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슈테판 키슬링

Stefan Kießling
StefanKiessling.jpg
[JPG image (Unknown)]


TSV 바이어 04 레버쿠젠 No.11
슈테판 키슬링(Stefan Kießling)
생년월일 1984년 1월 25일
국적 독일
출신지 바이에른주 리히텐펠스
포지션 스트라이커
신체조건 191cm, 80kg
등번호 TSV 바이어 04 레버쿠젠 - 11번
유소년팀 TSV 아인트라흐트 밤베르크 (1998~2001)
1.FC 뉘른베르크 (2001~2002)
소속팀 1.FC 뉘른베르크 (2002~2006)
TSV 바이어 04 레버쿠젠 (2006~ )
국가대표 6경기 0골

Contents

1. 클럽
2. 국가대표

1. 클럽

독일의 축구 선수.

독일 바이에른주의 리히텐펠스에서 태어난 키슬링은 2003년 1.FC 뉘른베르크에서 성인 무대에 데뷔하였다. 키슬링은 04-05 시즌 부터 주전 자리를 차지했으며 05-06 시즌까지 뉘른베르크에서 분데스리가 73경기에 출전하여 19골을 넣었다.

뉘른베르크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2006년 여름 바이어 레버쿠젠으로 이적하였으며, 첫 시즌 부터 주전 스트라이커 자리를 차지하였다. 09-10 시즌에는 분데스리가에서 33경기 21골 7도움을 기록하면서 최고의 시즌을 보냈는데 키커지 평점에서도 전체 3위[1], 공격수 1위의 평점을 받았다. 그 후 10-11 시즌에는 부상으로 인해 많은 경기에 결장하였고, 복귀한 후에도 컨디션도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며 실망스러운 시즌을 보내게 된다. 하지만 11-12 시즌에서 리그 34경기 16골, 컵은 팀의 광탈로 인해 1경기 무득점, 대륙 대회(UEFA 챔피언스 리그)에서는 8경기 1골로 총합 43경기 17골로 다시 정상급 스트라이커로 도약하는가 하는 기대를 심어주더니 , 12-13 시즌 대폭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간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마르코 로이스를 제치고 시즌 내내 득점 선두를 독주중. 최종적으로 25골로 득점왕에 올랐다.
2013-14 시즌에도 팀의 주포로 크게 활약하고 있었는데...
10월 19일 TSG 1899 호펜하임과의 리그 경기에서 일이 벌어졌다.
http://www.youtube.com/watch?v=vq6qw7hUngo
레버쿠젠이 1-0으로 앞서 있는 상황에서 곤살로 카스트로가 찬 코너킥을 키슬링이 헤딩으로 연결했는데, 그 슈팅은 그물 옆을 맞았다. 그런데 찢어진 그물 틈 사이로 공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 버렸다! 키슬링은 당초에 공이 밖으로 나간 줄 알고 실망했으나 갑자기 동료 선수들이 축하해주고 공이 골문 안에 들어가 있는 것을 보고는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호펜하임 선수들 역시 무엇에 홀리기라도 한 듯 항의하기는커녕 실점으로 받아들였다. 키슬링은 주심과 무언가 대화를 나누었지만 주심은 그대로 골로 인정해버렸다! 사태를 뒤늦게서야 파악한 호펜하임 측은 경기 도중 항의를 하였으나 이미 선언된 골은 무를 수 없었다. 이에 호펜하임 측은 재경기 요청을 하였으나 독일 축협은 호펜하임의 재경기 신청을 기각했다.# 그런데, 이제는 정치인들까지 키슬링을 까기 시작했다.#당연하지만 네티즌들은 나대지 말라고 하고 있는 중 결국 호펜하임이 항소를 포기하겠다고 밝혀 논란은 종결되었다.#

2014-15시즌 지금은 키주영 모드이다

챔피언스리그 16강 AT와의 2차전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와 수직상승 로켓슛 실축해 역적이 되었다.

2. 국가대표

2007년 3월 28일 덴마크와의 친선경기에서 교체 출장하면서 데뷔하였다. 그 후 2010 남아공 월드컵에도 독일 대표로 참가하였으나, 교체로만 2경기에 출장하면서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는 못하였다. 10-11 시즌에는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인해 국가대표에 선발될 상태가 아니었지만, 12-13 시즌에 득점왕에 오르는 등 다시 좋은 활약을 보여주면서 키슬링을 대표팀에 선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2013년에는 마리오 고메즈가 주전 출장을 못하고 있고,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부상당한 상황이라서 키슬링의 대표팀 재승선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하지만 독일 대표팀 감독 뢰브는 끝내 키슬링을 무시하였고, 고메즈가 부상으로 빠져 공격수가 전혀 없었던 상황에서도 제로톱 전술을 사용하면서 아예 최전방 공격수를 쓰지 않았다. 독일인 스트라이커 중에서 가장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었던 상황인 만큼 키슬링 본인도 매우 아쉬울 것이다. 하지만 키슬링을 쓰지 않아도 공격력이 좋은 넘치는 관계로 키슬링 뿐만 아니라 마리오 고메즈, 미로슬라프 클로제도 국대에 나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결국 2014 FIFA 월드컵 브라질 엔트리에서도 미로슬라프 클로제에게 밀려버리면서 탈락했고, 독일의 우승을 집에서 지켜봐야만 했다. 대회에 앞서서는 국가대표 발탁에 대해 체념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