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송명자

last modified: 2014-01-17 17:06:58 Contributors

천계영의 만화 오디션의 등장인물. 성우는 은영선.

송송 엔터테인먼트 회장 송송의 외동딸로 177cm의 큰 키와 보이시한 매력으로 학창시절 다른 여학생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1]작중 묘사에 의하면 부잣집 따님답게 꽤나 화려하게 살았던 모양이다. 하지만 편하고 화려하게 산 것 치고는 상당히 독한 여자. 전국 규모의 오디션에서 무일푼 신세로 변득출과 전면 승부를 벌이는 걸 보면 알 만 하다.

자신의 일기장에 나와 있는 4명의 음악 천재들을 모아다 송송 엔터테인먼트 주최의 토너먼트 오디션에서 우승시켜야 유산을 물려받을 수 있다는 아버지의 유언 때문에 고등학교 시절 친구인 탐정 박부옥을 찾아가 탐색을 의뢰하고, 집에서 쫓겨난 뒤에는 부옥의 집에서 신세지면서 이런저런 집안일을 돕는다. 아버지가 시켜서 이런저런 음악을 한 경력이 있어서 쌩초보인 재활용 밴드를 가르치기도 한다.

일단 물려받은 유산이 없어 빈털터리 상태라지만 부잣집 따님 시절에 갖고 온 옷이며 구두 등이 화려한 것이나 명품으로 도배되어 있어 부티가 많이 난다. 그런 옷 입고 대중교통 이용하면... 이런 화려한 모습에 웬 변태 하나가 뿅 가서 그에게 구애를 할 정도. 작중에서는 밴드의 의상비나 악기 구입비 등 이런저런 비용을 그런 명품들을 팔아서 충당하는데,[2] 나중에는 꽤 평범한 옷차림을 하게 되며, 심지어는 눈쌓인 겨울날에 여름용 샌들과 스타킹만으로 버티는 안습함도 보여준다.

밴드의 기획자답게 재활용 밴드의 이름을 붙인 사람. 아버지의 유언만 믿고 천재소년 4명을 찾았는데, 오랫동안 음악과는 동떨어진 인생을 살아 천재성이 퇴색된 오합지졸 멤버들을 보고 분노하여(...) 그들의 천재성을 끌어내기 위해 재활용이라는 이름을 갖다 붙였다.

후일 재활용 밴드가 결승전에서 패배하지만 아버지가 정말 물려주고 싶었던 유산은 '잘 훈련된 천재 밴드'라는 것을 깨닫고 스스로 음반회사를 차려 재활용 밴드를 후원, 꽤 잘 나가는 사장님이 되는 모양이다.
----
  • [1] 박부옥의 마지막 남은 팬이었던 여학생에게 아버지 빽으로 스티브 유유승춘을 소개시켜줘서 자기 팬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 [2] 오디션 초반에는 자기 옷을 리폼하여 멤버들에게도 입히기도 했다. 그 때문에 류미끼는 국철에게 기생 소리도 들었다(...)