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송주호


한화 이글스 No.59
송주호(宋周鎬)
생년월일 1988년 7월 11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서울특별시
출신학교 서울효제초-서울중앙중-서울중앙고
포지션 외야수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07년 삼성 라이온즈 신고선수 입단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2007~2010)
고양 원더스(2013)
한화 이글스(2013~현재)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94번(2007)
송주호(2007) 원태(2011)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4번(2008~2010)
용목(2005~2007) 송주호(2008~2010) 김헌곤(2011)
한화 이글스 등번호 50번(2013~2014)
양훈(2005~2012) 송주호(2013~2014) 양훈(2015~ )
한화 이글스 등번호 59번(2015~ )
(2014) 송주호(2015~ ) 현역

Contents

1. 소개
2. 선수 생활
2.1. 삼성 라이온즈 시절
2.2. 고양 원더스 시절
2.3. 한화 이글스 시절
3. 연도별 성적

1. 소개

한국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외야수. 원래는 내야수였으나 현역으로 제대한 후 고양 원더스를 거치면서 외야수로 전향했다.

2. 선수 생활

2.1. 삼성 라이온즈 시절

2007년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하고 삼성 라이온즈신고선수로 입단했다. 원 포지션이었던 2루수를 포함해 3루수유격수를 맡았으나 퓨처스리그에서 매년 타율이 2할 중반대에 그쳤고 볼넷/삼진 비율도 그리 좋은 편도 아니어서 삼성의 두터운 선수층을 뚫지 못한 채, 단 한 번도 1군에 올라오지 못하고 2010년 시즌 후 방출당했다. 이후 중앙고등학교 시절에 감독으로 함께했고 SK 와이번스에 있던 계형철 코치의 추천으로 입단 테스트를 받아 마무리캠프까지 동행했으나 최종적으로는 김성근의 마음을 얻지 못하여 이적하지 못했다.

2.2. 고양 원더스 시절

이적에 실패하자 군 복무를 마친 후 다시 팀을 알아보기로 결정하고 현역으로 입대했다. 프로 팀은 당연히 같은 나이의 선수면 미필보다 군필 선수 내지 군면제 선수를 선호하니까…. 그런데 하필이면 차출된 곳이 특전사(심지어 707특수임무대대였다). 특전사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사병은 특전사로 차출되어도 전투병이 아닌 행정병이나 지원병으로 가는데, 그래도 공수훈련은 똑같이 받는다. 특전사 차출 이후 야구 다했다는 생각에 중대장에게 청원을 넣었더니 중대장이 특별히 야구장비 일체의 반입 허가와 자유시간 중 자체 훈련을 허락했다고….

이후 2012년 9월, 휴가 기간을 이용해 고양 원더스의 입단 테스트를 받았다. 이 때 감독은 2년 전 SK 와이번스의 입단 테스트에서 송주호를 낙마시킨 김성근. 그러나 2년 전과 달리 김성근의 입장도 프로 구단의 1군 감독에서 독립 야구단 감독으로 바뀌었던지라, 그리고 송주호 본인도 열심히 훈련을 한 덕분인지 최종적으로 합격 통보. 연말에 특전사에서 제대한 후 정식으로 팀에 합류했다.

팀에 합류한 후 김성근 감독의 권유에 따라 외야수로 전향했다. 김성근 감독이 본 송주호의 주력이 빨라 외야의 타구 처리에 용이하다고 판단했기 때문. 그리고 경기가 없는 날에 오전 10시부터 저녁 6시까지 밥먹는 시간 빼고 외야 펑고를 시켰다고…….(…) 결국 이 외야수 전향으로 프로 1군에 데뷔하게 되었다.

2.3. 한화 이글스 시절

2013년 이정훈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추천으로 5월 31일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다. 동시에 2013 시즌 고양 원더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1]

2013시즌 한화의 상태는 그야말로 막장으로 어디 하나 부족하지 않은 곳이 없었다. 특히 외야는 김응용대전 야구장 외야펜스 공사로 외야필드가 넓어진 반면, 외야자원들은 타격 때문에 쓰는 발 느린 거포, 억지로 외야 전향시켰다 폭망한 빅뱃 1루수, 수비범위가 무지 좁은 중견수,부상으로 뒤늦게 합류한 최고령 리딩 히터, 유리몸이라 끝내 시즌 중 은퇴한 선수, 끝내 부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은퇴한 선수 등등이라 도저히 답이 안 나왔다. 한화 이글스로서는 어떻게든 수비범위가 넓어 안정적으로 외야를 봐줄 자원이 한 명이라도 필요했기에, 이미 군필이고 주력이 좋아 수비범위가 넓은 송주호를 영입했던 것.

그리고 빈약하기 그지 없는 한화 외야의 벽을 뚫으며 1달만에 1군에 진입. 2군에서는 겨우 15경기동안 56타수 12안타 3타점 0.214에 장타는 2루타 하나가 전부로 타격은 그닥 좋은 편은 아니었으나 워낙 한화 1군 외야수비가 헬인데다가, 대주자 자원인 이학준이 주전 내야수가 되어 가는데다(…), 또다른 대주자 자원인 하주석도 2군에서 삽을 푸는 중이어서 대주자 자원으로서의 필요성이 있었다.

결국 6월 28일 대주자로 프로 1군 첫 경기, 7월 9일에는 첫 1군 선발로 출장하기에 이른다. 대주자 출장에서는 확실히 빠른 발을 보여주었고, 7월 9일~11일 두산전에서 이틀 연속 안타를 쳐내는 등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7월 11에는 한화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번트안타를 치며 상대 선발 더스틴 니퍼트를 흔들었고, 이 번트안타가 결국 2아웃 이후 송광민의 만루홈런으로 연결되며 결승득점을 올렸다.

그 후 영 좋지 못한 타격 능력을 보여주다가, 9월 20일 대전 SK전에서, 10회 말에 선두타자로 나서 이재영을 상대로 기습 번트를 댔다. 한상훈의 희생 번트로 2루까지 간 건 좋은데, 정범모의 타석에서 3루 도루를 시도하다가 잡혔다. 상대의 실책으로 간신히 이겼지만 까였고, 결국 2군으로 내려갔다.

왼손 손가락 인대 파열로 10월 초에 수술을 한다고 한다.

2014 시즌에는 2군 스프링캠프에도 참가하였고 현재 이정훈 감독의 총애를 받고 있는 악바리키드 중 한명으로 한화2군의 톱타자로 성장하고 있다.

결과는 퓨처스리그 도루왕.... 이정도면 대주자대수비로 쓸 만 한데 9월달 엔트리 확장 즈음에야 콜업됐다.

2013년과 2014년 초에는 발만 빠른 대주자의 모습을 보였으나 엔트리 확장으로 올라온 이후에는 중견수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한화 이글스에서 수비부담이 큰 중견수를, 그것도 펠릭스 피에라는 특급 수비수를 대신하여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큰 공백이 느껴지지 않는다. 빠른 발은 물론이고 송구도 전에 비해 훨씬 정확해진 모습이며 어깨는 평균 이상. 대체 서산시2군 훈련장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궁금할 정도.

시즌 후 김성근이 한화의 감독으로 새로 부임하자 굉장히 반겼다고 한다.이 선수가 생각난다

3. 연도별 성적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2013한화 이글스 28 31 .129 4 0 0 0 0 5 0
통산 28 31 .129 4 0 0 0 0 5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