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스위스 근위대

last modified: 2014-12-03 18:45:39 Contributors




바티칸 근위대에 입단했음을 선서하는 스위스 근위대원. 손가락 3개를 들어올리는 손짓은 그리스도교삼위일체를 의미한다.

"나는 교황 성하와 장차 그분을 합법적으로 계승할 후임자들을 정직하고 명예롭게 섬길 것이며, 이를 위해서 온몸을 바쳐 나 자신을 바칠 것이며, 필요하다면 목숨까지도 바칠 각오가 되어 있다는 것을 엄숙하게 맹세한다. 나는 이와 같은 맹세를 사도좌 공석 기간 중에는 거룩한 추기경단의 추기경들에게 엄숙하게 맹세한다. 더 나아가, 나는 지휘관을 비롯한 선임들에게 존경과 충성과 순종을 맹세한다. 아울러 자신의 직분에 걸맞은 품위 유지에 수반되는 모든 요구사항을 준수할 것을 맹세한다. 나 (이름)는 방금 낭독된 모든 사항을 성실하고 충실하게 지킬 것을 맹세한다! 하느님께서 나를 보우하실 것이며, 그분의 성인들께서 나를 도우실 것이다!" - 바티칸 근위대 입단 선서식

Contents

1. 역사
2. 현재
3. 계급
4. 그 외 트리비아
5. 미니어처 게임 인피니티판오세아니아측 HQ 보병

1. 역사

스위스 근위대는 현재 바티칸의 로마교황청 군으로서 명성이 높다. 원래부터 스위스 출신 군인들은 용병단으로 유럽 전역에 유명했는데, 그것은 다른 유럽국가의 용병과는 달리 어느 나라로 파견되든 무조건 그 나라를 위해 끝까지 싸우는 것으로 충성심이 높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유럽 국가들은 서로 전쟁 시기가 올 때마다 스위스 용병대를 고용하곤 했는데 이 스위스 용병단이 서로 적대관계로 만난 적도있고 심지어 아들과 아버지가 적대관계로 만난 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서약을 지켜야 하는 스위스 근위대의 특성 때문에 결국 이들은 서로 싸웠다.

이렇게 충성심이 높은 이유는 스위스의 경제와 자신의 가족의 살림이 달려있기 때문이다. 당시 스위스 경제의 대부분이 용병 고용에서 나왔는데 고용한 국가에서 스위스 용병대의 신뢰를 잃을 경우 결국엔 스위스 국가경제에 타격을 입기 때문이었고 자신의 가족생계에서 적지않은 영향을 주기 때문이었다.

바티칸의 스위스 근위대의 경우 교황 스토 4세스위스 연방과 동맹을 맺어 스위스 근위병 영입의 길을 열었다가 1503년 교황 율리오 2세가 스위스 정부에 근위병 200명을 파견해줄 것을 요청한다. 이어 3년 뒤인 1506년 1월 22일 첫 근위병 150명이 로마에 도착했다. 이날은 교황청 근위대 창설 기념일이기도 하다. 율리오 2세는 그들에게 '교회 자유의 수호자'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이후 교황청 근위대는 우여곡절의 역사를 겪었다. 1527년 신성로마제국카를 5세의 군대가 로마를 약탈하는 소위 사코 디 로마 전투가 벌어진다. 당시 교황령에서 고용한 다른 유럽 국가들의 용병단은 모두 도망치고 스위스 근위대만 남은상태였는데 5월 6일 '스위스 근위병의 저항'이라는 이름이 붙은 신성로마제국과의 전투에서 근위병 189명 중 147명이 전사해서 42명만남은 최악의 상황이었다.

이에 당시 교황이었던 레멘스 7세는 스위스 근위대에게 조국으로 돌아갈 것을 권고했지만, 그들은 끝까지 남겠다는 맹세를 지켜야 한다고 못을 박았고 오히려 교황에게 피신할 시간을 벌기 위해 물러서지 않고 지금 베드로 대성당 인근에서 끝까지 버티며 싸우다 모두 전사했다.

이에 감복한 레멘스 7세는 다른 유럽 국가들의 용병보다 이들를 더욱 신뢰하게 되어 교황 레멘스 7세 이후 교황청은 오직 스위스 근위대만 고용하도록 못을 박았고 지금까지 이르게 된 것.

더 자세한 내용은 스위스 용병 항목 참조

2. 현재

현재 바티칸 교황청근위대이며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장 오래된 군대이다. 그래서 바티칸에서 만큼은 정식명칭이 스위스 용병대에서 '교황청 근위대'(Pontificia Cohors Helvetica)로 명명된다.

교황청 근위병은 현재 135명이다. 근위병이 되려면 자격이 제법 까다롭다. 먼저 결혼하지 않은 스위스 남자 가톨릭 신자여야 하고 스위스 군에서 복무한 경력이 있어야 한다. 나이는 19~30세 사이이며 고졸 이상 학력을 갖고 있어야 하며 도덕적, 윤리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은 물론 키가 174cm이상, 신체적으로 매우 건강한 자여야 한다.

새 근위병을 뽑으면 스위스 근위병의 저항 기념일인 매년 5월 6일 교황에게 충성 서약식을 갖고 현장에 배치한다. 서약식을 할 때 언어는 근위대 신병이 살던 스위스 지역의 언어에 따라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중에서 고를 수 있다. 평소에 근무할 때는 독일어로 의사소통을 한다.

이하는 현대의 스위스 용병의 모습.

  • 병사와 부사관은 미혼이어야 한다.
  • 범죄경력이 없고 최종학력이 중학교 이상이어야 하며 운동능력이 뛰어나고 스위스군의 기초군사교육을 수료해야 된다.
  • 30세 미만의 성인이며 신장은 174센티미터 이상이어야 한다.
  • 2010년 시점에서 병력은 약 100여명.
  • 장비는 스위스제인 SG550이나 P226을 사용하지만 검술이나 미늘창의 사용법도 교육받는다.
  • 무엇보다 독실한 가톨릭이어야할 것.


다니 바흐만(Dhani Bachmann)

하지만 사실 이러한 조건에 부합하는 인재는 적기 때문에 2000년 이후로는 비유럽계의 스위스인도 받고 있다고 한다. 2003년에는 인도계 스위스인 다니 바흐만이 최초로 비유렵계 스위스 근위대에 입대하였다.

르네상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 현대의 제복은 흔히 미켈란젤로가 디자인했다고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1910년 지휘관이었던 Jules Repond이라는 사람이 르네상스 분위기를 내보려고 저렇게 디자인하였다고 한다. 원래 르네상스 시대 제복은 스커트였다.

근세 시대에서 튀어나온듯한 모습과는 달리 근위대답게 현대화된 무장을 하고 있다. 근위대의 제식소총은 스위스제 SG-552이며, 그 이외에 MP5 등의 기관단총 혹은 권총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위 사진과 같은 전통 복장을 입을 때에도 안에 방탄조끼는 꼭 착용한다고 한다. 심지어 개인화기 이외에도 중기관총, 박격포, 대전차미사일 등 갖출만한 것은 다 갖췄다고 한다. 흠좀무.

또한, 교황이나 추기경 등 교황청내 고위 성직자들을 사복 차림으로 경호하는 임무를 맡고 있기도 하다. 이 때문에 근위대 출신자들은 세계 각지의 경호업체들로부터 인기가 매우 높다고 한다. 헬리콥터 같은 장비는 모두 이탈리아 정부에게 의지한다.

일화로, 제2차 세계대전나치 독일이 이탈리아에 진주할 때에 바티칸과 나치 독일간 사이가 몹시 나빠진 적이 있었다. 그래서 현대화기로 무장한 근위대가 한때 나치 독일군과 대치하려고 했었는데, 당시 교황 비오 12세가, '만약 나치 군대와 무력충돌이 일어나면 근위병들은 다 죽는다'는 생각에 현대화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그 탓에 나치 기갑사단이 바티칸을 포위한 가운데, 그 앞으로 을 든 근위병들이 경계근무를 섰다. 문명?

3. 계급

규모가 100명 수준인데 계급 체계는 10단계이다. 장교는 소위(Leutnant), 중위(Oberleutnant), 대위(Hauptmann), 소령(Major), 중령(Oberstleutnant), 대령(Oberst)이 있으며 부사관(Sergeant)이 2단계, (Corporal)이 2단계로 구성되어 있다.

4. 그 외 트리비아

  • 전통에 따라 아직 교황청 근위병 가운데 여자는 한 명도 없다. 다만 2009년 여성 대원을 받아들이는 것을 받아들이겠다는 소식이 나오는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정작 여성 지원자가 없는지라(...)아직까지 남성만 있다. 금녀의 벽을 허물어 줬는데 왜 지원을 안하니

  • 르네상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근위병 제복은 라파엘로나 미켈란젤로가 디자인했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1914년에 르네상스 풍으로 새로 디자인한 것이다.

  • 의장부대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이들도 실제 경호 임무를 수행하며, 따라서 사격 훈련이나 경호원 전술 및 호신술 교육을 받고 있다. 물론 각종 개인화기를 구비하고 있으며, 매년 사격대회에 나가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 스위스가 19세기부터는 용병업을 불법으로 규정했기 때문에, 법적으로는 용병이 아닌 경찰에 가깝다. 실제로 이탈리아 법규에서도 이들은 치안 경찰로 분류된다.

  • 어쌔신 크리드 : 브라더후드에서는 네임드급 적을 제외한 일반 적들 중에서 가장 강력한 적으로 등장한다. 하지만 이후 레벨레이션에서 등장한 예니체리보다는 약하다. 오스만 군인보다 약한 스위스 용병 사실 어쌔신 크리드 브라더후드의 시대 배경시기는 오스만 투르크의 전성기였기 때문에 그 시대에는 실재로도 예니체리니의 활약상이 스위스 용병대 보다 훨씬 뛰어났다. 즉 충실한 역사고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