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수라의 쌍성

last modified: 2013-11-04 06:02:14 Contributors

기동전사 건담 스피릿츠 오브 지온 시리즈 첫작의 부제이자 주인공인 커트와 로빈의 이명.

1년전쟁 후반 지온공국의 다른 에이스 파일럿들이 계속해서 등장하는 최신기에 탑승하는 상황에서 자쿠II로 개기다못해 그걸로 건담을 때려잡기까지 하지만 짐스나이퍼2에게서는 도망가는 로망을 실현[1]하는 본작의 플레이어 캐릭터. 북미강하작전에서의 실적 덕에 가르마 자비로부터 "수라의 쌍성" 이란 이명을 얻으며 가르마 부대 전멸후엔 어느 부대에도 소속되지 않는 유격부대같은 입장이 되어 여러 전장을 거치게 된다.

본작의 엔딩에서 탈출하는 그와진을 지키기 위한 시간벌이를 위해 아무로 레이와 교전, 기체가 중파당하지만 무사히 살아남았고 이후 데라즈 플리트 휘하에서 또 자크를 몰고(!!!) 그 밑에서 활약하나[2] 하만 칸이 지휘하는 액시즈와 네오지온 함대엔 들어가지 않은 채로 종적을 감췄고, 이후 역습의 샤아 시대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내지만 이후로는 완전히 역사에서 모습을 감췄다고 한다. 실로 그림자에서 지온을 지탱해온 전사들.

그 이명에 어울리는 공포의 합체필살기 "수라쌍연격" 으로 건담들을 파괴하며 이를 필두로 게임에서 선보이는 이들의 주인공보정을 보고있노라면 지온군이 이기고도 남았을 수준으로 보이지만 그럼에도 역사는 바꾸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 외전 파일럿의 숙명이랄까, 역사상에서 기억하는 사람은 없다는 슬픔의 결말이 기다린다.

참고로 양쪽 다 계급은 중위다.

냉정침착한 성격으로 경박한 로빈에게 자주 츳코미를 걸며 훈련부대시절엔 굉장히 사이가 나빴으나 서로의 실력을 인정하며 최종적으론 없어선 안될 동료관계가 된다. 북미강하작전때 로빈과의 콤비네이션에 의한 공적으로 "수라의 쌍성" 의 이명을 가지게 되며 퍼스널 엠블렘은 뿔이 달린 적색의 해골 엠블렘. "전사의 기억" 에서 수라쌍연격 발동시 1P측이 채운 게이지가 많다면 최후의 일격을 그가 맡는 수라쌍연격 홍련을 시전한다.

"모빌슈츠의 성능이 전부가 아냐!"
"잠꼬댄 끝났나 로빈, 슬슬 정신차리지 않으면 지면에 격돌한다고."

커트와 반대되는 경박한 성격으로 전장에서 여유롭게 조크를 날릴 정도이며 전장에서의 행동도 적극적. 보기와는 달리 대국을 잃지 않으며 무모한 행동은 절대로 하지 않는다. 퍼스널 엠블렘은 뿔이 달린 청색의 해골 엠블렘. 파트너인 커트와의 콤비네이션으로 수 많은 전장을 헤쳐나갔으며 "전사의 기억" 에서 수라쌍연격 발동시 2P측이 채운 게이지가 많다면 최후의 일격을 그가 맡는 수라쌍연격 창룡을 시전한다.

"어이어이, 저런데로 떨어지는거냐. 내 자크가 더러워진다고"
"그건, 내 사냥감이라고!"


  • 수라쌍연격(修羅双連撃)
보스급 모빌슈츠에게 크래커를 명중시키거나 격투공격의 카운터에 성공하면 적기에 CHANCE의 표시와 함께 SP 게이지가 나타나 이때 머신건을 난사해 게이지를 꽉 채우면 발동해 무조건 승리한다. 허나 보스몹이 여럿 나오는 경우 1기만 남겨야 게이지가 나오며, 전함급및 "불사신의 제4소대" 에 대해서는 발동하지 않는다. 이름만 들으면 2인 플레이시에만 발동할 수 있는 필살기같지만 공격연출이 연계공격일뿐 1인플레이에서도 발동한다.

기술 연출은 두 기체가 머신건을 연사하며 적기에 돌격후 커트 기체가 적기의 안면을, 로빈이 복부에 뻥발을 가한뒤 적기 양측에서 두대 동시에 히트호크로 양단한다. 또한 "전사의 기억" 에선 크래커 없이 카운터 히트호크만으로 게이지를 출현시켜 게이지를 꽉 채웠을 경우 채워지는 게이지가 빨강(1P)/파랑(2P)이 되는데 빨강색쪽이 많으면 "수라쌍연격 홍련" 이, 파랑색쪽이 많으면 "수라쌍연격 창룡" 으로 변화한다.

홍련: 로빈 기체가 머신건과 바주카를 난사해 건담의 가드를 무너트린뒤 바주카를 직격시키고 여기에 커트 기체가 히트호크로 고속이동난무를 벌인 뒤 피니시 포즈를 취한다.

창룡: 건담의 가드를 무너트리는것까진 홍련과 동일. 가드가 무너지면 커트 기체가 히트호크로 고속이동난무를 행한뒤 로빈 기체가 바주카를 조준해 건담에게 직격시킨뒤 피니시 포즈를 취한다.
----
  • [1] 정확히는 지상전에선 지상형 타입인 J형을 탑승했고, 우주전에선 고기동형 자쿠를 탑승. 커트 로스웰은 R-2형, 로빈 브래드쇼는 R-1형이다. 또한 0083 시대에서는 아무로와의 싸움에서 전용 자크가 중파돼서 다시 통상의 자쿠로…
  • [2] 전사의 기억에서 훈장 30개를 모았을때의 풀버니언 난입미션은 이 시간대에서 벌어진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