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스타크래프트 고스트

last modified: 2015-03-25 17:31:41 Contributors


starcraft_ghost_title_logo_02.jpg
[JPG image (Unknown)]

Contents

1. 소개
2. 중지의 역사
3. 트리비아

1. 소개

youtube(vtzb4DrkKTU)
E3 2005에서 공개한 시네마틱 영상

youtube(HuT6eIWdAqE)
게임플레이 영상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만들려고 했지만 무기한 연기된 콘솔 전용 TPS 게임. 2002년 도쿄 게임쇼에서 게임플레이 티저와 함께 공개되었다.(링크) 발매가 예고되었던 매체는 PS2, XBOX, 그리고 게임큐브.

스타크래프트의 각종 기믹을 TPS 스타일로 녹이려는 흔적이 보였다. 골리앗, 시체매 등의 차량을 직접 운전하거나 공성 전차 등의 외부 지원을 받을 수 있었고, 유령으로서의 은폐 기믹과 각종 암살 액션, 해병 갑옷을 입은 채 첩보 활동을 진행하는 등의 기믹이 존재했다.# 멀티플레이어 모드는 유령 뿐 아니라 해병이나 화염방사병 등의 병종을 선택해 전투하는 다대다 PVP 컨셉이었으며, 싱글플레이어 모드에서와 같이 수송선 등의 차량을 조종할 수 있었다.

스타크래프트 2에 등장한 여성 유령노바는 이 게임의 주인공이 될 예정이었다. 첫 포스터부터 엉덩이를 강조한 샷으로 상당한 주목을 받았는데, 정작 게임이 출시되지 않아 고스트의 개발 소식에 대해 모르던 사람은 사라 케리건과 헷갈려하는 경우가 잦았다.

장비관련 정보는 장비설정 참고. 블리자드는 스타크래프트 고스트의 각종 설정은 공식이 아니다라고 선언했지만, 스토리와 관계 없는 장비와 악령 등의 설정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 중지의 역사

첫 공개 당시엔 레지스탕스 시리즈콜 오브 듀티의 이식 개발을 진행했던 니힐리스틱 스튜디오의 외주 합작으로 제작이 진행되고 있었으며 2003년에는 발매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PS3, XBOX 360등 차세대 콘솔의 발표로 제작이 난항에 들어갔고, 회사 내부에서도 게임의 개발 방향에 대한 회의 여론이 커져 2005년 무기한 연기를 선언했다. 이후 니힐리스틱과의 협약이 파기되고, 블리자드가 <메탈 암즈>의 개발사인 Swingin' Ape를 인수하고 직접 개발하는 것으로 방향이 전환되었다. 하지만 이 버전 역시 스타크래프트 2 등 블리자드의 메인 프로젝트에 집중하기 위해 2007년을 끝으로 잠정적으로 개발이 중단되었다.

제작 과정이 공개되었던 2003년경에는 한국에서 스타크래프트의 인기가 최고조에 이른 상황이었기 때문에 기대하는 사람이 매우 많았으며, 게임 제작이 발표된 지 10년이 지난 2014년경까지도 블리자드가 신작을 발표할 때 마다 예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전부터 개발지연으로 말이 많았던 "Blizzard Soon"의 악명을 완성한 게임.

첫 공개되었던 2002년 TGS에서 이미 플레이 가능한 데모가 존재했던 만큼 게임 제작 자체는 상당 부분 진행되어 있었다. 만들던 도중엔 위의 시네마틱 영상이나 플레이 영상도 돌곤 했었는데, 상술한 대로 개발이 흐지부지되면서 완전 베이퍼웨어화. 고스트를 위해 준비되었던 캐릭터의 각종 디자인과 배경 설정은 이후 발매된 <스타크래프트 고스트: 노바>와 <고스트 아카데미>, <Frontline> 등의 2차 매체에 활용되었다. 스타크래프트 고스트의 메인 플롯 라인은 <스타크래프트 고스트: 악령>에 사용되었지만, 호러스 워필드 등 고스트의 주요 인물에 대한 설정이 변경된 만큼 완전히 같다고는 할 수 없다.

한 작품과 확장팩 하나 뿐이었던 스타크래프트 세계관을 본격적으로 확장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후속작에 등장한 호러스 워필드악령, 테라진 가스는 이 게임을 위해 제작된 설정. 아티스트에 따라 다소 중구난방이었던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의 미술적 방향성을 결정하기도 했다. 개발에 참여한 컨셉 아티스트의 디자인을 스타크래프트 2의 일부 시네마틱에서도 관찰할 수 있다.캐릭터 단체샷

게임을 취소시킨 블리자드 역시 이 게임의 컨셉과 콘솔 재진출 시도의 좌절이 못내 아쉬웠던 듯, 개발 무기한 보류 선언 이후 인터뷰에서는 끊임없이 고스트 재개발설을 부인하고 있는 반면 소설 등의 관련 떡밥을 꾸준히 뿌리고 있다. 2009년 2월 22일, 블리자드가 중국에 상표명을 등록하려다 거절당했다는 기사가 떴는데, 이는 이 게임을 출시하려고 노력중이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블리자드가 이 게임을 다시 개발하고 있다는 루머가 돌았다.[1] 근데 그 거절당한 이유가 '고스트' 즉 '유령' 혹은 '귀신'이라는 의미가 '쓸데 없는 미신'과 연관된다는 것. 중국은 게임 내에 해골이 나오면 심의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 디아블로 3가 2014년까지도 중국에서 출시 허가를 받지 못한 것이 바로 해골이 나오기 때문. 얼음왕관 성채군주 매로우가르도 이 때문에 살가죽을 입혀놨다.

디아블로 3PS3판에 관한 플레이스테이션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고스트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발언이 있었다. 하지만 이 게임도 제작 중단후 거의 8년차가 되어가는지라 만약 재개발에 들어갔다면 여태까지 공개된 영상과는 많은 차이가 있을 것이다.

2014년, 타이탄 취소와 관련한 크리스 멧젠의 인터뷰에서 "고스트를 취소했을 때와 같이 힘든 결정이었다"와 같은 발언이 나온 것으로 보아 내부에서는 더 이상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3. 트리비아

"아뇨, 전 케리건이 아니예요. 하, 내가 주인공인 게임만 출시됐어도..."
"제가 재밌는 농담 하나 해드릴까(이 농담은 무기한 연기되었습니다!)"
----
  • [1] 다만 블리자드사의 공식 입장 표명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