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스토리쇼 화수분

last modified: 2014-10-28 22:44:43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상세

1. 소개

스토리쇼 화수분MBC에서 2013년 8월 29일부터 2013년 10월 3일까지 방송된 밤 11시의 전 목요일 예능 프로그램이다. 2013년 3월에 맛보기(파일럿) 방송으로 편성된 적이 있었고, 전작인 무릎팍도사를 대체하여 2013년 8월 1일 맛보기 방송으로 다시 편성되었다. 그러니까 사실상 정규 방송 이전에 두 편의 화가 있는 셈. 참고로 3월의 방송은 세대간의 차이에 관해서 다뤘으나 이후 8월 방영분 이후는 세대 차이 설정이 없어졌다. 무릎팍도사의 시청률이 고전을 면치 못하자 MBC에서는 무릎팍도사를 종영시키고 동년 8월 29일부터 스토리쇼 화수분을 정규 편성하기 시작했다.

파일럿 당시는 가정적이면서 높은 보도 스테이션 차세대 스튜디오 스튜디오였다가 정식이 된 후 MBC 뉴스 스튜디오[1]를 쓴다.


드라마와 뉴스를 결합한 형태의 예능을 주제로 하고 있으며, 10~20대 연예인들이 출연하여 각 세대와 관련된 일화를 재연하여 보여준 뒤 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었으나, 시청률 부진으로 10월 3일 방송분을 끝으로 단 5회만에 막을 내렸다.

2. 상세

무릎팍도사보다 오히려 더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들 중 꼴찌였다. 닐슨코리아 기준 첫회에서 3.7%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나 2회는 2.8%, 3회는 2.7%로 점점 떨어지고 있다. 심지어 3회 방송분은 JTBC썰전역전당하는 등 종합편성채널과 시청률 경쟁을 하는 모양새다(…). 4회 시청률은 2.8%로 2회 시청률과 동일했고, 막방이었던 5회는 1.8%로 자체 최저 시청률이었다(...). 하지만 컨셉 자체가 시청률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였다. 출연진들의 과거를 재연 형식으로 녹화한 뒤 그걸 보여주는 방식인데 이런 컨셉의 방송은 요즘 우리나라 예능에서 사장됐다고 할 정도로 찾아보기 힘들다. 리얼 버라이어티가 대세가 되면서 녹화 방송 내에 또 녹화 방송을 곁들이는 방식은 고대유물(...)이 된지 오래였고 리얼 버라이어티에 익숙한 요즘 시청자들에겐 별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거기다 중, 장년층은 애초에 잘 알지도 못하는 연예인의 과거는 궁금해하지도 않는다. 결국 전 세대의 외면을 받고 침몰한 프로그램. 황금어장이 이런 컨셉이 먹히지 않아 실패했는데도 MBC의 높으신 분들은 그걸 몰라요.

----
  • [1] 뉴스투데이, 뉴스(일부), 뉴스데스크, 뉴스24가 쓰는 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