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시오네

Contents

1. 정글북에서 모글리와 친구들이 사는 숲
2. 드래곤 라자퓨처 워커의 등장인물
3. 마모루군에게 여신의 축복을!의 등장인물 도 시오네
4. [email protected] ONCE의 등장 인물(?) 타카나시 시오네
5. 이국미로의 크로와제에 등장하는 캐릭터

1. 정글북에서 모글리와 친구들이 사는 숲


2. 드래곤 라자퓨처 워커의 등장인물

뱀파이어이자 얀데레. 라디오 드라마판 성우는 이주연.

후치 일행이 칼라일 영지에 방문했을 때 까마귀를 데리고 나오는 검은 로브를 입은 여자로 처음 등장해서 대뜸 나가라고 위협했다. 그때부터 후치 일행의 여정 전체에 걸쳐 악연으로 꼬이게 된다.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뱀파이어로 자이펀의 간첩인데, 퓨처 워커에서는 '닐림의 날개'라는 특수부대 소속임이 밝혀졌다. 바이서스 정보부 안에서는 매우 악명 높은 요주의 인물. 남부 전선의 키다린 장군을 암살한 것도 바로 시오네. 그것도 실상은 누가 암살했는지 '모르기' 때문에 그녀의 범행이라고 정보부가 결론내린 것이다. 드래곤 라자에서 바이서스의 국왕 닐시언 바이서스를 암살하려 했으나 운차이, 아프나이델, 길시언, 엑셀핸드의 저지로 실패하게 된다. [1]

자이펀이 세운 크라드메서 폭주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해 크라드메서와 계약을 맺은 드래곤라자 넥슨 휴리첼을 뒤에서 찔러 살해했다. 하지만 이 작전은 후치 일행이 크라드메서를 살해 하면서 실패하게 된다.

퓨처 워커에선 데밀레노스 바이서스를 암살하려고 왔다가 칼 헬턴트에게 잘못 걸려 혼쭐이 난다. 새근새근 잘 자는 줄 알았던 데미 공주부터 구다이의 초고퀄 정령술으로 만든 환영이었고, 걸렸구나 하고 샌슨 퍼시발이 휘두른 프림 블레이드에 손목이 날아갔고, 옆에 있던 성직자 도슨의 터닝으로 엄청 괴로워했다.

드래곤 라자 후반부에 그녀가 핸드레이크의 마지막 전인이자 첫째딸[2]인 것이 밝혀진다.

그녀는 본래 아비스의 미궁에 침범하는 이를 양식으로 하는 지극히 평범한 뱀파이어이었다. 핸드레이크가 미궁에 왔을 때 그를 공격했다가 역으로 제압 당하게 되어 그때부터 같이 행동하게 된 듯하다. 핸드레이크가 노환으로 살 날이 얼마 남지 않게 되자, 그를 떠나 보내기 싫은 시오네는 헨드레이크를 물어서 뱀파이어로 만들어 버렸다. 역키잡 이때 이야기를 보면 너무나 아버지를 사랑한 나머지, 그가 죽지 않게 만들려고 물었다고.

드래곤 라자에서는 뱀파이어가 상대를 무는것은 인간의 성관계와도 같은 행위라 묘사된다. 물론 핸드레이크는 이것을 원하지 않았고, 그녀를 두려워하며 시오네의 곁을 떠났다. 시오네는 이로 인해 아버지에게 배신당했다고 느끼게 된다.

시오네가 자이펀의 소속으로 바이서스 파괴 공작을 계속 했던 것은 전부 그 때 느낀 배신감 때문. 핸드레이크가 만들어낸 바이서스를 파괴하는 것으로 그때 느낀 배신감을 되갚으려 한 것이다. 참고로 퓨처 워커에서 짤막하게 그녀의 마음을 짐작할 수 있게 해주는 씬이 나오는데, 그것을 보면 여전히 핸드레이크에 대한 사모의 마음을 간직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니까 얀데레.

작품 안에선 가장 다양한 마법을 구사하며 사용하는 무기는 레이피어. 뛰어난 마법을 사용할 수 있었던 이유는 핸드레이크를 사사하여 직접 마법을 배운 마지막 제자이기 때문이며, 드래곤 라자에서도 아프나이델이 그녀는 평범한 뱀파이어가 사용하는것보다 훨씬 고위 수준의 마법을 사용한다고 평가했다.

결국 배신에 배신을 거듭하지만 마지막에 칼과 함의 대화로 그녀는 인간 자존심의 감시자로 남게 되었다.

무슨 뜻인고 하니, 마지막까지 버티던 드래곤이 석양으로 떠나게 되자 인간을 위협하는 대상이 없어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인간의 피를 빨아먹는 뱀파이어는 인간의 마지막 천적이라는 뜻이다. 즉 먹이사슬의 정점에 놓이게 되어 오만하고 나태해질 수 있는 인간들에게 '너희도 먹이가 될 수 있다'라는 것을 일깨워 줄, 마지막 감시자라는 것. 한세건? 어쩌면 이후 핸드레이크와 만났을 수도 있...을지도 모르지만 후속작도 없고 그 이후는 상상의 영역.

카알은 시오네에게 함을 물어서 그를 조종하라고 했고 시오네는 그러겠다고 했으나 시오네는 어찌된 일인지 함을 물지 않고 조심스럽게 깨워서 연기를 하라고 지시한다. 물린 척 연기-조용히 겸손한 눈으로, 말은 되도록 하지 말고 많이 웃는다-를 하라고 했던 것이다. 함이 시오네에 대해 가지고 있던 생각은 '잔인한 욕망에 사로잡힌 뱀파이어'였으나 그때 시오네의 눈빛은 진지했다. 함은 바닥에 떨어진 카알의 메모를 본다. 그곳엔 시오네에게 함을 트랜스시키지 않는다면 함은 필요가 없으니 죽일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결국 시오네는 함을 살려주고, 도망칠 기회까지 제공하게 된다. 함은 시오네가 왜 자신을 살려주는지 의아해했는데 시오네를 바이서스에 붙잡히도록 한 장본인은 바로 함이었기 때문이다. 시오네는 그것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고 함의 목에 이빨 자국을 낸다. 목에 이빨을 박고도 피를 빨지 않는 것은 대단한 자제력이라고 생각된다. 게다가 그 이빨 자국을 내기 전에 시오네는 상당히 긴 시간동안 함의 목에 입술을 붙이고 있었다. 그러니깐, 키스했단 말이다.정작 키스를 받은 장본인은 어떻게 생각했을까 사탕에 입을 대고 핥지 않아야 하는것과 비슷하지 않을까?그리고나서 시오네는 함을 도망치도록 도와준다. 결국 퓨처워커 마지막에 함은 자유를 얻었다는 말이 나온다. 그리고 시오네는 울었다. 시오네가 함을 보내주고 나서 더이상의 등장은 없었다는 점에서 미루어 볼 때 시오네는 함을 보내주고 나서 울었다. 그렇다면 이것은 사랑시오네가 함에게 뭔가 마음이 있었다는 뜻이 된다. 마음이 있었다면 핸드레이크에게 했던 것처럼 그를 물 수도 있었을 것이다. 왜 그렇게 하지 않았는지는 이전에 있었던 시오네와 함과의 대화에서 이유를 찾아볼 수 있다. 함은 죽을 수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뱀파이어인 시오네와는 달리 죽을 수 있는 것은 인간의 권리이자 특권이라 여겼고 죽음을 기다린다고 했다. 이런 함을 뱀파이어로 만들어 버린다면 함의 신념을 짓밟는 꼴이 되는 것이었고, 시오네는 함의 의견을 재차 확인하면서 슬프지만 함과 그리고 그의 죽을 권리를 존중했던 것이다. 그리고 함은 시오네의 마음을 모른다 비운의 짝사랑

드래곤 라자에서는 생김새를 묘사할 때 별말이 없기는 커녕 후치는 공포나 섬뜩함을 느끼는데, 퓨처 워커에서는 갑자기 다크한 분위기에 요사스러운 맛이 있는 캐릭터로 묘사된다. 게다가 항상 꼬질꼬질하게 하고 다닌다. 머리는 떡지고 얼굴은 씻고 다니지도 않고.. 하지만 2차 창작에선 흑발 미인으로 나오는 경우가 꽤 많다. 어째서?

하긴 청결을 유지하는 것은 보기 좋으라고 하는 목적도 있지만 병에 걸리지 않으려는 목적도 있는데, 뱀파이어는 그 자체가 질병이므로 [3] 굳이 청결하게 하고 다닐 필요가 없기는 하다. 또한 외모에 관한 문제는 뱀파이어의 특성상 상대를 자신에게 강렬한 욕구를 느끼게 할수 있기에[4] 깨끗히 하고 다닐 필요도 없을지도 모르겠다.

3. 마모루군에게 여신의 축복을!의 등장인물 도 시오네


4. [email protected] ONCE의 등장 인물(?) 타카나시 시오네

물음표 표기가 붙은 것에는 이유가 있다.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조.

5. 이국미로의 크로와제에 등장하는 캐릭터

汐音

성우는 노토 마미코. 유네의 언니로 노래와 집안일에 능한 전통적인 일본 여인의 모습으로 그려진다.

4.5화(TV 미방영화. 동 작품 BD/DVD 제3권에 수록)에 등장한 안느의 할머니로 추정되는 일본 여인에게서 노래를 전수받아 그 노래를 유네에게 자주 불러주기도 했다. 덕분에 후에 유네가 작품 주무대인 프랑스 파리에서 안느와 만났을 때 안느가 들려주는 이 노래의 멜로디에 유네가 노래를 실어 부르는 것이 가능했다.

다만 그녀에게는 결점이 한 가지 있는데 바로 눈이 일반적인 동양인에게는 나타날 수 없는 벽안이라는 점. 이때문에 주위 사람들에게 경원시당했고 그래서 유네는 언니가 슬퍼하지 말고 자기만 보게 해달라고 신에게 소원을 빌었다고 말한다. 이후 그녀는 눈이 안 보이는 척 했는데 언제부턴가 정말 유네 외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게 됨과 동시에 건강이 나빠졌다. 이것이 자기 때문이라고 생각한 유네는 계속 미안해하다가 오스카의 조언 덕분에 극복할 수 있었다.

여담이지만 이 이야기는 이국미로~의 작가가 삽화를 맡아 인연이 있는 GOSICK의 결말 이후 이야기에서도 빚어질 수 있는 이야기라, 고식의 결말이 반드시 해피엔딩이라고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일말의 씁쓸함을 전하기도 한다.

----
  • [1] 이때의 암살 기도 때문에 퓨처 워커에서 닐시언과 300년만에 되살아난 대마법사가 만날 때도 닐시언이 메이드로 분장해서 나온 바 있다. 물론 여장이 아니다
  • [2] 물론 친딸이 아니라 수양딸에 가깝다. 첫째는 시오네, 둘째는 에델린, 셋째는 레니.
  • [3] 작중 세계관에서 언데드는 생물체가 걸릴 수 있는 궁극적인 질병으로 이해된다. 때문에 작중에 등장한 게덴세이크리드 랜드에서 질병으로 죽었던 시체들이 일제히 언데드로 부활해서 도시로 쳐들어 오는 장면도 있다.
  • [4] 작중에서는 트랜스 상태라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