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시라사야

last modified: 2014-11-17 16:30:29 Contributors

img10492143840.jpeg
[JPEG image (49.91 KB)]

일반적인 시라사야

옻칠이 된 것을 볼 때 이쪽은 일반적인 시라사야보다는 시코미카타나에 가까운 물건이다.

Contents

1. 개요
1.1. 시라사야와 시코미카타나, 그리고 시코미즈에
2. 기타
2.1. 시라사야/시코미카타나, 시코미츠에의 사용자

1. 개요

しらさや(白鞘)[1]
칠을 하지 않은 나무로 만드는 일본도의 칼집/손잡이.[2] 주된 용도는 칼싸움이 아니고 사용하지 않을 때 칼날을 보관하는 것이다. 물론 내구성 등은 일본도 항목에 설명된 표준적인 양식보다 떨어진다. 거기에 코등이가 없어서 손이 미끄러지면 손바닥 베이기도 십상이다. 나무에 칠을 하지 않는 것은 보관시의 온도/습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1.1. 시라사야와 시코미카타나, 그리고 시코미즈에

보관용이 아니면서 시라사야 형태로 만든 일본도가 간혹 있는데, 이는 정확하게는 시코미카타나(仕込み刀)라고 하며 그중에서도 소드 스틱처럼 지팡이에 칼을 숨겨둔 형태의 것을 시코미즈에(しこみづえ)라고 부른다. 이러한 시코미카타나는 손잡이 양쪽에서 결합을 도우는 금속 부품인 키시라와 후치가네를 지니고 있거나 옻칠이 되어 있는 등 보관용인 시라사야에 비해 내구성에서 더욱 뛰어난 모습을 보인다.

또한 척 보기에는 목검이나 지팡이같이 생겼지만 실제로는 칼날이 들어있는 일종의 '암기'로 볼 수 있어서 여러 매체에서 정체를 숨겨야 하는 떠돌이 검사나 암살자, 자객, 닌자, 협객, 야쿠자 등 뭔가 어두운 계열의 인물들이 주로 사용하며, 일반적인 도검과는 차별적인, 깔끔하면서도 특이한 생김새 덕분에 소위 '있어보이는' 무기인지라 좋아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실제로 국내 도검 관련 사이트에서는 이런 형태의 검들 통틀어 시라사야라고 명명하며 판매하고 있는 것이 인기를 반영하는 예가 되고 있다.

다만 실제 남아있는 시코미즈에의 대부분은 일본에서 사무라이의 칼 착용이 금지된 폐도령 이후 만들어진 것들이 대부분이다. 생김새도 끝이 구부러진 서양식 단장에 칼을 숨겨둔 것들이 대다수라고 한다.


2. 기타



쇼와잔협전에서 하나다 히데지로(타카쿠라 켄)가 참 애용하는 칼이다. 저걸로 총든 적도 상대한다. 그리고 주인공 옷이 찢어지면서 멋진 근육이 문신이 드러나는 건 수많은 데서 오마쥬된다. 야쿠자를 상징하는 검이다.

바람의 검심에서 켄신의 역날검 진타가 저 시라사야 형태였는데, 먹칠과 자선을 넣을 수고가 줄어들어 어시스턴트들이 좋아했다고 한다. 원래 신사에 봉납되었던 물건이니 당연히 보관 목적. 실제로 전투를 견디지 못하고 손잡이가 파손되었다. 정작 히코 세이쥬로의 무기인 후유츠키는 보관용이 아니면서 시라사야 형태다.

참고로 일본은 무기로써의 총포와 도검의 소지가 금지되어 있지만, 일본도는 무기가 아닌 전통예술품(...)으로 분류하여 소지가 자유롭다. 우리나라의 총포도검법 또한 이를 거의 그대로 따르고 있다. 하지만 시코미즈에의 경우 무기를 몰래 숨길 수 있다는 성격 때문에 소지 자체가 불법이다. 야쿠자가 경찰의 도검단속 관련 법규의 사각을 노려 시라사야를 사용한다는 이야기는 전혀 근거 없는 헛소문. 오히려 소지가 자유로운 일본도를 버리고 소지가 불법인 시라사야나 시코미즈에를 사용한다는 모순적인 얘기가 되기 때문에...

조선시대의 비밀 범죄조직 검계(劍契)가 가지고 다니던 창포검이 이런 형태를 하고 있다.

한국의 도검회사들이 만드는 시라사야 형태의 도검들은 패용이 가능하도록 손잡이못도 튼튼히 박혀있고 손잡이 길이도 길고 손잡이만 안 미끌어지도록 해달라고 주문하면 해준다고 한다. 하지만 원래 시라사야의 용도는 날 보관용이지 패용이 아니다. 따라서 손잡이도 짧다. 한국의 검덕후들이 시라사야를 좋아하게 된 이유는 순전히 바람의 검심 때문이라는 말도 있다.

2.1. 시라사야/시코미카타나, 시코미츠에의 사용자

작품 내외에서 따로 언급하지 않더라도, 코등이가 없이 손잡이와 칼집으로만 구성된 형태의 검을 사용하는 인물들을 추가바람.

----
  • [1] 명칭부터 칠을 하지않은 백색의 칼집을 의미한다.
  • [2] 일본도는 대개 칼날이 대나무못(메쿠기)으로 손잡이에 고정되어 있어 자유롭게 분해 조립이 가능하다.
  • [3] 정확하게는 한국 전통 도검 중 하나인 '낙죽장도(烙竹粧刀)'를 사용한다. #
  • [4] 단도에 가까울 정도로 짧다.
  • [5] 네네키리마루.
  • [6] 참철검.
  • [7] 최초 등장시
  • [8] 단, 실제로 사용하는 건 아니고 이미지 영상에서만.
  • [9] 에이스 블레이드라는 무기로 독나방초수 드라고리고대초수 스핑크스의 목을 베기도 했는데, 생긴 것을 보면 영락없는 시코미카타나 형태다.
  • [10] 코코로와타리 레플리카 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