.
  • 문익점 : 목화씨 일화때문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사람도 신진사대부이다.
  • 박상충
  • 염흥방: 조준처럼 권문세족 출신이긴 하나 조준과는 정반대로 신진사대부가 아닌 권문세족으로 타락한 인물. 젊은 시절에는 정도전, 정몽주 등과 고려개혁을 이끌 유망주로 꼽혔으나 이인임에게 한 번 깨지고 난 후로는 이인임 일파가 되어 한때 동료들이었던 신진사대부를 탄압하는 동시에 토지를 불법적으로 강탈을 일삼는 등 완전히 흑화타락하고 말았다. 결국 이인임 일파와 함께 최영이성계에 의해 제거된다.
  • 윤소종 뒤늦게 항목이 생성되었다. 윤소종(정도전) 항목보다도 늦게 생성되었다(…)
  • 이색: 성리학의 대가인 이제현의 제자. 사실상 신진사대부의 파조 격이 되는 인물. 조준같은 논외를 제외하고 대부분 그의 제자들에게서 굵직한 신진사대부들을 많이 배출했다.
  • 이숭인: 성주 이씨. 그러니까 권문세족 출신이다. 특히 친척인 이인임이 권신으로서 세도를 누리고 있었으나, 이숭인은 신진사대부의 길을 갔다.
  • 이첨
  • 정도전: 사실상 조선을 세운 인물. 성리학자보다는 혁명가란 이미지가 강한 신진사대부이다. 그러나 이방원의 쿠데타로 인해 몰락하여 역사의 패자로 남았기에 오랬동안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졌으며, 근래에 와서야 그에 대한 조명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기 시작했다.
  • 정몽주 : 신진사대부 중에서 가장 유명하면서 고려의 마지막 충신으로서 숭상되어온 인물. 더불어 조선의 성리학파는 관학이니 사림이니 구별할 것 없이 모두 정몽주에 뿌리를 두고 있다. 신진사대부 중 유일하게 문묘에 배향된 인물이기도 하다.
  • 조준: 권문세족 출신이나 사실상 정치적 행보는 신진사대부들과 같이 했다. 무엇보다도 정도전 못지 않을 정도로 조선 초기의 각종 개혁과 제도 정비를 이끈 인물. 더불어 독학으로 성리학을 익혔다.
  • 하륜
  • 민제 : 태종의 장인이자 스승이기도 하다.
  • 이방원: 조선 국왕 중 유일하게 과거급제 경력이 있는 인물. 워낙 철혈군주로서의 이미지가 강하지만 이 사람도 따지고 보면 어엿한 신진사대부의 일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